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변호사들이 말하는 우영우급 사기캐 만난 썰.jpg

실제로 우영우 같은 사기캐가 있을까?!

공부를 진짜 안했던 한명
냄새가 난다 천재의 냄새가...
다른 친구들은 이미 너무 많이 봐서 너덜너덜해진 책
마지막 암기를 하고있는데...


전문에 형광펜 칠하면서 딱 1회독
결과는...?










합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러분 주변에서 이런 천재 본 적있나여
사진찍듯이 기억한다고 하는데..
ㄷㄷㄷ 부럽네여 ㅠ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맞습니다. 사진찍듯 기억하는거‥ 머리가 좋은사람들 특징이라네요. 오메‥겁나 부러운거‥ 난 보고 돌아서면 가물한디😭
@assgor900 몇번을 봐도 가물거리는 제 뇌는 기능은 하고 있을까요 ㅠㅠ
친구 무식이라고 있었음ᆢ공부를 하면ᆢ샤프로 책에 동그라미를 그림ᆢ다시 지우고ᆢ다시 칠함ᆢ우와 공부 열심히 하는구나ᆢ교과서가 까맣게ᆢ문과ᆢ꼴찌 였음ᆢ무식한넘ᆢ하루종일ᆢ책상 앞에만 앉아 있더만ᆢ
아니 어떻게 셋이 옷 컬러톤도 같고 헤어스타일도 같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드라마 전설의 몰락
지금은 고인이 된 김종학 피디. 지금은 거진 잊혀졌지만 2000년대 까지만 해도 한국 최고의 드라마 피디 하면 김종학이 뽑혔음. 이 사람이 만든 드라마 라인업. 하나같이 한국 드라마계에 한획을 그은 씹명작들임. 워낙 잘나가던 피디여서 아예 자기가 직접 제작사까지 차린게 김종학 프로덕션임. 그리고 이 프로덕션에서 김종학은 일생일대의 대작을 만들겠다고 선포했는데.. 그게 바로 태왕사신기임. 당시 고구려 동북공정에 대항하여 방송사들이 앞다투어 고구려 관련 사극들을 냈고 태왕사신기도 이런 고구려 드라마붐에 힘입어 기획된 퓨전사극이었음 주역 광개토대왕 역에 배용준을 캐스팅했는데 일본의 욘사마 열풍이 아직 남아있을때라 노골적으로 일본 진출을 염두에 둔 캐스팅이었음. 실제로 태왕사신기의 제작비는 무려 500억을 넘어가서 국내 흥행만으론 제작비를 회수하는게 불가능했고 김종학도 국내보단 해외 특히 일본에 수출하는것에 심혈을 기울임 하지만 일본에서도 슬슬 욘사마 끗발이 꺼져가던 시점이었고 지금처럼 젊은 세대가 한국문화를 좋아하는게 아닌 나이든 아줌마들이나 좋아한다는 이미지였기에 젊은 세대들을 겨냥한 퓨전사극인 태왕사신기의 일본 반응은 생각보다 미적근했음 설상가상으로 수백억을 들여 제주도에 지어놓은 세트장도 관광객 유치 효과가 미비해서 그냥 헐려버림. 원래는 태왕사신기의 엄청난 국내흥행+엄청난 일본흥행을 예상하여 제주도에 태왕사신기 세트장 주위로 테마파크를 건설하고 수많은 관광객을 불러모을 계획이었지만 일본에선 사실상 망했고 한국에서도 생각보다 그렇게 엄청나게 흥하진 못해서 드라마 종영 후 사람들 관심이 빠르게 식어버림 한국 최정상 피디에서 한순간에 수백억 빚쟁이가 되어버린 김종학은 이후 자신이 차린 프로덕션의 직원과 배우들에게 임금도 주지 못하고 고시텔을 전전하다 계속되는 임금미지불로 검찰이 수사에 들어간뒤 연탄자살로 생을 끝마침. 출처 헉..그랬구나 전혀 몰랐어 나한테는 한국 판타지 드라마 원탑인데ㅠㅠㅠ 씨지퀄도 그시절에 대단했고 음악도 말해뭐해 아직도 듣는데 너무 안타깝다 요즘 같았으면 넷플에 팔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