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ibu
1,000+ Views

예능 노는언니 찾아보고싶은 덬들에게 추천하는 회차 TOP7

다른회차 재미없는거X 전회차 다 존잼임
전부보는게 제일좋은데 일단 몇편만 먼저 뽑아볼덬들 참고하라는거O
5~7회 캠핑편


9~10회 씨름편
(일부 OTT에는 유미투어편이라고 써있음 그거맞음)


19~20회 세리포레스트편


26~27회 피겨편


31~32회 기보배+김온아고향 편


37~38회 컬링 팀킴편


46~48회 박승희+투포환,수영편



추천이유는 보고나서 짤 다시보면 앎





+ 어제 1주년 단합대회 특집 개존잼이었는데
이건 이거하나만 보는것보다 게스트들 정든다음에 보는게 훨씬 좋아서
다보고 보라는 뜻으로 안넣음ㅋㅋㅋㅋㅋㅋㅋ


야구도 존잼이고 시즌2에 할로윈 분장하고 민속촌에서 게임했던것도 존잼이야ㅋㅋ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0-0n년생들 수학여행 숙소 특징
약간 어둑할 때 고속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줄 만들고 차례대로 들어감 (사진은 예시) 외관은 약간 이렇게 생김 로비 들어가면 대리석바닥 잔치 편의점도 있삼 막 구경하다가 배정된 방으로 감 복도 바닥 무조건 카펫형태로 걸어다니면 슥슥슥(?)거림 그 특유의 방음 느낌 근데 방마다 떠들어서 다들림ㅋㅋ웅성웅성하고 잘 때쯤에 씻는 시간되면 드라이기 찾는 애들도 많았음ㅋㅋ복도에섴ㅋㅋ 복도 걷다가 방에 들어가면 다같이 따라따라라딴~ 러브하우스 브금 입으로 내면서 들어감 반응은 와 ~ 좋네~ or 개구려 수납장도 괜히 건드려봄 우리집이랑 비교도 하고 화장실은 무조건 신식으로 좋거나 약간 옛날식임 밖에서 짐 다 놨으면 강당(?)으로 오라함 가면 강사로 보이는 남자가 혼자서 신나게 분위기 띄워줌 그러고 저녁순서 정함 지금 생각해보면 의미없는 듯 식당 분위기 약간 이럼 급식실같거나 호텔식같거나 다 먹고나면 방에 가거나 1층 더 구경함 엘베 타다가 아는 친구 만나면 세상 반가움 다들 놀다가 잘 시간에 안자고 과자나 라면 끓여서 먹음 저녁 먹었는데도 배고픔;; 참고로 우린 기성품 부대찌개나 그런거 가져왔어서 그거 끓여먹음ㅋㅋㅋㅋ라면도 넣고 과자먹고 치킨도 시켜먹음 그러다 다같이 누워서 수다 떨다가 다음날 에버랜드나 다른 장소 감 출처 편의점 있는 곳 계단 보고 와 나 갔던 데랑 똑같이 생겼네 했는데 ㄹㅇ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실제로 저길 간 거 아닐까 싶을 정도
제가 당근마켓 개발잔데요;; 당근마켓에 하루에 100개씩 물건을 올리는 사람이 있어요;;
안나씨는 판교에 있는 IT업계 회사에 다니고 있음 바로바로 어플 당근마켓(드라마 내에선 우동마켓)을 만든 회사! 판교 IT회사 특 대표가 젊은 남자임 사무실에 탁구대 있음 되도않는 영어이름 씀 지는 람보르기니 타고다니면서  지출 줄인다고 탕비실에 커피 싸구려로 바꿈 그래서 두개씩 타먹는중 어디서 본건 있어가지고 짧게 회의한다고 서서 회의함 근데 꼰대소리하고 존나 길어지는중임 당근마켓에 매일매일 물건을 100개씩 올리는 이용자가 있음. 이상하지 않음? 평가도 좋고 업자도 아닌거 같은데요? 충성고객이라고 할수있죠 아니야 불량 이용자라고~~~~! 안나씨! 내가 돈 줄테니까 가서 이 사람좀 만나고 와! 만나면 뭐.. 만나서 뭐라 그래요 아무튼 만나고 와 봐! 프로필 사진 맘에 안드니까 프사라도 바꾸라고 그래! (ㅅㅂ 일하기 좃같네,,,) 고민하던 안나씨는 거북이알님과 직거래 약속을 잡음 두리번두리번 혹시,, 당근,,,,^^ 특별할거 없는 회사원 같은데.. 