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무거나 에 x표가 ㅋㅋㅋㅋ 너무 우껴요 제가 맨날 금동이한테 하는 말이에요 우물쭈물하거나 정확히 말하지 않으면 니가 원하는걸 주지않아!!!! ㅋㅋㅋㅋㅋ
@mingran2129 "저희 가게에는 '아무거나' 라는 메뉴는 없습니다" 라고 써여진 가게도 봤습니다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람들이 한국 토종야채로 오해하는 야채 8가지.jpg
많은 사람들이 외국에서 건너 왔다는걸 잘 아는 야채들 토마토 걍 이름부터가 영어 근데 의외로 한국에 들어온지는 오래됨 토마토의 기원은 무려 5200만 년 전 남미 문명(아즈텍, 잉카 등)에서는 토마토를 굉장히 많이 먹었음 스페인이 남미를 점령하면서 남미 -> 유럽 -> 중국 -> 한국으로 전파 1614년 문헌에 토마토를 가르키는 '남만시'라는 단어가 있는걸로 보아 그전에 한반도에 상륙했는데 제대로 재배를 시작한지는 꽤나 최근임 양파, 양배추 이름부터 서양을 뜻하는 '양'이 들어가서 당연히 외국에서 온거임 양파의 원산지는 서남아시아와 지중해 지역 유럽 지역에서 1000년 가까이 재배됨 개화기때 우리나라에 전파 양배추는 지중해, 소아시아(터키 부근)가 원산지 고대 이집트때부터 먹어온 야채 우리나라에서는 1880년 정도부터 시범재배되고 있었으나 대중화되지 않았고 6.25전쟁 이후 유엔군 공급용으로 재배가 크게 늘어남 고추 고추가 조선후기에 외국에서 건너왔다는건 방송이나 뉴스로 많이 알려져서 사람들이 알고있음 (근데 모르는 사람도 있음) 고추는 적도 부근의 남미(멕시코)가 원산지 임진왜란과 광해군 시기(16세기쯤)를 전후로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추측됨 고추가 들어오기전에도 당연히 우리나라에 김치는 있었으나 고추가루가 없어서 하얀 모습이었고 대신 얼얼한 매운맛을 내는 ‘천초’와 ‘겨자’를 넣어 백김치와 다르게 매운 음식이었음  대부분 사람들이 한국 토종 야채인줄 아는 야채들 고구마 중남미가 원산지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진출 후 유럽으로 전파되었다가 다시 당시 스페인의 식민지였던 필리핀으로 전파 중국-유구-일본을 거쳐 조선에 전래 1763년 조선통신사로 일본에 갔다가 고구마 종자를 보고 조선에 가져옴 고구마가 가뭄이나 해충의 폐해를 잘 받지 않고, 아무 곳에서나 잘 자라서 곡물 농사에 지장을 주지 않으며, 맛이 좋고 수확이 많아서 가져온지 30년만에 구황작물로 자리잡음 감자 원산지인 남미에서 스페인으로 전파 인도-중국-만주를 거쳐 우리나라로 전래 대개 고구마보다 약 60년 정도 전래가 늦음 (약 1820년정도) 감자 역시 번식력이 좋은 데다가 고구마보다 추위나 가뭄, 홍수에 강하였기 때문에 북부와 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퍼져서 보급 정도는 고구마를 능가함 호박 호박은 아메리카의 대륙의 원주민들이 약 9,000년 전부터 재배를 한 것으로 추정 1492년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 후 유럽으로 전파 그 뒤 유럽 -> 중국 -> 한국으로 전파 (1600년대 초) 청나라에서 넘어온 박이란 의미로 오랑캐 '胡(호)' 자를 써서 호박이란 이름이 붙음 호박은 중국 만주 지역에서 처음 전래되어 한반도 북부에서부터 남하한 것으로 추정됨 단호박의 경우 일본을 통해 전파 당근 원산지는 아프가니스탄 오늘날 흔히 재배하는 당근과 비슷한 종류는 프랑스에서 개량되어 13세기까지 유럽에 널리 보급됨 한국에 들어온 시기는 16세기 당근에서 '당'자는 엿 당(糖)이 아니라 당나라 당(唐) 오랫동안 한자 문화권에서 당(唐) 자가 중국을 가리키는 접두사처럼 쓰였기 때문 따라서 '당근'은 '중국에서 건너온 뿌리채소'라는 뜻  조선 초기에는 없었으나 조선 중~후기에 우리나라에 건너온 야채 중 잘 쓰이는 야채만 추려봤음 (삼국시대때 인도에서 건너온 '오이' 고려시대때 아프리카에서 건너온 '수박' 이런건 제외함) 출처 이름 너무 단순하고 귀엽지 않나요 ㅋㅋㅋㅋ '당'나라에서 온 근 '양'에서온 배추, 파 '호'랑캐의 박
베트남 두 미녀에게 받는 포핸드 마사지!!! 90분동안 두 미녀와 함께 황홀한 천국을 경험했다~(박닌)
많은 사람들이 베트남 포핸드 마사지를 궁금해하셔서 친한 동생을 데리고 건전 포핸드 마사지를 받으러 베트남 박닌에 있는 마사지샵에 갔습니다. 청순한 23살 관리사님과 20살의 사차원적인 예쁜 관리사님이 정말 열심히 친한 동생의 몸을 마사지를 해주었네요. 두 미녀에게 90분동안 마사지를 받으며 천국을 경험했다는 친한 동생... 포핸드 마사지를 받아보면 말로 할수 없는 황홀함을 느낄수 있다고 합니다. 가격은 90분에 팁 포함 약 3만원 정도... 가성비는 정말 짱입니다.~ 여러분들도 베트남에 오신다면 여행의 피로를 발마사지 샵에서 저렴하게 황홀한 마사지를 받아보는 것이 어떠신지요? 베트남 발마사지는 이름이 발마사지만 하는것이 아니고 전체 마사지를 해주니 오해 없으시기를^^ -포핸드 발마사지 순서- 1.족욕 2.얼굴 마사지 3.전면부 어깨 및 팔 마사지 4.발 각질제거 5.전면부 다리 마사지 6.후면부 등,허리,다리 마사지 7.핫스톤 마사지 8.마무리 (베트남 발 마사지란?) 베트남 발 마사지? 그럼 발만 받는 건가? 이렇게 생각하시겠지만 발을 기본으로 하는 전신 마사지 입니다. 발을 가장 먼저 지압 하고 이후 등 어깨 마무리로는 핫스톤(뜨거운 돌)으로 피로감을 풀어주는 마사지죠 그럼 전신 마사지를 받으실려면 어떻게?? 옷을 홀라당 다 벗어야 겠죠 (단 팬티는 좀 입으세요) 건전한 마사지다 보니 마사지사들도 웃음이 많고 중간 중간 손님들과도 장난을 칩니다. 특히 잘하는 장난이 엉덩이골 사이에 핫스톤(뜨거운 돌) 꼿아 넣기!(오빠! 정력 좋아져요!!! 라고 말하면서요)^^ 베트남에 오신다면 꼭 발 마사지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https://youtu.be/jbWDFp6UoS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