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helykim
6 years ago100,000+ Views
연인사이에서도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이 존재한다. 문자를 받았으면 답장을 해주는 것. 늦으면 늦는다고 전화를 해주는 것. 무슨 일이 있다면 있다고 말해주는 것. 전화 한다고 했으면 정말 전화를 해주는 것. 멀리 간다면 간다고 말해주는 것. 약속을 했으면 기억하는 것. 그러나 당연히 해야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생략해 버리는 사람들이 많다. 의도적이지 않은 이러한 무시 때문에 기다리는 입장에 놓여 있는 사람은 괜히 집착하는 사람처럼 생각되어지고 조금씩 무너져 내리는 자존심 때문에 신경질적으로 변해버리고 만다. 혼자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고 싶다면 , 차라리 그냥 혼자 지내라. 괜한 사람 집착 중독자로 만들지 말고. 당연히 해야 하는 것 조차 지키지 못하는 사람이 무슨 큰 사랑을 바라는가? "기다리는 당신의 잘못은 없다. 당연한 예의를 기대하는 것 뿐이니까." -송창민 연애의 정석-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 편이 되주는 글
이건 그사세에 나오는 대사인데 ㅋㅋㅋ
😊
맞아요,,,, 상처가 된다는거 ....
공감에 반성에 가져가기까지
View more comments
378
20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