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wgm12
1,000+ Views

조가네 갑오징어.

어제 12시 10분 오랜만에 왕송호수 조가네 갑오징어에 점심먹으러 들렀다가 13팀이나 대기해도 3층에서 기다리다가 주방앞에 자리를 잡았다.
서큘레이터가 아래위 틸트 밖에 안되는 바람에 마주앉은 사람에게 바람도 오지 않아 땀 흘리며 매운 갑오징어 요리를 먹었는데 전보다 더 매운 느낌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오늘 아침 출근할 때 탈이 나고 말았다.
요즘 요리의 매운정도가 경쟁하듯이 높아지고 있다.
맵고 짠 음식이 음식 본연의 맛을 지우면서 만들기가 쉽고 매운맛을 태우면 달콤해지기 때문이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음식 본연의 맛을 살리는 것이 요리의 실력인데 매운 맛으로 그 맛을 덮어버리면 요리 미숙련자도 쉽게 만들기 때문이고,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그렇게 만든 마법의 양념을 공수하는 것이 지점을 옭아매기 쉽기 때문이라는 생각이다.
아무튼 조가네 갑오징어 뿐만 아니고 태국 고춧가루로 너무 매운 맛을 내는 음식점은 삼가해야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남 미사경정공원 핑크뮬리 꽃축제
#미사경정공원 #하남가볼만한곳 #서울근교당일치기 #핑크뮬리개화상황 #미사경정공원핑크뮬리 #미사경정공원코스모스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추석 연휴 잘 마무리 하고 계시죠? 호미는 첫날 예천 삼강주막나루터축제를 당일치기로 다녀왔고 어제는 하루 쉬고 오늘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가까운 하남 가볼만한곳 미사경정공원 핑크뮬리가 궁금해서 찾았어요. 9월 10월 하남 가볼만한곳 미사경정공원 1. 미사경정공원 코스모스 군락-현재 만개 중 2. 미사경정공원 핑크뮬리 명소- 지금 조금씩 피우는 중 3. 미사경정공원 자연학습장 주차장 4. 미사경정공원 자전거 대여소 미사경정공원은 서울에서 가까워 가족여행지로 데이트코스로 많이 찾고 있는 곳인데요. 그만큼 하남 볼거리와 놀거리가 있어서 쉼과 휴식의 공간입니다. 넓은 규모를 둘러보려면 자전거 대여소에서 2인용 6인용까지 자전거 대여할 수 있어요. 현재 핑크뮬리는 조금씩 피우고 있어서 9월 말 경에 제대로 만개한 몽환의 핑크빛 물결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현재 볼 수 있는 가을꽃은 코스모스가 만개했고, 목화꽃을 볼 수 있었어요. 핑크뮬리가 개화 될 때 국화꽃도 볼 수 있을 겁니다. 경기도 피크닉. 차크닉 장소로 인기 많은 곳이니 시간 날 때 들러보세요.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로 또는 자전거 여행 코스로 추천합니다. * 댓글의 하남 가볼만한곳 미사경정공원 핑크뮬리 개화 상황 클릭하세요.* * 현재 미사경정공원 핑크뮬리 영상 보기 * *지난해 핑크뮬리 만개했을 때 영상 보기 * #하남가볼만한곳 #미사경정공원 #하남미사경정공원 #미사경정공원핑크뮬리 #미사경정공원코스모스 #핑크뮬리개화상황 #코스모스만개 #하남핑크뮬리 #하남코스모스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경기도가볼만한곳 #경기도여행 #하남여행 #서울근교여행 #서울근교꽃구경 #경기도꽃구경 #9월핑크뮬리 #10월핑크뮬리 #핑크뮬리명소 #10월가볼만한곳 #9월가볼만한곳 #미사경정공원자전거
마포 임대감댁
글래드 마포에서 이틀을 보내고 이제 서울을 떠날 시간이 왔습니다. 체크아웃하고 주차장으로 와서 짐을 챙겨넣고 아점으로 뭘 먹어야하나 고민하던중 모두들 호불호가 그닥 없는 설렁탕 먹기로… 마침 주차를 했던 효성 해링턴 스퀘어 건물에 설렁탕집이 있더라구요. 주차하고 호텔 오가다 보면 건물에 음식점들이 많더라구요. 한끼 간단하게 때우고 가려구요. 저 빼고 모두 설렁탕을 시키네요. 사진이랑 다르게 고기가 안보이는데 모두 잠수해 있는건가 ㅡ..ㅡ 저는 갈비탕을 시켰는데 이상한 아이가 왔습니다. 도가니탕 같은데 첨엔 서울엔 갈비탕이 요즘 이렇게 나오나 순간 혼란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아닌것 같아서 직원분께 여쭤봤더니 어 도가니탕 시키지 않으셨냐고 되묻더라구요. 음, 전 태어나서 도가니탕은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지 말입니다. 와입과 애들 식사가 끝날무렵 갈비탕으로 바꿔주셔서 일단 먹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계산할때 다시 발생합니다. 저흰 설렁탕 세그릇 3만원, 왕갈비탕 한그릇 만오천원 이렇게 사만오천원으로 간단하거든요. 그런데 와입이 계산하려고하니 아까 주문받으셨던 분이 6만4천원으로 계산하고 자꾸 카드 사인을 재촉하는겁니다. 와입도 순간 당황해서 이건 뭔가 잘못된것 같은데 하고 다시 가격표를 보고는 계산이 잘못된것 같다고 하니 직원분이 다른 테이블 계산을 저희걸로 착각했다며 미안하다고 ㅡ..ㅡ 하, 설마 이거 고의는 아니겠죠? 음식맛도 그닥이었는데 두번씩이나 이런 실수(?)를 하니 기분이 영 그렇더라구요. 주인장이 같은지는 모르겠지만 이 가게 예전엔 생선구이랑 묵은지찜을 팔던 가게더라구요. 상호가 똑같은걸 보면 주인장은 동일하고 업종을 바꾼것 같더라구요. 암튼 서울에서 마지막 식사는 영 아니올시다 였습니다… 첨 서울 올때부터 고1은 연휴 마지막날 혼자 KTX 타고 집으로 가는걸로 돼 있었거든요. 서울역에서 고1과 헤어지고 저흰 각자의 길로 갑니다. 서로 윈윈인것 같아요 ㅋ. 고1은 부산으로 저흰 강릉으로 떠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