visualdive
1,000+ Views

나의 연애 상대는 누구? 소개팅 앱 추천

이 시대에 딱 맞는 소개팅💟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이돌판 역대급 우연서사라는 멤버 2명
여자친구 은하 & 신비 은하 10살신비 9살 시절 댄스팀에서 처음 만남 이 초딩들 둘이 같이  듀엣곡 연습하고 듀엣춤 추고 그랬대 대충 이 모습 추정... (참고로 발라드 부르는중) + 이 둘 어릴 때 일화 서울사는 은하와 청주살았던 신비 차 시간이 끊겨서 은하 집에서 신비가 하룻밤 자고 가기로했는데 은하 본인은 빨간색 체육복 세트 잠옷을 입었는데  신비한테 초록색 죄수복 같은 잠옷을 줌ㅋㅋㅋㅋㅋㅋ 이때 찍은 사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미 초딩때 162 찍었던 은하가 기억하는 신비 갓 태어난 것 같았다ㅋㅋㅋㅋㅋ 언니 올려다봤던 신비가 기억하는 은하 드릅게 컸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비 한 품에 다 안고있는 은하 재연샷 ㅎㅎㅎㅎㅎㅎ but, 시간이 흘러 166cm까지 쑥쑥 커서 언니 안아주는 신비 둘은 초딩때 이후로 연락이 끊겼고 각자 다른 회사에서 연생 시작. 쏘스뮤직에 먼저 들어와있던 신비,  연습생 한명이 나가는 바람에 멤버 한명이 비게되었고 당시 로엔에서 쏘스로 옮겼던 팀장이  로엔에서 연생했던 은하를 기억하고 급하게 연락해서  여친 마지막 멤버로 은하가 합류하게됨. 은하는 회사 나가고 공부하려고 인문계 여고 다니고 있었음 은하 본명 = 정은비 신비 본명 = 황은비 (심지어 한자까지 똑같,,,) 미팅장에서 연생 프로필에 황은비라고 써져있는거 보고  은하는 내가 아는 황은비?라고 생각했고 신비는 너랑 이름이 똑같은 연생 들어 온다는 말에  내가 아는 은비언니는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다고함ㅋㅋㅋ 그렇게 생각했던 서로가 맞았고 은비에서 '은'를 따서 은하 '비'를 따서 신비로 데뷔했다고 한다 발가락에 장미 우정타투도 같이함 생일도 5월30일 6월3일로 4일밖에 차이 안나서  팬들이 서포트 준비 같이하고 서포트 인증도 둘이 같이다님 보고싶다 우리 은비랑 은비ㅠㅠ♥ 출처 네이트판
[친절한 랭킹씨] 너무 예쁜 소개팅 상대, 그녀는 콧대가 세다?
누군가를 제대로 알기 전, 사람들은 주어진 정보를 통해 선입견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이성을 소개받는 소개팅에서도 상대방에 대한 선입견은 생기기 마련인데요. 만약 소개팅 상대방의 외모가 빼어나거나 부유한 집안 사람이라면 어떤 선입견을 갖게 될까요? 친절한 랭킹씨가 알아봤습니다. 어디서나 눈에 띄는 아름다운 외모를 가진 여성과 소개팅을 할 때 남성들은 그 여성에 대해 콧대가 셀 것이라 선입견을 갖는다고 합니다. 사치가 심하다거나, 이성 관계가 복잡할 것이라는 이미지를 떠올리는 분들도 많은데요. 잘생긴 남성과 소개팅을 하는 여성들은 상대방이 착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부정적인 이미지를 많이 떠올린 남성들과 달리 여성들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는 응답이 1위에 올랐지요. 그렇다면 상대가 부자일 땐 어떨까요? 남성들이 꼽은 부잣집 여성에 대한 선입견 1위는 귀티가 난다였습니다. 예쁜 여성에게 부정적인 선입견이 많았던 것과 다른 결과인데요. 사치가 심하다, 예의가 없다 등 부정적인 선입견도 적지 않았습니다. 여성들도 상대가 부잣집 남성일 땐 선입견이 달랐습니다. 잘생긴 남성일 때 긍정적인 느낌이 1위였던 것과 달리 부잣집 남성에 대해서는 예의가 없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외모와 재력 외에도 상대방의 프로필에서 선입견을 가질 수 있는 항목은 다양한데요. 프로필의 여러 항목 중 가장 많은 남성들이 꼽은 선입견 포인트는 혈액형입니다. 여성들은 출생지에 대해 선입견을 갖는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여성들이 혈액형을 더 많이 따질 것 같다'는 게 편견임을 나타내는 결과인데요. 이밖에 전공, 종교, 직종 등에 대해 선입견을 갖는다는 응답도 있었습니다. ---------- 소개팅 상대방에 대한 선입견을 알아봤습니다. 아직 잘 모르는 상대이기에 주어진 조건으로만 판단하고 선입견을 갖기 쉬운데요. 선입견은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이 아닙니다. 선입견에 사로잡혀 좋은 사람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조금씩 진짜 모습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