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7793
10,000+ Views

대답하지마..

데이트 메이트 Date mate 친구보다는 가깝고, 그렇다고 애인은 아닌, 그런 관계???? 아무려면 어때~ 이렇게라도 같이 있음 행복하고 좋은거지~ 꼭 서로 무언가가 되길 바라지는 않지만 의미를 두지 않아도 서로 느끼면 되자나~ 굳이 말하지않아도 서로 어떤지 잘 아니까 그만큼만 하고 더 가깝지도 더 멀어지지도 않을께... 선 긋지마.. 알았지..? 근데... 대답하지마.. 넌...내말대로 해줄거니까 내가 아니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애의참견3] 헤어진 커플들이 다시 재회해도 똑같은 이유.jpg
4년 만났던 전남친을 2년 만에 직장에서 다시 만난 고민녀 이것은 대체 무슨 운명의 장난인가… 설상가상 전남친과 단둘이 출장을 가게 된 상황 자신을 불편해하는 고민녀에게 전남친이 먼저 친구하자고 함 하필 고민녀가 출장 와서 장염에 걸렸는데 이때 전남친이 밤새 보살펴 줌 그날 이후로 다시 가까워진 둘 술이 들어가니 둘이 추억 소환 세상 끝없이 함 그렇게 서로 호감을 갖고 둘은 두 번째 연애를 시작함 원래 재회하고 나면 그 한 달만 딱 좋은 거 국룰 역시나 얼마 못 가 냉전을 예고함 전해란은 남친의 전전여친……. 이 둘이 헤어진 이유 중 하나가 전남친이 전전여친과 연락을 안 끊고 친구라는 명목 하의 계속 연락을 했던 거 전전여친이랑은 친구하고 전여친이랑은 다시 사귀고 왜 이러는거야… 게다가 시간 약속 개념 없는 거 4년 전과 컨트롤 C 컨트롤 V 이 모든 걸 만회할 수 있는 6주년 기념 파티 혹시나가 역시나……ㅠ 이젠 미안해 소리만 나와도 노이로제 늦으면 늦는다고 미리 말을 해주는 게 당연한 거 아닌가… 그리고 이렇게 말하면 오히려 자기가 기분 나쁜 티 팍팍냄 그렇게 또다시 헤어질 위기에 놓인 둘 원래 다시 재회해도 잘 되는 커플 고작 3%라고 함 이번 연애의참견 현실성 겁나 쩔었음 ㅠ 내 주변 사람들, 나 포함해서 다시 재회해서 잘 된 커플 난 본 적이 없음..... 둘이 감정 격해져서 싸우는데 연애의 온도2 #연애의참견3 #재회 #사내커플 #전남친 #우정 #친구 #남자심리 #여자심리 #고민상담 #남녀사랑 #커플 #커플상담 #연애
[책추천] 펑펑 우는 사랑을 해봤을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사랑은 달콤하지만 때론 절절해지곤 하는데요. 여러분은 펑펑 우는 사랑을 해보신 적 있나요? 그때 그 감성으로 다시 한번 추억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사랑이 어떻게 끝날지 알게 된다면 어떨 것 같나요? 꿈에서 미래를 예지하는 한 남자의 가슴 저미는 눈물 더 사이트 오브 유 홀리 밀러 지음 ㅣ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fyxDFK 한 철학자가 남긴 유일무이한 사랑 소설은 어떨까? 순수한 사랑을 하고 싶은 이들이 읽어 보면 좋은 고전 독일인의 사랑 프리드리히 막스 뮐러 지음 ㅣ 더클래식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76Tdx1 자식의 죽음을 알리며 시작되는 편지는 어떤 내용일까? 부족한 남자가 분에 넘치게 받은 낯선 여인의 사랑 체스 이야기 · 낯선 여인의 편지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HyO0p7 내 삶을 증명해 주는 한 사람이 곁에 있을 때 "대단한 거 하나 없어도, 사랑은 대단해!" 할 책 구의 증명 최진영 지음 ㅣ 은행나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IXcaud 사랑하는 사람 맘속에, 나 들어가 살 집 짓고 싶을 때 '죽은 다음에도 영원히 살'고 싶어 하는 사랑의 건축학 당신 박범신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62rxdq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m8vKSs
