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00+ Views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가 내각개편(불어로는 remaniement이라고 한다. 영어권에서 흔히들 말하는 reshuffle이다)을 했다는 거 모두들 알고 계실 텐데, 틈만 나면 내가 항상 주목하는 아르노 몽부르가 결국 빠져 나갔음도 아실 것이다. 사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발스 총리 vs. 몽부르 장관”이었다. 몽부르가 하도 반항을 많이 해서 올랑드 대통령에게 발스가 나아가서, “각하, 저입니까, 몽부르입니까? 둘 중 택하십쇼.”라는 취지로 승부수를 던졌던 것이다. (정확한 인용은 아니지만 분위기가 저랬다.) 간단히 말해서, 올랑드 대통령은 총리를 택했다. 이게 좀 의미가 있는 것이, 현재 야당을 점하고 있는 프랑스 사회당 좌파의 분열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발스는 좌파 중에서 제일 오른쪽이라 할 수 있고, 몽부르는 좌파 중에서도 제일 왼쪽이라 할 수 있다. 즉, 대통령 선거와 총선을 같이 하기 때문에 동거정부의 가능성이 크게 줄어든 프랑스에서 여당이 실질적으로 쪼개졌다는 얘기다. 물론 사회당이 분당됐다는 얘기는 아니다. 단, 현재의 올랑드 대통령은 다음 대선 때 재선에 나갈 형편이 “전혀” 아니다. 당 내규상 대선 후보가 미국처럼 경선을 치러야 할 텐데, 국민 신임은 물론 당 내 지지도도 형편 없기 때문이다. 즉, 잠룡들이 지금부터 싸움에 돌입했다는 의미이고, 앞으로 뭔가 정책을 수행하려 할 때 의회 통과는 커녕 여당 내의 반발부터 진압을 해야한다는 의미가 이번 내각 개편의 의미다. …그렇다고 하여 우파(UMP)에게 기회가 생겼다는 의미는 아니다. 우파는 이미 UMP와 국민전선(FN)으로 분열돼 있었으니 말이다. 단, 잘하면 독일처럼 중도좌파와 중도우파가 실질적인 연정을 하는 효과를 발휘할 수 있지 싶다. 일단 가을에 있을 내년도 예산안 심사부터가 이번 개각의 효과를 만끽할 수 있을 듯. (예산 적자를 얼마나 신경 쓰냐에 따라 파가 갈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독일처럼 될 경우 사회당 내에서 척을 진 몽부르는 입지가 좁아질 수 있지만… 이런 따분한(?) 얘기는 나중에 또 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흥미 위주의 기사를 택한 이유가 있다. 몽부르 대신 새로 경제부장관에 오른 에마뉘엘 마크롱 때문이다. 그에 관한 재미나는 사실이 몇 가지 있다. 1. 헤겔 법철학 박사논문자격(DEA: Diplôme d'études approfondies, 논문만 내면 “박사”가 될 수 있다는 의미인데, 물론 쉽지 않다)을 갖고 있다. 2. 36세의 젊은 나이(1977년생!).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땅 전 대통령과 비슷한 나이에 장관이 됐고, 그도 분명 대통령의 꿈이 있을 것이다. 3. 셍고르 학번. 이건 좀 설명이 필요하다. 맨 밑에 따로 해 놓았다.) 4. 고등학교 때 국어 선생님과 결혼했다. 아이 셋을 둔 부인이 20살 연상이다. 5. 능숙한 피아니스트 6. 로트쉴드(즉, 로스차일드) 은행에서 일해서 넉넉하다. 7. 자끄 아탈리가 24살의 그를 이미 올랑드에게 소개했었다. (미테랑-올랑드로 이어지는 사회당 계보를 마크롱에게 잇게 한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자, 셍고르 학번 얘기를 해 보자. 현재의 올랑드 대통령 및 내각에는 볼테르 학번이 즐비하다. 학번에 년도를 붙이지 않고 특정 이름(반드시 사람 이름이 붙진 않는다, 참고로 2015년 졸업은 윈스턴 처칠 학번)을 붙이는 전통이 국립행정학교(ENA)에 있는데, 특이한 것은 이게 우리나라처럼 입학 학번이 아니라 졸업 학번이다. 에마뉘엘 마크롱의 경우는 시앙스포를 나온 다음 2004년에 ENA를 졸업했고, 이 2004년에 졸업한 에낙끄(énarque, ENA 출신 관료들을 일컫는 단어다)를 셍고르 학번(Promotion Léopold Sédar Senghor)이라 얘기한다. 한국계로 유명한(?) 펠르렝과 필리페티, 토마 피케티 얘기도 할까 했는데 지면이 부족하여(는 거짓말이고 피곤해서 못 쓰겠다) 생략하겠다. ---------- 참조링크 L'incroyable destin de la promotion Voltaire de l'ENA: http://www.lefigaro.fr/politique/2013/04/04/01002-20130404ARTFIG00691-l-incroyable-destin-de-la-promotion-voltaire-de-l-ena.php Promotion Voltaire, fin du mythe: http://www.nonfiction.fr/article-6515-promotion\_voltaire\_fin\_du\_mythe.htm ENA, une promo peut en cacher une autre: http://www.lemonde.fr/le-magazine/article/2013/08/30/ena-une-promo-peut-en-cacher-une-autre\_3468079\_1616923.html Emmanuel Macron : Le cerveau droit de Hollande: