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칼로 물베기 ㅡ..ㅡ

아주 오랜만에 한판 했습니다 ㅡ.,ㅡ 저는 넘 갑작스러운 상황이라 더 황당하더라구요. 시작은 이랬습니다. 몇일전 재활용 하기 전날 와입이 갑자기 책장에 아주 잘 지내고 있던 책들을 들고 나오더니 이거 다 갖다버려 이러는겁니다. 책장은 공간이 충분하고 책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그 자리에서 잘 지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왜?
이 책들과 잡지들은 저희집에 있은지 최소 20년 이상된 아이들인데 갑자기 왜 그러는지 이유를 잘… 그런데 이해하지 못할 이유였지만 와입의 이야기는 이렇더라구요. 제 책들이 거실과 아이들 방에 여기저기 많이 있는데 언제부터인지 초3이 자는 방에 있는 책들이 눈에 거슬리기 시작했답니다. 와입이 초3이랑 같이 자기도 하거니와 초3 방에 자주 있거든요. 그러다 급 눈에 거슬리기 시작했나 보더라구요. 그래도 갑자기 다 갖다 버리라고하면 저도 기분이… 이게 발단이 돼서 재활용 전날 저희집은 한바탕 폭풍전야… 결국은 서로 양보하는 선상에서 마무리 됐네요 ㅡ..ㅡ
초3이 오래전 봤던 책들은 이번에 모두 정리.
이건 지금도 보는건데 왜버리냐고… 초3한테 와입 덕분에 한소리 듣고 다시 들고 들어왔습니다. 아니 초3꺼지만 물어는 봐야지 말입니다…
두번째는 카세트 테이픈데 이 아이들도 그닥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아이들인데 이것도 다 갖다버리라고… 이유는? 듣지도 않잖아… 저는 이 이유같지 않은 이유가 전혀 이해되지 않더라구요. 와입은 제가 CD나 LP를 모으는거 그리고 여행가서 몇개씩 사오는 기념품이나 마그넷도 넘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ㅡ.,ㅡ 그러니 카세트 테이프는 오죽했겠습니까 ㅋ. 근데 오래 됐다고 다 갖다 버리라는건 다시 안볼거니깐 다 갖다버리라는건 좀 아니지 않습니까? 와입 덕분에 몇개 남지도 않은 테이프들 한번 들여다 봤습니다.
인순이 누님 싸인 테이프…
김종서 5집…
국가수로 요즘 뜬(?) 동갑내기 박창근의 싸인 테이프도 있었네요.
미소가 절로 나오는 테이프들 ㅋ
꼬꼬들것도 있었네요.
예전에 이런 소리들 넘 좋아했었어요 ㅎ
너도 있었구나…
민중가요 테이프도 있었네요.
아, 이건 최근에 데려온 테이픈데 개봉은 안할 예정이고 소장만 하려구요. 와입은 이해 못하겠죠 ㅋ
CD는 7년전에 데려와서 듣고 잘 보관하고 있답니다 ㅎ
왜 카드가 없을까 했더니 차에서 듣고 따로 카드로는 만들지 않았나봐요.
테이프도 초3이 어릴적 들었었던 아이들 몇개 정리하는걸로 타협을 봤습니다… 카드를 부드럽게 써서 그렇지 이날 좀 언성도 올라가고 암튼 좀 그랬습니다. 머 마지막엔 와입이 볼을 살짝 꼬집으면서 "기분 풀어라" 라는 말에 미소를 짓는걸로 마무리 됐답니다…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희도 각자 추억있는 물건들이 많다보니 ㅜㅜ 금동이 생기니까 감당이 안되서 ㅋㅋㅋㅋㅋㅋㅋ 많이 치운다고 치우는데 티가 안나네요 🤣 게다가 제가 정리 정돈이랑은 거리가 먼 성격이라;;; 남편이 제 물건도 대신 정리를 해줘서?!?! 제가 잘 못찾아요 😂 그래도 주방은 건들지 말아달라고 ..... 최후의 보루같은거에요 ㅋ
@mingran2129 저는 책, 음반은 양보가 안되더라구요 ㅡ..ㅡ 당연히 와입 물건도 전혀 정리를 하거나 버리지 않습니다 ㅋ^^
@vladimir76 ㅜㅜ 큰집으로 이사가고 싶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mingran2129 저도 큰집으로 이사가면 하고싶은게 많습니다 ㅋ. 하지만 와입은 싫어할거 같아요.
