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lw3
10,000+ Views

#이번 한해는..

내 25인생중 이번년도는 아무리 생각을해도 너로 가득 찰거같다..ㅎ 우리 처음 만났을 때.. 서로 빤히 쳐다보며 한눈에 빠져버렷고 한강에서의 데이트도 어색했던 첫 식사도 모두 다 선명히 기억나. 회사앞에서 나 퇴근하길 기다리던 니모습.. 아침에 우리집 앞에서 날 기다리던 니모습 새벽에 울면서 전화한 나에게 한걸음에 달려와주던.. 너무 급해 슬리퍼에 잠옷 입고온 그 사랑스러운 모습들이.. 아직도 생생해. 같이 순대국도 많이 먹었잖아..ㅎ 우리집 근처 산책하면서 사랑도하고 나한테 손편지 써줬던거 기억나..?^^ 사랑했고 아련했고 우린 서로 빠져들었었잖아.. 내가 좌전갔던 날.. 당황하는 오빠 모습에 그리고 날 사랑스럽게 봐주는 오빠모습이 너무 좋았고.. 모든걸 다 포기할 각오로 날 선택해준 오빠모습이.. 그시간 날 버티게 한 힘이었어 너무 힘들게 수술하고 나서 내손 부여잡고 울고있는 오빠보면서 나도 같이 울었고.. 함께하는 모든 미래를 약속하면서 그렇게 계속 사랑했었어. 기억나..? 우리 그랬었어. 백일날 항상 받기만한게 미안해 오빠한테 작은 이벤트 했을뿐인데.. 눈물 글썽이며 고맙다했던 오빠모습이.. 난 아직도 생생하다구. 당연히 평생함께할줄 알았어. 당연히 내 먼미래는 너와함께할거라 생각했어. 아무리 힘들어도.. 우린 굳건히 잡은 그손 안놓을거라 생각햇어...ㅎ 못잊겠다.. 아무리 생각을해도 난 너 못잊겠다. 내 인생 가장 진하게 남아버린 너를.. 잊고싶지도 않고 묻고 싶지도 않다.. 시간이 많이흘러 각기 다른 삶을 살게되도 넌 여전히 내가 가장 사랑했던.. 무모하게 보일지라도 열정적인 사랑을 했던.. 그 어떤 조건없이 너만을 바라보게했던 멋진 남자엿다고. 난 그렇게 널 기억하고싶다.
jtlw3
6 Likes
7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건 좋은거니까 억지로 지우려고하지마여! 힘내여 :)
가슴이 아리내요...
네 감사해요..ㅠ 아직은 추억으로 묻을수가업어서 기억할때마다 아프네요 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은 어떤 화학적 성질을 가지고 있을까?
몸과 뇌에는 호르몬과 신경전달물질을 포함한 여러 가지 화학물질이 있다. 이것이 모여 사람의 감정을 조성한다. 사랑의 두가지 중요한 부분은 끌림과 애착 체계에 영향을 주며 각각 다른 화학 물질의 조합으로 이루어진다. 사랑의 단계에 따라 뇌의 특정 부분이 활성화된다. 뇌의 좌뇌와 우뇌는 각각 다른 역할을 맡고 있다. 우뇌는 감정, 창의력, 상상력, 총체적 사고를 담당하고, 좌뇌는 논리, 추리, 계획, 분석적 사고를 담당한다. 사랑은 우뇌가 담당한다고 알려져 있다. 뇌 영상학은 우리가 로맨틱한 사랑을 경험할 때 뇌의 두 부분이 활성화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첫 번째는 본능과도 관련있는 내측 섬엽에 있는 병소들로 구성되어있고, 두 번째는 행복한 감정을 생산하는 전대상피질이다. 뇌의 이 부분들 때문에 사랑에 빠진 감정을 행복하고 자연스러운 일로 느낀다. 사랑 초기 단계에는 뇌의 다른 부분들이 활성화된다. 이곳에서는 도파민이 넘쳐나서 꼭 무언가에 취한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도파민은 ‘러브 드러그’라고도 불린다. 마약처럼 중독성이 있기 때문이다. 사랑의 초기 단계는 열중과 욕망, 갈망으로 가득하다. 성욕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테스토스테론에 영향을 받는다. 갈망은 몸 전체와 연관이 있는데, 몸 전체에서 투쟁 ‐ 도피 반응에 연관된 화학 물질인 아드레날린(에피네프린)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심장 박동 수와 각성을 높이고 동공을 확장시키며 땀샘을 자극하는 등의 생리 반응이 일어난다. 로맨틱한 사랑 앞에서는 가장 중요한 세 가지 신경흥분 전달물질인 세로토닌ㆍ도파민ㆍ노르에피네프린이 증가한다. 세로토닌이 증가하면서 홀린 듯한 기분을 느낀다. 이때 도파민도 생성되는데, 감정과 사고 통합에 영향을 주고 성호르몬을 내뿜는 시상하부를 자극한다. 도파민은 흥분, 새로움, 위험 부담 등으로 촉발되기도 한다. 도파민과 노르에피네프린은 쾌감과 중독성 있는 감정을 만들어낸다. 사랑에 빠진 단계가 지나면 파트너와의 관계에 느긋함과 편안함을 느낀다. 안정기에 접어들면, 옥시토신이나 바소프레신 같은 다른 뇌 화학물질이 장악한다. ‘포옹 호르몬’이라는 옥시토신은 친밀감을 느끼게 해준다. 섹스나 스킨십(키스ㆍ쓰다듬기ㆍ포옹 등)을 겪으면 옥시토신이 분비된다. 파트너와 대화할 때도 옥시토신이 분비된다. 연애를 오래 지속하기 위해 대화가 중요한 이유다. 옥시토신은 연인 관계에서 애착을 평생 유지하기 위한 핵심 요소다. ‘일부일처 호르몬’이라고 알려진 바소프레신은 서로에게 충실할 수 있게 돕는다. 동물 실험 중에 바소프레신을 억제하자 커플이 서로에게 덜 전념했다. 사랑이 생물학적 요소로 움직이는 감정이라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다양한 화학물질은 지금 당신이 연애의 어느 단계를 경험하느냐에 따라 달리 구성된다. 연애 초기에는 세로토닌과 도파민처럼 기분을 좋게 만드는 화학물질이 지배하고, 사랑이 깊어지는 후기에는 유대감과 친밀감, 신뢰 등이 쌓이면서 뇌에 옥시토신과 바소프레신이 분비된다. 사랑은 아주 복잡한 주제지만, 과학을 통해 사랑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진정으로 사랑하는 관계를 어떻게 오래 지속할지도 알 수 있다. 사랑에 연관된 모든 신경화학물질의 이름을 기억할 필요는 없지만, 당신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인지한다면 분명 도움이 된다. 이 물질들이 번갈아 분비되지 않는다면 이성적이고 논리적으로 생각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최대한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면 더 현명하게 연애할 수 있을 것이다. ※ 위 콘텐츠는 《또, 괜찮지 않은 연애를 시작했습니다》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