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 Views

생선을 모으기 위한 더스키 돌고래의 점프 (ft. 점프배우고싶은 아가돌고래)


더스키돌고래.

돌고래포함 고래들은 대부분
수중에서의 음파로 서로 소통을 하는데
더스키돌고래는 ' 점프방식'으로도 소통이 가능함

이렇게 무리 지어다니고
가장 역동적=점프

(얘넨 자기들끼리 점프를 서로 가르쳐주고
배우면서 세대를 거쳐왔음.
그래서 가장 역동적이라고 불리움)
또한 더스키돌고래는 무리지어 점프를하면서
물고기들 정신 없게 만들어 사냥하는데
(물론 재미로도 그냥함)
사냥감을 발견한 돌고래가 점프 몸짓으로
사냥감이 나타났다는 것 등을 주변 돌고래들에 알림.
그러고나서 협동해서 잡음.
첫째. 인간 백덤블링같은 점프.

미친 높이
이 첫신호를 시작으로 옆 돌고래들이
또 점프를 하며 단계별로 전체에 알림
완전 미쳤음.
얘넨 유전자가 그냥 타고난거임.
자연의 점프.
이건 백덤블링 아니고 마치 쏜 총살 돌아가듯
돌면서 앞으로 전진함.
힘이 닿는한 몇회전이고 가능하다함.
위에서 본 총알 회전
무리에 당근 아가들도 있잖아요?
어른들 하는거 다 따라하고싶어하잖아요?
그래서 엄마가 시범을 보여주는데
어려운걸 바로보여주는게 아니라
춤 기초동작 가르치듯
기초 점프부터 가르침
도약도 높게 안하고 물밖으로 솟구쳤다
옆으로 떨어지는거.
(이것만봐도 근데 신기하고 박수나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ㄲㅋㅋㅋㄲㅋㅋㅋ
뭔가 짧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죽겄네
어미는 숙련돼서 체공시간이 긴 반면에
애기는 솟구쳤다 바로내려가고
솟구쳤다 바로 내려감ㅋㅋㅋ
근데 가르치는 어미도 이런 시절이 있었을거임

예..... 연습하는 아가돌고래ㅠㅠㅠㅠㅠ
짜란다 짜란다 짜란다
싱크로나이즈드점프
=아까봤던 백덤블링, 총알회전 등
모든 (자연)곡예점프들

한마디로 사냥을 하기 위한
소통기술인데 무리지어 가다가
심심하면 하기도함

엄마랑 아가랑 같이
완벽한 백덤블링
아무리 물에 살고 물이라 어디 부딪힐일이 없다해도
물에서도약해서 공기중으로 날아오르는게
처음부터 쉽지는 않았을거임.
곡예도약은 위처럼 일자로 솟구쳐서
점프를 하는게 아니라
아예 물위 도약 할때부터
돌면서 공중으로 뜨는거

ㅋㅋㅋ 이건 걍 심심해서 하는거.


(내가 계속 자연자연 강조하는건.
인위적으로 포획해서 훈련시키지 않고
그대로 놔둬도 이런걸 할 수 있는 애들이란 말.
물론 돌고래 전종이 할수 있는 건 아니지만
돌고래들 전부가 다 곡예점프할 필요 없는데
-생존,소통수단이니까-
전시되기 위해 곡예점프안하는 종이 훈련받는 건
더스키 어미가 아기ㅈ가르치듯
정상적 루트가 아니라서 엄청난 스트레스받을거고
아주 비정상적인 루트라는것)