초등학교 동창한테 프로포즈 받았는데요ㅠㅠㅠㅠ
먼저 15년 전 제가 12살때 얘기부터 해야겠네요  남자애들한테 괴롭힘을 많이 당했어요 절대 예뻐서 괴롭힘 당한건 아니고 제가 잘 울어서 ;;  반응이 재밌으니 때리고 괴롭혔던거 같아요  근데 딱 한명만  제가 남자애들한테 놀림받고 얻어맞을때 여자를 왜 때리냐고 말려줬어요  그래서 제가 고마워서 쳐다보면 뭘 봐? 한마디하고 돌아서던 친구에요  웃긴건 그 친구 저 말고 다른 여자애들은 많이 괴롭혔어요..ㅋㅋ ㅠㅠ  암튼 그때 저희학교만 그랬는진 모르겠는데 각자 생일날 반 친구들 모두가 천원이하의 선물을 줬었거든요? 선생님 감시하에 생일 선물 전달했고 가격도 꼬치꼬치 캐물으셨어요  그때 저희반이 32명인가 그랬는데 자신 제외하고 31명의 생일을 챙겨야하니까 절대 생일선물은 천원이 넘으면 안된다고 하셨어요  보통 음식모양지우개 샤프 학종이 색종이 이런걸  주고 받았어요  그리고 제 생일날 그 남자애가 돌멩이를 준거에요  선생님이 그 친구를 막 혼내셨어요 아무리 천원 이하의 선물이지만 돌멩이가 뭐냐고 너무한거 아니냐고요  그 친구는 아무말없이 선생님한테 혼났죠  저는 그친구가 저를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생일선물이 돌멩이라  괜히 서운했어요  그리고 학교 마치고 집에 가는데 그 친구가 쫓아와서 다짜고짜 뭔가를 쥐어주더니 후다닥 도망 가버리더라구요 다이어리였어요 쪼매난 자물쇠 달린거 아시죠? 뒤에 금액을 보니 3천5백원 이더라구요  금액 때문에 학교에서 못준거였어요  그때 천원 넘는 선물 주면 선생님이 문방구가서 환불 받아서 돈을 돌려주셨거든요  그리고 다이어리 첫장에 생일축하한다 라고 적혀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도 그때 어린 마음에 얼마나 설렜는지.. 근데 그때는 지금처럼 스마트폰도 없었고 반에서 휴대폰 가진애들도 다섯명 이하 일때라 연락은 세이클럽으로 했었는데 저는 집에 컴퓨터가 없어서 딱히 그 친구랑 따로 연락을 하거나  그러진 못했던거 같아요 그냥 저 친구가 나를 좋아하는구나 설렌다 뭐 그정도의 감정만 있었던걸로 기억해요  그리고 중학교도 같은 곳으로 올라갔는데 그 친구가 축구부에 들게 됐고 가끔 친구들이랑 지나가는척 하면서 구경하고 그랬어요 그러다가 한번은 눈이 마주쳤는데 그 친구가 저한테 달려오더니 오늘 다른 학교랑 시합있는데 니가 남아서 응원해주면 좋을거 같다고 말을 하더라구요  그때 축구시합 보고싶었어요 근데 친구들이 옆에서 놀리고 부끄러운 마음에 제가 그런걸 왜 보냐고 바쁘다고 까칠하게 말한거죠 ㅠㅠ  그 친구가 약간은 화난 얼굴로 됐다고 하고 가버렸고 저는 그렇게 말한걸 많이 후회했던거 같아요  그날 결국 혼자서 몰래 시합을 보러 갔었는데 다른 반 여자애들이 단체로 구경을 왔었고  그 친구랑 다른 여자애가 장난치는거 보다가 울면서 집에 갔던게 기억이 나요  그땐 어려서 몰랐는데 그게 제 첫사랑이였던거죠...  