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bob
1,000+ Views

헬로오드리

몇년만의방문인지?ㅋ
날씨가 다했다 ㅋ
레드카펫이 깔렸네 뭔가 분위기가 많이달라진듯
여전히 여자들세상 사람들이 많네요
미리 좋은자리로 예약했어요
배고파서 식전빵을 허겁지겁 ㅜ
저희는 세트로 묶여있는메뉴로 선택했어요
반으로접혀나온 칼루나피자던가?
쭈꾸미파스타 살짝매콤
바질스테이크였던듯 맛있네요
채끝살스테이크도 맛있었어요 맛은 뭐든기본이상
이공간은 커피마시는 공간인듯 예전에는 없던공간인데 확장하신듯
온실에서 키운 야채들로 음식도 만들고 판매도 하고있었어요
입구에소품파는.공간도 준비되어있네요
공간이 꽤넓어서 오랜시간 머물러도 답답하지않은 공간이예요
2년만의 반가운얼굴들과 맛난거먹고 힐링하고 갑니다~^^이만총총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양주 천일홍축제 맛집 오품채,
#양주나리공원 #양주가볼만한곳 #나리공원 #양주천일홍축제 #양주나리공원맛집 #나리공원맛집 #양주맛집 #오품채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밤사이 태풍으로 많은 피가 있다는 소식이 전해집니다. 무사 무탈하길 바라면서 빠른 피해 복구를 바랍니다. 추석이 다가오면서 추석에 가볼만한곳과 9월 축제 등 가을 여행지를 차고 있는데요. 오늘 소개하는 곳이 바로 9월과 10월에 가볼만한곳으로 국내가을여행지추천입니다. 경기도 양주에서 천일홍축제가 개최되는데요. 9월 7일부터 양주나리공원이 개방되면서 미리 들러볼 수 있습니다. 양주천일홍축제 일정 및 사전 예약방법을 알려드립니다. 가을 꽃축제도 즐기고 가까운 양주 맛집 양주나리공원 맛집 오품채에서 맛있는 오리불고기도 맛보세요. 양주 가볼만한곳 양주 여행코스 1. 2022 양주 천일홍 축제 일정 천일홍 나리공원 개장 기간 2022. 9. 7~10. 20까지 양주 천일홍문화축제 기간 2022. 9. 24(토)~9. 25(일) 양주 나리공원에서 천일홍, 핑크뮬리,댑싸리, 갈대 등 다양한 가을 꽃을 만나요 장소: 양주 나리공원 입장요금 유료(성인 2,000원 청소년(군인)1,000원 2. 양주 맛집, 양주나리공원 맛집 오품채 (장사의신 유튜브 촬영 맛집 오리불고기 전문) * 링크를 누르면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축제 양주 가볼만한곳 사전예약하는 방법 안내 * *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축제 양주 가볼만한곳 영상 보기 * *양주 맛집 양주나리공원 천일홍축제 맛집 오품채 영상 보기* #양주가볼만한곳 #양주천일홍축제 #양주나리공원 #양주축제 #양주나리공원핑크뮬리 #9월축제 #10월축제 #양주나리공원맛집 #양주맛집 #오품채 #추석에가볼만한곳 #9월에가볼만한곳 #10월에가볼만한곳 #장사의신맛집 #2022양주천일홍축제 #천일홍축제초대가수 #천일홍축제라인업 #꽃축제 #꽃구경 #천일홍축제 #가을꽃구경 #가을꽃축제 #천일홍축제사전예약
마포 임대감댁
글래드 마포에서 이틀을 보내고 이제 서울을 떠날 시간이 왔습니다. 체크아웃하고 주차장으로 와서 짐을 챙겨넣고 아점으로 뭘 먹어야하나 고민하던중 모두들 호불호가 그닥 없는 설렁탕 먹기로… 마침 주차를 했던 효성 해링턴 스퀘어 건물에 설렁탕집이 있더라구요. 주차하고 호텔 오가다 보면 건물에 음식점들이 많더라구요. 한끼 간단하게 때우고 가려구요. 저 빼고 모두 설렁탕을 시키네요. 사진이랑 다르게 고기가 안보이는데 모두 잠수해 있는건가 ㅡ..ㅡ 저는 갈비탕을 시켰는데 이상한 아이가 왔습니다. 도가니탕 같은데 첨엔 서울엔 갈비탕이 요즘 이렇게 나오나 순간 혼란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아닌것 같아서 직원분께 여쭤봤더니 어 도가니탕 시키지 않으셨냐고 되묻더라구요. 음, 전 태어나서 도가니탕은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지 말입니다. 와입과 애들 식사가 끝날무렵 갈비탕으로 바꿔주셔서 일단 먹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계산할때 다시 발생합니다. 저흰 설렁탕 세그릇 3만원, 왕갈비탕 한그릇 만오천원 이렇게 사만오천원으로 간단하거든요. 그런데 와입이 계산하려고하니 아까 주문받으셨던 분이 6만4천원으로 계산하고 자꾸 카드 사인을 재촉하는겁니다. 와입도 순간 당황해서 이건 뭔가 잘못된것 같은데 하고 다시 가격표를 보고는 계산이 잘못된것 같다고 하니 직원분이 다른 테이블 계산을 저희걸로 착각했다며 미안하다고 ㅡ..ㅡ 하, 설마 이거 고의는 아니겠죠? 음식맛도 그닥이었는데 두번씩이나 이런 실수(?)를 하니 기분이 영 그렇더라구요. 주인장이 같은지는 모르겠지만 이 가게 예전엔 생선구이랑 묵은지찜을 팔던 가게더라구요. 상호가 똑같은걸 보면 주인장은 동일하고 업종을 바꾼것 같더라구요. 암튼 서울에서 마지막 식사는 영 아니올시다 였습니다… 첨 서울 올때부터 고1은 연휴 마지막날 혼자 KTX 타고 집으로 가는걸로 돼 있었거든요. 서울역에서 고1과 헤어지고 저흰 각자의 길로 갑니다. 서로 윈윈인것 같아요 ㅋ. 고1은 부산으로 저흰 강릉으로 떠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