거래완 그럼 이만...^^ 저기요 잠싀만요!!!! 당근마켓에 왜 그렇게 물건을 많이 올리는지 물어보자 같이 점심 먹자는 거북이알님 거북이알님이 포인트로 사주는 샌드위치를 먹으며 이야기를 듣는 안나씨 거북이알 님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 KBS 드라마 스페셜 2020 일의 기쁨과 슬픔  웨이브에 있습니다. KBS 홈페이지에서 다시보기도 됨(무료) 원작소설 장류진 <일의 기쁨과 슬픔> 출처 뭐야,너무 궁금해 거북이알 님 대체 회사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예요
일본 부모가 아이한테 첫 심부름 시켜봤는데
훗카이도 하코다테산의 언덕 마을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소타 엄마는 내일 소타에게 오빠가 된 기념으로 첫 심부름을 시킬 계획을 하고 계심 그 말에 본인이 더 의욕을 불태우는 아빠ㅋㅋ 첫 심부름 전날 밤 11시 직접 낚시로 물고기들을 잡아 그 물고기를 소타에게 준 후 단골 생선 가게에 가서 회로 떠달라는 심부름을 시키기 위한 것! 다음날 아침 드디어 소타가 첫 심부름을 가게 됨! 엄마는 여동생이 먹을 분유를 사오라고 부탁함 때마침 도착한 아빠 생각보다 무섭게 생긴 물고기를 보고 충격받아서 굳어버린 소타ㅋㅋㅋㅋㅋ 그저 멘붕 평소 회를 좋아하는 소타 그전까지 작은 물고기만 보다가 크고 험상궂게 생긴 물고기에 당황..ㅋㅋㅋㅋ 소타 지금 무섭다고요ㅋㅋㅋㅋㅋㅋ 어쨋든 첫 심부름 렛츠고! 물고기가 든 상자를 들고 언덕 길을 내려가던 중 으악 갑자기 끈이 끊어져 버려서 물고기들 대탈출행 어째 불길하다ㅎㅎ 하.. 일단 침착하고 얼음부터 줍자...ㅜ 내 잘못 아닌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서러운 소타ㅋㅋㅋㅋㅋㅋㅋ 무섭게 생긴 물고기는 도저히 잡을 자신이 없따 엄마를 부르러 가려는 그때..! 어디선가 냐옹~ 냐오옹~ 소리가 들리는 쪽을 보니 길냥이가 근처에서 소타 물고기 노리고 있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리... ㅠㅠ 내가 엄마한테 도움요청하러가면 냥이가 내 물고기 훔쳐가겠지?ㅠㅠ 어쩔 수 없이 스스로 물고기들을 넣으려는데 미끌미끌하고 끈적한 물고기의 감촉 혐오중 우엥 소타는 도저히 못하게써ㅠㅠㅠㅠㅠㅠ 아빠는 왜 이런걸 잡아온거야ㅠㅠㅜㅠㅠ 고민 끝에 도구로 물고기를 옮겨보려고 애쓰지만 역시나 실패ㅠ 소타의 인생 첫 시련 제대로 겪는중ㅋㅋㅋㅋㅋㅋㅋ 그 와중에 길냥이는 주위에서 계속 어슬렁 거리며 생선 노리고 있곸ㅋㅋㅋㅋㅋㅋ 이대로 내 첫 심부름을 포기할 수 없다! 잘한다! 잘한다! 잘한다! 긴 노력 끝에 물고기를 상자에 다시 담은 소타ㅠㅠㅠㅠㅠㅠㅜ 포기 안하고 끝까지 해낸 소타 기특하다 이제 생선가게 가야지 어디가!!!!!! 끈은 본인이 못 묶으니 조심스레 근처에 있던 동네 주민 아저씨에게 부탁하는 예의바른 소타ㅠㅠㅠㅠ 나레이션 개웃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 이제 다시 생선가게로 출발하자!!!!!!!!!! 아쉽다냥! 그렇게 다시 여유를 찾은 소타는 집에가면 엄마에게 선물할 민들레도 따가는 효자ㅠㅠㅠ 이제 진짜 거의 다 왔음 조금만 더 가면 되는데..! 소타 : (하 시발...) 하지만 소타의 고난은 이제 시작이라는거 알아...? 나의 첫 심부름(2013) 소타편은 8화 스포금지 나머지 회차의 애기들도 다 졸귀니까 꼭 봐주라 완전 힐링 예능이야ㅜㅠㅠㅠ 출처 이건 아빠 나와라.... 혼자 과몰입해서 저런거 시킨 애아빠 잘못이다 ㅠㅠㅠㅠㅠㅠㅠ