http://www.lefigaro.fr/politique/2012/12/13/01002-20121213ARTFIG00586-emmanuel-macron-le-cerveau-droit-de-hollande.php Emmanuel Macron: http://fr.wikipedia.org/wiki/Emmanuel\_Macron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8월 10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2/08/10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국민의힘은 전국위원회를 열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상대책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을 가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을 마무리하고 주호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습니다. 이 난리에 고작 꼬마 이준석 하나 몰아내려고 그래야만 했니? 그런 거니? 2. 윤석열 대통령의 폭우 속 '자택 전화 대응'을 놓고 비판이 고조되자 대통령실은 '문제없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대통령실은 경호와 의전 문제를 고려해 차후에도 윤 대통령이 재난과 관련해 '유선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있으나 없으나 하니까 문제는 없겠지만, 어떻게 파이팅 한번 외쳐줘? 3. 유력한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당권 도전 의지를 공식화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비대위 전환과 관련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를 예고한 데 대해서는 "본인과 당을 위해서 멈출 때"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안철수 당대표 조합이 썩 어울려 보이긴 해… 바보들의 행진? 4. 민주당은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대통령실 입장에 “참으로 구차해 보인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사실상 대통령이 이재민이 된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며 “무정부 상태나 다름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게, 청와대에서는 왜 나와 가지고 이 욕을 사서 먹냐고… 오래는 살겠어~ 5. 이재명 의원은 '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 내용의 당헌 80조 개정 논란에 대해 "야당 탄압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검찰공화국이라고 할 정도로 검찰권 남용 문제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180석 민주당이 끝내 검찰 개혁 하나 못하고 정권 빼앗긴 업보 아닐까? 6. 정부의 재난 대응에 대한 비판이 커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발언이 논란에 기름을 끼얹는 모양새입니다. 윤 대통령이 일가족 참변 현장을 찾아 '전날 퇴근하며 일부 지역에 침수가 시작되는 걸 봤다'는 목격담을 전했기 때문입니다. 그걸 자랑이라고 하는 건지… 그래서 집구석에서 전화통 들고 뭐 했는데? 7. ‘인사 참사'가 계속되자 여권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반복된 인사 논란과 경제난, '사적 채용' 논란, 여권 내홍 등이 겹친 가운데 8일부터 내린 폭우로 도시 곳곳이 잠긴 것도 악재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문제만 생기면 전 정부 탓하는 게 버릇이라 이번 폭우도 문재인 정부 탓할라~ 8.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에 박순애 교육부 장관 대신 참석한 교육부 차관에게 대통령실이 쪽지 의견을 전달한 것이 포착돼 논란입니다. 쪽지에는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의 '학제개편은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쓰여 있었습니다. 일개 비서관이 차관에게 쪽지로 업무를 지시하는 위대한 대한민국~ 9.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곳곳이 침수 피해를 본 가운데 서울시가 수방 치수 예산을 900억 원 가까이 삭감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입니다. 서울시는 재해 관련 주요 보직도 공백 상태로 호우 대비에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 난리에 한강 변 대관람차 공약이나 하는 오세이돈의 뚝심~ 대단해요~ 10. 