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ebii
10,000+ Views

레슬링 국대들의 훈련.jpg

아;;;레슬링하는애들한테 깝치지 말란 이유가...
짤만 봐도 숨이 안 쉬어지고.. 온 몸이 바들거리고....
내가 토할것 같음 ㅎㄷㄷㄷㄷㄷ
이걸 매일 하시는건가 ㄷㄷㄷ 리스펙

이종펌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만두귀랑 싸워야되는 상황이면 무조건 도망
@tjql81 맞습니다.. 길에서 시비가 붙었는데 상대가 만두귀다? 뒤도 돌아보지 말고 도망가라고 배웠습니다ㅋㅋ
어쩔수없겠지만 저렇게 혹사를하니 은퇴후에 다들골골골 최배달 그분도 젊어서 너무 끌어다 써서 노후에는 진짜 고생했다고 하던데
대단하다
격투가 중에서는 레슬러가 제일 위험하다는데... 진짜.. 사람 하나 종잇장처럼 꾸겨서 바닥에 꽂아버리면..... ㅎㄷㄷ;;;;
어쩌다 한번도 아니고 매일? 난 못 해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8KG 감량으로 우승한 미국 남성의 7년 뒤 모습
195kg에서 87kg으로 108kg을 감량하여 미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화제의 주인공 대니 케이힐 외부와 철저히 차단한 공간에서 엄격한 식단 관리와 엄청난 운동,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서 밤에 일찍 잠자는 생활습관을 유지하여 108kg 감량에 성공하였다. 그런데 대부분 세상사가 그러하듯 빛이 있으면 어둠도 있는 법인 듯 엄청난 체중 감량 뒤엔 신진대사를 망치게 하는 비극이 도사리고 있었던 것이다. 서바이벌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했듯 꼼꼼한 식단 관리와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생활습관을 유지했던만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불어나는 살을 막지 못하고 있다. 과도한 운동 탓으로 무릎에 심각한 이상이 생겨서 몇 개월 정도 쉬었더니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살이 올라서 다시 땀 흘리는 데 고삐를 죄고 있다. 저러다 다시 탈이 나면 어쩌나 걱정스럽다. 이런 급격한 ‘요요 현상’은 비단 대니뿐 아니라 그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다른 사람들 역시 공통적으로 겪는 아픔이라고 한다. 대니를 포함한 다른 참가자들은 일반인보다 훨씬 적게 먹고, 하루에 운동을 서너 시간 이상 격렬하게 하고, 쉴 때도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습성을 몸에 익혔음에도 불어나는 살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현상은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체가 불안을 느낀 나머지 그의 대한 반발로 적은 음식물이 체내에 들어오더라도 대부분 지방으로 축적해서 몸을 보호하려는 생존 본능일지도 모른다고 한다. 그래서 단시간에 살을 엄청나게 뺀 사람들의 경우 거식증을 방불케 할 만큼 음식 섭취를 극단적으로 줄이지 않는 이상 아무리 제한된 식습관을 유지하더라도 체중을 줄이기는 커녕 다시 찌는 걸 막기 어려운 게 인체의 신비한 현상이기도 하다. 그의 바람대로 다시 230kg 시절로 돌아가는 최악의 상황만은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출처 :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