아이유가 가장 불안했고, 혼란스러웠던 시기에 썼다는 노래 가사
아이유: '스물셋' 가사는 솔직한 나의 상태다. 엄청 모순이 많다. 계속 모순되는 문장의 나열이다. 반대되는 말들이 쭉쭉 나오는데 근데 그게 내 마음이다. 나도 뭐가 진짜인지 모르겠다. 어떤 날은 이렇고 싶고 어떤 날은 저렇고 싶다. 내가 진짜 원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 위와 같은 당시 인터뷰를 보면 대중들의 극과 극 평가 속에서 23살 아이유가 겪고 있던 혼란스러움을 알 수 있음 그래서 '스물셋' 가사를 잘 보면 계속 모순되는 말들로 나열돼있음 곡 소개 中 길을 잃고 '여기서 어느 길로 가야 하는지 가르쳐 줄래?'라고 묻자, '그건 네가 어디로 가고 싶은가에 달렸지.'라고 체셔 고양이가 말했다. 여러 개의 보기가 있고 그 중 오답은 없다. 무엇을 골라도 답이며 그저 당신이 뭘 믿고 싶은지에 달렸다. 【스물셋】 I'm twenty three 난 수수께끼 (Question) 뭐게요 맞혀봐요 I'm twenty three 틀리지 말기 Because 난 몹시 예민해요 맞혀봐 한 떨기 스물셋 좀 아가씨 태가 나네 다 큰 척해도 적당히 믿어줘요 얄미운 스물셋 아직 한참 멀었다 얘 덜 자란 척해도 대충 속아줘요 난, 그래 확실히 지금이 좋아요 아냐, 아냐 사실은 때려 치고 싶어요 아 알겠어요 난 사랑이 하고 싶어 아니 돈이나 많이 벌래 맞혀봐 어느 쪽이게? 얼굴만 보면 몰라 속마음과 다른 표정을 짓는 일 아주 간단하거든 어느 쪽이게? 사실은 나도 몰라 애초에 나는 단 한 줄의 거짓말도 쓴 적이 없거든 여우인 척, 하는 곰인 척, 하는 여우 아니면 아예 다른 거 어느 쪽이게? 뭐든 한 쪽을 골라 색안경 안에 비춰지는 거 뭐 이제 익숙하거든 Check it out 겁나는 게 없어요 엉망으로 굴어도 사람들은 내게 매일 친절해요 인사하는 저 여자 모퉁이를 돌고도 아직 웃고 있을까 늘 불안해요 난, 영원히 아이로 남고 싶어요 아니, 아니 물기 있는 여자가 될래요 아 정했어요 난 죽은 듯이 살래요 아냐, 다 뒤집어 볼래 맞혀봐 어느 쪽이게? 얼굴만 보면 몰라 속마음과 다른 표정을 짓는 일 아주 간단하거든 어느 쪽이게? 사실은 나도 몰라 애초에 나는 단 한 줄의 거짓말도 쓴 적이 없거든 여우인 척, 하는 곰인 척, 하는 여우 아니면 아예 다른 거 어느 쪽이게? 뭐든 한 쪽을 골라 색안경 안에 비춰지는 거 뭐 이제 익숙하거든 난 당신 맘에 들고 싶어요 아주 살짝만 얄밉게 해도 돼요? 난 당신 맘에 들고 싶어요 자기 머리 꼭대기 위에서 놀아도 돼요? 맞혀봐 어느 쪽이게? 얼굴만 보면 몰라 속마음과 다른 표정을 짓는 일 아주 간단하거든 어느 쪽이게? 사실은 나도 몰라 애초에 나는 단 한 줄의 거짓말도 쓴 적이 없거든 여우인 척, 하는 곰인 척, 하는 여우 아니면 아예 다른 거 어느 쪽이게? 뭐든 한 쪽을 골라 색안경 안에 비춰지는 거 뭐 이제 익숙하거든 당시 아이유 23살 그리고 그 후 그때 당시를 생각하며 한 인터뷰: 지금의 아이유가 그 무렵의 아이유에게 한마디해줄 수 있다면, 뭐라고 할까? 걔가 나보다 언니라 감히 해줄 말이 없다. 걔 덕에 내가 지금 잘살고 있거든. 그냥 난 이제 어떻게 사는 게 좋겠냐고 물어보고 싶다. 미래의 '지은이'에게 하고 싶은 말은? 10년 동안 아이유로서 지은이는 참 잘했다고 생각해요. '과거의 지은이'에게 빚지지 말기를. 잘 해내고 있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