그렇게 허무하게 끝나서 그런가 그 뒤로는 누군가를 쉽게 좋아할수 없더라구요 상처 받을까봐 무서웠던거 같기도 해요 그래서 첫 연애를 25살 겨울, 남들보다 조금 늦게 시작했어요  근데 제 생각처럼 좋지만은 않았던거 같아요 사실 제 감정과 상관없이 남자쪽에서 너무 대쉬를 해서 또 거절하기 힘들기도 했고 주변에서도 이정도면 받아줘라고 등떠밀어서 얼떨결에 사귄거라 더 그랬을수도 있어요 반년 좀 안되게 사귀며 감정 표현도 못하고 그냥 끌려다녔어요 떨리고 설레는 감정도 없었고 첫경험도 반강제로 한거라 그냥 아프고 더러운 느낌만 들었고 아직도 생각하면 후회스러워요 첫 경험을 반강제로 하고 얼마 안되서 제 마음이 진정되지 않아 이별을 먼저 고했고 남자는 미련없이 바로 새여친 찾아 떠났구요  그게 또 한번의 충격이 되서 그 이후로 다시 혼자 지내고 있었죠  그러다 sns로 초등학교때 같은 반이던 친구와 연락이 닿았고 반가운 마음에 매일 연락하며 퇴근후에도 보고 주말마다 만났던거 같아요 (여자인 친구)  그러다가 자기가 사실은 초등학교때 동창(옆반 남자애)과 내년에 결혼을 약속했다고  지금 남친이 초딩때 친구들이랑 있다는데 겸사겸사 같이 인사하러 가자고 한거죠  근데 그 자리에 그 친구가 있네요  저를 보자마자 정말 환하게 웃으면서 야!! ㅇㅇㅇ!!! 하고 제 이름을 부르는데 순간 저도 모르게 눈물이 왈칵 쏟아졌어요 왜 울었는지..ㅋㅋ ㅠㅠ 지금 생각해도 이불 찹니다 ㅜㅜㅜ  옆에 여자인 친구도 막 당황해서 너 왜이러냐고 하고 남자인 친구들도 황당한 표정으로 쳐다보니까 너무 민망해서 분위기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구요  근데 그 친구가 제 손을 잡고 밖으로 데리고 나왔어요  그리고는 다시 들어가서 자기 폰이랑 자켓 챙겨 나오더니 술 마셔서 못 데려다 주는게 아쉽다고 제 번호 따고는 어플로 택시 잡아줬어요  그렇게 집에 갔고 그날 밤새 전화통화 했어요  왜 울었냐 여전히 잘 우네 부터 시작해서 옛날 얘기도 하고 살아온 얘기도 하고 주말에 만나자해서 데이트 아닌 데이트를 했어요 남자한테 설렌게 정말 얼마만인지  제 기억엔 초등학교때 이후로 진짜 처음인거 같아요 ㅠㅠㅠ 그렇게 토,일 데이트(?)하고 다음주 화요일에 퇴근하고 저녁 같이 먹었는데 금 목걸이를 선물로 줬어요  부담스러워서 안받으려고 했는데 어울릴거 같아서 샀다 하길래 일단은 받았구..  그리고 그 주 토요일에 바다를 보러 갔는데 트렁크에서 장미꽃 한다발을 줬네요 생전 꽃다발은 처음 받아봤어요 졸업식에 부모님한테 받은거 제외하고...  그리고 대뜸 통장보여주면서 너 나랑 결혼할래?  드라마에서 보던 프로포즈는 좀 더 화려하고 특별했던거 같은데 저녁 밤바다에서 꽃다발과 통장 보여주면서 밥먹으러 가자는 말처럼 정말 아무렇지 않게 결혼할래 라니.  근데 그말에 미친듯이 설렜던건 왜 일까요 ㅠㅠㅠㅠㅠㅠ  또 우느라고 대답을 못하니까 2주간 생각해봐 하고 집에 데려다 주고 그날 카톡으로  우리가 다시 만나게 된지는 얼마 안됐지만 보자마자 이번에는 놓치면 안되겠단 생각이 들었어. 나 옛날에 너 좋아한거 너도 알지? 솔직하게 말하면 그때 이후로 너만 좋아한것도 아니고 연애도 제법 했는데 항상 연애가 끝나고 나면 니 생각이 나더라. 연락도 안닿는 중학생이던 니 모습이 왜 자꾸 생각나는지 나도 모르겠었는데 너 보자마자 그냥 놓치면 안된단 생각이 들었어. 너한테 생각할 시간도 안주고 막무가내로 만날 약속 잡고 또 갑자기 고백해서 미안해.  생각할 시간 2주 줄게. 그동안 연락 안할거고 니가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제대로 날 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면 연락줘. 기다릴게.  하고 왔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 일단은 너무너무 떨리고 가슴이 두근거려서 터질거 같고 회사에서도 자꾸 멍 때리게 되고 고백하던 얼굴 생각나고 그냥 부끄럽고 어디에 숨고싶은데 또 보고싶고 막 그래요  지금 연락 안한지 내일이면 일주일이네요 ㅜㅜ 흐잉 사겨라 사겨라 받아줘라아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