유정복 인천시장이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8일 휴가를 가 전화 등으로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가 커지자 휴가 하루 만인 9일 업무에 복귀했지만, 비 피해가 있는 날 휴가를 간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입니다. 어쩌면 닮아도 이리 닮았는지 ‘용호상박’ 대결이라도 할 작정인가봐~ 11. 정남진 장흥 물축제를 개최한 장흥군이 행정안전부의 갑작스러운 축제 안전관리 자료 요청에 뒤숭숭한 분위기입니다. 개막식에 국민의힘 도당위원장 축사를 생략한 데 따른 괘씸죄에 걸린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강점이 뭐냐면, 이렇게 대놓고 한다는 거야… 거리낌 없이~ 12. ‘김건희 논문’에 대한 국민대의 '봐주기' 논란에 대해 국민대 교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 의견 수합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합된 의견은 다음 주 발표될 예정으로 ‘김건희 논문'과 관련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건희 논문 ‘봐주기 Yuji’하면 국민대 학생 보기 쪽팔리지 않겠어요? 13. 전여옥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약식 기자회견 당시 아이랑TV 기자가 ‘대통령님 화이팅’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게 진짜 여론”이라고 호평했습니다. 또 “저는 끝까지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표절 작가 전여옥 선생께서 김건희 여사와 공감대가 형성된 모양이지? 14. 이틀 연속 폭우가 쏟아지면서 80년 만에 시간당 강수량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뿌린 정체전선이 11일까지 남북으로 이동하며 계속해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감당할 수 없는 폭우라고 하더라도 인명 피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서울이 흙탕물에 잠긴 날 마포구청장 "찌개에 전, 꿀맛". 강남 물난리 되풀이, 다신 침수 없다던 오세훈 시장 '머쓱'. 이준석 사면초가 ‘준석 맘' 사퇴, 오세훈은 "자중자애" 권성동 '비대위원장 맡아달라' 요청 주호영, 사실상 수락. 박순애 취재 기자에 공무원들 연행하듯 몸으로 제압. 교육부 차관 "국민대 '김건희 여사 논문 판정' 존중". 이경 "윤·김건희 비판했더니 국민의힘 의원에게 압박받아". 정의당 "집과 상황실 다르지 않다면 용산 출근은 왜 하나". MB·김경수·이재용 사면심사 종료, 윤 대통령 결단만 남아. 살아오면서 수많은 재난에 시달렸다. 그런데 그 대부분은 일어나지도 않은 재난이었다. - 마크 트웨인 - ‘이만하길 다행이다’라고 위로처럼 하는 말이 힘든 사람을 더 힘들게 할 수도 있습니다. 재난은 되도록 일어나지 않도록 방비해야 하며 일어난 재난은 최대한 신속히 복구해야 합니다. 천재지변을 인간이 막아설 방법은 없겠지만, 최소화할 수 있는 지혜는 우리에게 충분히 있다고 믿습니다. 류효상 올림.
분위기 甲인 프랑스 여배우들
마리옹 꼬띠아르 1975년생 현재 나이 40살 프랑스 배우 중 현재 가장 잘 나가는 여배우가 아닐까 싶음. 마흔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예쁘죠? 걍 예쁨. 이거 보니 러블리까지 함. 이 세상 혼자 살아라. 소피 마르소 1966년생 현재 나이 49살 80년대 우리나라 책받침 사랑을 독차지 했던 소피 마르소 언니. 예쁜것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후덜덜하쟈냐 심지어 초딩때도 분위기 쩔었쟈냐 멜라니 로랑 1983년생 현재 나이 32살 '잘 있으니 걱정 말아요' 라는 영화에서 보고 천사 강림한 줄 알았음. 나도 다음 생애엔 이런 얼굴로.. 아멘 언니 나도 알라뷰 레아 세이두 1985년생 현재 나이 30살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레아햏. 굳이 말하지 않고 눈빛 만으로 사람을 제압할 것 같쉬먀. 헉 소리 나네예.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쳐다보면 미..미안해 소리 바로 나올듯ㅋㅋㅋㅋㅋㅋㅋ 록산느 메스퀴다 1981년생 현재 나이 34살 뭐야 이 새로운 언니는.. 세상은 넓고 미인은 많다. 그지같은 세상. 스테이시 마틴 1991년생 현재 나이 24살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져있지 않은데 프랑스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에요. 아 깜놀 님 인형인줄. 좋겠슈 예뻐서. 샤를로뜨 갱스부르 1971년생 현재 나이 44살 저한테는 이 언니가 프랑스 분위기 미인 1등이긔. 이 언니의 포스는 그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긔. 정석 미녀는 아니지만 제 눈엔 최곱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