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recipe
1,000+ Views

진한 우거지 추어탕, 간편한 가을맞이 기력보충(feat. 피코크)

8월 23일은 여름의 끝자락🌿,
가을의 시작인 처서🍂입니다.

여름동안 지친 몸의 기운을 보강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피코크 진한 우거지 추어탕’으로
간편하게 처서맞이 기력보충 해 보는 건 어떨까요?

[8/18~24 SSG.COM 같이 달려요! 페이백 레이SSG]
✔ 피코크 추어탕으로 간편하게 처서맞이 기력보충
✔ 처서맞이 보양식 3대장 최대 9,000원 할인
✔ 구매목표 달성 페이백 최대 7,500원 적립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주 안강 가온누리 캠핑장
자, 이제 다시 캠핑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연휸데 이게 어디 저만의 생각이겠습니까 ㅋ. 예약제로 운영되는 캠핑장은 예약이 거의 불가능. 그래서 선착순으로 운영되는 캠핑장을 찾다가 경주하고도 안강에 있는 캠핑장으로 가보려구요. 금욜 초3 방과후 마치고 캠핑장으로 출발하려고 했는데 오전 6시부터 사이트가 엄청 빠른 속도로 빠지더라구요. 저희가 출발할때쯤 캠핑장으로 전화했더니 7자리 밖에 남지 않았더라구요. 그래도 어쩝니까 준비는 다 해놨는데 일단 떠나야죠. 언양쯤 가서 다시 전화를 했더니 이제 두자리 밖에 남지 않았다며 어디쯤 왔는지 위치를 묻더라구요. 그러더니 저희 자리를 잡아놓겠으니 빨리 오라고 하더라구요. 이제 조금 안심이 되더라구요 ㅋ 6월에 수리덤 갔다가 9월에 다시 캠핑 왔네요. 여긴 폐교를 캠핑장으로 꾸며놨더라구요. 파쇄석이랑 데크 딱 두개가 남아서 저흰 데크로 선택. 여기가 바로 길가에 있어서 파쇄석 자리는 시끄러울것 같더라구요. 데크는 학교 건물 뒷편이라 그나마 나을것 같더라구요. 근데 여기도 함정이 있었어요 ㅋ. 암튼 사이트가 45개 정도 있으니 저희가 44번째로 들어온거더라구요 흐미 ㅡ..ㅡ 운동장엔 파쇄석을 깔아서 사이트를 만든듯요. 운동장이 가득찼네요. 옛날 국민학교 다닐때 생각이 나더라구요. 저는 국민학교 복도 바닥 보면 양초 칠해서 바닥 닦은 기억밖에 없어요. 교실은 왁스로 닦았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저희 자리앞에 트램펄린이 있었는데 아침부터 저녁까지 애들 뛰어노는 소리가… 아침엔 알람이 필요가 없더라구요 ㅋ. 애들이 사장님이 오픈하기 전부터 들락날락 하더라구요 ㅡ..ㅡ 국민학교엔 무조건 있죠. 저도 호랑이 타고 사진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여기가 저희 사이틉니다. 이렇게 낡은 데크는 솔직히 첨입니다. 군데군데 부숴지고 삐걱거리더라구요. 안쪽 두자리는 저희가 간 다음날에 일행들이 사이트 두개를 잡아서 들어오더라구요. 꽉막힌 자리라 항상 비워두는 자리라고 생각했는데 들어오더라구요. 어릴때 많이 사용했던 기억이… 초3 포함 많은 아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염소들. 학교 건물 옥상에서 가져간 보드를 열심히 타는 초3. 실컷 타고 갑니다. 화장실은 깨끗하더라구요. 근데 휴지없는 캠핑장은 첨 봤어요. 5만원이나 내고 캠핑하는데 화장실에 휴지가 없다니… 사장님 휴지값 아끼다가 인심 잃습니다. 개수대도 깔끔… 오늘 저녁은 와인과 양갈비^^ 탁구 라켓 러버는 어디로? 공도 찌그러졌네요. 냉장고도 있는데 남은 오뎅 넣어놓고 까먹고 왔어요 ㅋㅋㅋ 불멍하며 오뎅에 한잔더^^ 초3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염소한테 먹이주러 ㅋ 둘쨋날 커피 한잔하고 들어와서 먹태랑 낮술^^ 이것도 국민학교엔 꼭 있었죠 ㅎ 초3이 국물떡볶이가 먹고싶데서… 오뎅이랑 치즈는 따로 넣었습니다. 둘쨋날도 남은 양갈비에 와인 한잔… 불타는 와인 ㅋ 편의점에서 데려온 디지몬빵 맛좀 봅니다. 오지 않았던 것처럼 깔끔하게 정리하고 갑니다. 초3은 양산에서 온 동갑내기 친구를 만나 하루 더있다 가자고 가자고… 하지만 잘 달래서 왔습니다…
백종원의 시골마을 할머니들을 위한 치즈폭포 스테이크, 빠네 파스타, 메론빙수
시골 마을의 어르신들의 우울증을 풀어드리고자 시작한 신풍리 미술관 사업 매 주 수요일마다 모여서 그림도 그리고 식사도 하시지만,  할머니들께 좀 더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고 싶어서 관장님이 사연을 보내심 백종원을 발견한 할머니: 어? 요리..! 백팩커들이 뭐 드시고 싶으시냐고 묻자 새우와 시원한 후식을 드시고 싶다고 하심 ㅇㅋ접수 첫 번째 코스 요리: 우유를 넣어 만든 부드러운 단호박 스프  반응: (❤️) 할머니: 어떻게 늙은 호박이 이렇게 뽀얗게...? 다른 할머니: 아까 갈았다고 했잖아!! 태어나서 이런 음식을 처음 드셔보시는 할머니들은 스프를 맛있게 드시고 리필까지 요청 요리를 준비한 백팩커 요리사들을 위한 연쇄 박수마(쏘큩 ㅠㅠ) 두 번째 코스요리: 타이거 새우가 올라간 빠네 파스타와 치즈 스테이크 아까 새우가 드시고 싶으신 할머니를 위해 큼지막한 새우 추가 화룡점정으로 백종원은 요즘 유행한다는(?) 스위스의 라클렛 치즈 토핑 처음엔 꼬릿한 치즈 맛에 당황하지만 이내 맛있게 드시는 할머니들 ㅠㅠㅠ 이런건 티비에서나 봤다고 연거푸 말씀하심 이야~! 빵 속에서 국수가 나오네? 백종원: 이런걸 빠네 파스타라고 해요 할머니: 아~ 빵에 파스타~~ 할머니: 밑에 무슨 밥이 있어요!! ?: 밥이 아니라 빵 속! ㅎ_ㅎ 할머니: 국수가 맛있다,,, 다른 할머니: 국수가 아니라 파스타!!! 이내 싹싹 비워진 파스타 영상 보시면 할머니들 정말 맛있게 잘드심 ㅠㅠㅠ 배불러서 더이상 못먹겠지만 빠네용 빵은 포장해가고 싶으신 할머니 애들한테 사진 찍어서 자랑하고 싶으나 휴대폰을 안가져오셔서 속상... 백종원: 사방에서 촬영되고 있으니까 걱정마셔유~~ 마지막 코스요리: 메론 빙수 어느새 국밥 그릇으로 변신한 메론 껍질 살다살다 이런 음식은 처음 먹어봐서 행복한 할머니들...은 다시 한번 박수 연쇄 박수마로 훈훈한 마무리..... https://youtu.be/a_8IHeaQwLk 아뉘 이런거 보면 뭉클한거 저만구래여?!!! 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