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swell
10,000+ Views

나에 관한 보고서를 써보자(2)

혹시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말은 꼭 해주고 싶다. 적어도 창업하고 싶은 분야에서 5년 넘게 근무하면서 전문성을 쌓아라. 난 겨우 3년 버티고 창업했다. 처음에는 몰랐는데, 시간이 지나고 나니 조금 더 직장을 다녔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그랬다면 그만두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아무튼 난 30세에 창업을 한다. 첫 창업은 동업이었다. http://storyswell.net/220108245628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몸 속 깊숙이 온열효과, ‘천연수정’으로 제품을 만드는 기업 (주)내츄럴웰테크
환절기인 요즘 일교차가 크다 보니 체온 변화가 잦다. 우리 몸은 체온 변화에 민감해 1도만 내려가도 정상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에너지를 쓰게 된다. 그에 따라 면역력이 저하되고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데에는 여러 방법이 있다. 그 중에서도 온열요법은 누구나 손쉽게 실천할 수 있다. 온열치료로 몸 곳곳을 따뜻하게 해 면역증강을 돕는다. 이에 온열기에 천연 수정을 사용하여 원적외선의 효과를 높인 기업이 있다. 의료기기 개발 및 제조 전문기업 (주)내츄럴웰테크이다. 천연 수정은 석명질의 광물 가운데 투명하게 결정된 수정을 말한다. 원적외선을 인체에 가장 유익한 파장대을 방사시켜 단순히 열을 발생시키는 것을 넘어서서 몸 속 깊숙하게 열을 전달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무자계열선을 사용해 몸에 해로운 전자파를 차단하여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수정(온열)주열기는 온열부에서 발생하는 열을 수정을 통해 인체에 가함으로써 근육통 완화의 효과가 있는 개인용 온열기다. 내츄럴웰테크가 제조 생산하여 판매하는 의료기기로 2015년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의료기기 품목 허가 제품이다. 수정 매트는 우리 신체와 접촉하면 10~15cm 깊숙이 원적외선을 발산시키면서 침투해 10-14μm 파장이 발생하여 체온을 상승시켜 열에 약한 암의 치료나 증식을 억제시키고 면역력을 상승시켜 통증완화에 도움을 준다. 이어 원적외선이 인체에 주는 효과는 △온열 작용으로 인체 면역 체계 개선 △세포의 성장과 건강 증진 △세포 활성화로 저항력 강화 △혈액순환 △심장질환 개선 등이 있다. 겨울에는 따뜻하게, 여름에는 시원하게 천연 수정을 통해 건강을 지켜보는 건 어떨까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내츄럴웰테크 #천연수정 #온열 #원적외선 #의료기기 #주열기 #전자파차단 #근육통완화 #통증완화 #면역력개선 #온열치료 #혈액순환 #제조기업
성공을 위한 6가지 원칙
★성공을 위한 6가지 원칙★ 하나. 열정이 있는 분야에서 일을 시작하라. 성공을 위해서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하는 만큼  좋아하는 분야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둘. 자신이 선택한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방법을 강구하라.  이 분야에서 성공한 사업가는 누굴까?  왜 성공했을까? 다른 사람들이 시도하지 않은 것은 무엇일까?  등의 구체적인 분석작업은 필수이다. 셋. 행동에 들어가기 전 머릿속에서 경영의 세세한 부분까지 구상하라. 무턱대고 사업에 뛰어들어서는 결과가 없다 넷. 어떤 것이 가치 있는지 잘 평가한 뒤 위험을 감수하라. 일단 자신이 내린 판단에 대해 주저하지 말고 뛰어들라는 조언이다 다섯. 행동은 빠르게 하라. 대다수 성공한 기업가는 대체로 무엇을 할지 결심하면 24시간 이내에 행동에 착수한다. 교육 수준이나 자본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빠르게 행동할 수만 있다면 당장 세계적인 기업가들과 같은 급으로 올라설 수 있다 여섯. 위기를 예상하고 실패 속에서 교훈을 얻은 뒤 계속 전진한다. 낙관주의자가 될 필요는 없지만 위기가 올 때마다 좌절해서는  성공할 수 없으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더라도 좌절하지 말고 새로운 도전을 하라는 것이다. 열정에 기름을 붓고 싶은분. - http://bit.ly/당신이_리더라면
[부산IN신문] 부산시립교향악단, 제555회 정기연주회 ‘부산 신사’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
부산시립교향악단은 오는 10월 25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555회 정기연주회 ‘부산 신사’를 개최한다. 예술감독 최수열이 지휘하고, 뒤셀도르프 심포니 수석 첼리스트 김두민이 협연하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낭만주의 시대의 두 작곡가, 브람스와 엘가의 작품을 준비해 깊어진 계절에 걸맞은 우수 넘치는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첫 번째 무대는 ‘신사의 나라’ 영국의 국민작곡가 엘가의 마지막 대작인 첼로 협주곡으로 중후한 품격과 함께 가을의 우울함이 묻어난다. 또한, 독주악기인 첼로의 비르투오소적 기교가 돋보이는 이 작품의 협연은 김두민이 맡아 담담하고도 애잔한 선율을 들려줄 예정이다. 첼리스트 김두민은 일찍이 동아일보 콩쿠르, 안익태 첼로 콩쿠르 등 다양한 무대에서 입상하며 15세에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해 정명화를 사사했다. 이후, 하노버국립음대 디플롬 과정, 쾰른 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을 수료한 그는 스위스의 베르비에 음악 페스티벌 입상 및 유럽문화재단이 수여하는 차세대 예술가상을 수상하며 국제적으로 그 재능을 인정받았다. 2000년부터 안네소피무터 재단의 후원 하에 Mutter's Virtuosi 앙상블의 멤버로서 해외투어 연주는 물론, 후원 악기인 ‘장 밥티스트 뷔욤’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2004년부터는 독일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악단인 뒤셀도르프 심포니의 첼로 수석으로 임명돼 한국 클래식계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김두민은 이번 부산 무대에서도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과 위로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 작품은 ‘가을’하면 떠오르는 작곡가인 브람스가 21년간 치밀하게 작곡한 교향곡 제1번으로 긴 시간 차곡차곡 쌓아온 음악에서 느껴지는 탄탄한 구조와 형식미를 자랑한다. 베토벤 이후, 교향곡의 전통을 다시 세웠다고 평가받는 브람스는 이 작품에서 고전주의의 형식을 따르면서도 혁신적이고 대담한 전개로 특유의 서정적이고 장엄한 분위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예매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에서 가능하며, 입장권 가격은 좌석별로 5천원에서 2만원까지이다.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립교향악단(051-607-3111~3)으로 하면 된다. 손우승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부산시립교향악단 #부산문화회관 #클래식공연 #오케스트라공연 #첼리스트김두민 #김두민 #엘가 #브람스 #교향곡 #첼로협주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