응 고래들 너희 고향에서
자유롭게 헤엄치고 할 수 있는거 다해!!🐬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따~! 점프 엄청잘하네 높이 멀리까지~
백덤블링 점프 간지나네~~😃 멋지다!! 이런 멋진 애들 더이상 가둬놓고 훈련 시키지마라 쫌!!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외로 모르는 사람이 많은 가정상비약 제대로 쓰는법.jpg
후시딘 마데카솔은 같은 상처연고지만 어떤 상처냐에 따라 써야하는 연고가 달라진다. 후시딘은 세균감염방지를 위한 항생제 연고 마데카솔은 상처치유촉진&흉터방지연고 - 세균감염이 걱정되면 후시딘 - 흉터가 걱정이면 마데카솔 두 가지 다 용법은하루에 1번에서 2번. ※특이사항※ 항생제 연고인 후시딘을 너무 남용하면 내성이 생길 수 있으니 꼭 필요할 때 권장량만 바르는 것을 추천. 가벼운 찰과상이나 상처에는 습윤밴드 추천 (ex. 이지덤, 듀오덤, 메디폼 등등) 화상 입었을 때 쓰는 바세린 거즈인 리도가아제 이외에도 화상 전용 습윤밴드가 있으니 참고 붙이는 게 싫으면 같은 효과의 리퀴드 제품 추천 (ex. 메디폼 리퀴드) 후시딘 마데카솔 이외에도 박트로반 (처방/일반 양쪽 다 가능, ※ 박트로반은 현재 단종) (이름만 다른 같은 성분 :박테로신, 에스로반 역시 처방/일반 다 가능) 바스포 등 다른 계열의 항생제 연고도 있음. 필요에 따라 약국에 가서 약사에게 상담 가능 그리고 상처치료의 기본은 소독 소독은생리식염수로 하는 게 가장 좋지만 없다면 흐르는 수돗물도 괜찮아. 과산화수소나알콜은 좋은 성분/나쁜 성분 다 죽여 버린다. 타이레놀 계열 =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임산부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하고 위장장애는 없지만 간 독성이 있으므로술 마신 다음 날에는 절대 복용 금지. 술 자주 먹는 사람은 피해야 할 성분. 술 먹은 다음 날은 이부프로펜 & 덱시부프로펜 제재의 진통제 추천. 부루펜 계열 = 이부프로펜 성분 위장장애가 일어나기 쉬우니 복용은 꼭 식사 후에. 평소에 위장장애가 있거나 신장 질환이 있는 사람은 이부프로펜을 피하고,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을 복용하는게 좋음. + 덱시부프로펜은 이부프로펜의 다른 종류. 간단하게 설명하면 이부프로펜 2개 효능 = 덱시부프로펜 1개 효능. + 나프록센은 이부 계열은 아니지만 효능/부작용이 이부프로펜과 동일. 위장장애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게 좋고 먹을 거면 식후에. + 게보린 / 사리돈은 어지간하면 그냥 먹지마. 진통제 다른 제재 많아. IPA(이소프로필안티피린) 안정성 논란으로 말이 많은 약임. 이 IPA 제재는 캐나다/미국에서는 어떤 약에도 사용할 수 없는 성분이야. 습관처럼 먹던 여시들은 얼른 끊길 바라 장기간 여행 시 챙겨야 하는 비상약 해열진통제 / 소화제 / 감기약 / 지사제 / 멀미약 / 피임약 / 상처소독&연고&밴드 해열진통제는 위에서 설명했으니 생략 소화제는 소화효소제 or 소화효소+위장관조절기능제가 있으니 자신에게 맞는 걸로 준비하면 됨. 감기약은 종합감기약도 좋지만 코감기 / 목감기약을 따로 챙겨가는 게 좋음. 여행가서 물 바뀌면 설사 할 수 있기 때문에 지사제는 필수야. 멀미약은 액상, 산제, 알약, 패취 종류가 있는데 키미테는 부작용 우려가 커서 비추 (어린이 키미테는 처방 필요함) 아이들은 짜먹는 시럽제재 추천. 어른은 원하는 걸로. 피임약은 여행날짜와 예정일 날짜가 겹쳤을 때 준비해야하는데 적어도 생리 예정일 7일 전부터는 매일 먹어야하고, 호르몬 제재이기 때문에 매일 같은 시간에 복용하는 것도 매우 중요. 여행이 끝나고 약 끊으면 돼. 상처소독&연고&밴드는 취향에 맞게 준비하면 됨. 더운 나라에 갈 땐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 벌레 기피제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