미니멀라이프‥를 전 선호합니다.😌
@assgor900 존중합니다^^
오~~~~~~~~~이 와중에 테잎 갖고 싶네요 ㅎㅎ
@ryoung1799 테이프 내용을 떠나서 이번에 버려진 초3 어릴때 듣던 동요 테이프도 테이프 그 자체로 보관하고싶었는데 말이죠 ㅡ..ㅡ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상심리에 관련된 영화 모음
> 불안장애 강박장애-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범불안장애-맨해튼, 애니홀 광장고포증장애- 이사이드 아웃 사회공포증- 카피캣 > 기분장애 우울증-보통사람들, 여인의 향기 양극성 성격장애 - 미스터 존스 > 신체형 장애 전환장애- 한나와 자매들(건강염려증) 정신분열증 - 뷰티불마인드, 샤인, 오델로, 12몽키즈 > 물질관련 장애 알코올-남자가 여자를 사랑할때, 라스베거스를 떠나며 아편중독- 트레인 스포팅, 레퀴엠, 마지막 황제 > 성격장애 경계성 - 처음 만나는 자유 연극성 - 욕만이라는 이름의 전차 자기애성 - 아메리칸 싸이코 반사회적 - 양들의 침묵, 케이프 피어, 프라이멀 피어 강박성 - 적과의 동침 회피성 - 유리동물원 의존성 - what about Bob? > 성장애 및 성정체감 장애 관음증-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광끼 노출증 - 좋은 엄마 소아애호증 - 로리타 성적가학증 - 퀼스 성적피학증 - 블루벨벳 성정체감 - 해드윅 해리장애, 수면장애 해리성 정체감장애 - 사이코, 이브의 세얼굴, 파이트 클럽, 프라이멀 피어, 카인의 두얼굴 수면장애- 인썸니아 > 아동기 및 청소년기 정신장애 정신지체- 제8요일, 포레스트검프 자폐증 - 메큐리, 레인맨 품행장애 - 친구, 눈물, 메이드 인 홍콩 틱장애- 에이스 벤추라 > 노년기 정신장애 어바웃 슈미트, 마이라이프, 유혹의 선 이상심리에 관련된 영화입니다. 시간 날때 보시면 공부하는데 이해가 잘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출처ㅣ심리상담전문가 모임
자신의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
내 친구인 제리 화이트는 예루살렘에서 유학하던 중에 골란 고원으로 캠핑을 갔다가 중동전쟁때 묻혔던 지뢰를 밟았다. 그는 두 다리를 잃었고 생명까지 위태로웠다. 그가 여러 달 병원 침대에 누워 회한과 분노, 씁쓸함 그리고 자기 연민 같은 복잡한 심정으로 뒤엉켜 있을 무렵, 옆 침상에 있던 군인이 그에게 말을 걸었다. "제리, 이 일은 자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 아니면 최고의 일이네, 자네가 결정하게!" 제리는 그 군인의 충고를 받아들여 자신이 겪은 불행이 타인 탓만 하는 희생양의 역할로 전락하지 않도록 마음을 고쳐먹었다. 제리는 자기 인생에 책임을 지고 주변 상황을 변화시켰다. "난 불운으로 인해 인생을 망쳐버린 냉소적이고 징징대는 제리라는 내 이미지가 싫었어." 그는 <나는 부셔지지 않으리>라는 감동적인 책도 출간했다. "살아가야 할 인생이 있었고 뛰건 구르건 어쨌든 내 인생이었고 난 되돌리려 했다." 그 결과 제리는 자신과 자기의 인생에서 예스를 얻었다. 물론 이것도 결코 쉽지 않았지만 제리는 삶이 계속되도록 그의 불운한 사고에 대응했다. 이로 인해 제리는 세계적으로 전쟁이나 테러로 인한 지뢰 부상에서 살아남은 희생자들을 돕는 생존자단체를 공동 설립했고, 이 단체는 노벨상 산하에서 지뢰를 금지하는 국제적인 캠페인을 벌이는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그것으로부터 제리는 공공서비스 분야에 관여해 세계 도처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해소하는데 힘쓰고 있다. 그 자신에게서 예스를 이끌어낸 것이 남들로부터 예스를 얻는 데 도움을 주었고, 그가 해온 일은 사회 전체의 예스를 구하는 데 일조했다. 인생을 책임진다는 것이 다소 부담스러워 보이지만 오히려 자유로워질 수 있다. 자기 자신과 타인을 향하던 원망이 엄청난 에너지가 되어 분출된다. 무책임하고 남 탓하는 것으로 스스로가 만든 감옥에 자신을 희생양으로 가둬뒀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 그 벽은 깨지고 자유로워진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사건들이 그럴 만하건 아니건 인생을 결정하는 요인은 자신이다. 우리 마음대로 닥친 상황을 선택할 수 없을지는 몰라도 문제를 대응하는 태도는 결정할 수 있다. - 출처). <윌리엄 유리 하버드 협상법>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