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ibu
1,000+ Views

역대급으로 빡세다는 올해 신인상 후보인 걸그룹들

1. 아이브 
->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 안유진 / 스타쉽 소속
-> 초동 15만 / 3개월동안 멜론 TOP10 & 일간차트 연속 101일 진입 & 일간 최고순위 3위
-> 13관왕 / 1위까지 걸린 시간이 최단기간 / 12월 1일에 나온 뮤비가 1억뷰




2. 케플러
-> 걸스플래닛999 데뷔조 / 웨이크원&스윙 소속
-> 초동 20만 / 멜론 일간 최고순위 91위 & 주간차트 90위 & 월간차트 97위
-> 3관왕 / 공중파 1위까지 걸린 시간이 최단기간 / 1월 3일에 나온 뮤비가 8345만뷰 / 퀸덤2 출연




3. 엔믹스
-> 제왑 소속
-> 초동 22만 & 데뷔 초동 1위 / 멜론 일간 최고순위 106위
-> 2월 22일에 나온 뮤비가 4885만뷰





4. 김채원&사쿠라 걸그룹
-> 아이즈원 출신 김채원, 사쿠라 +프듀48 허윤진 / 하이브 쏘스뮤직 소속
-> 음원과 음반 꽤 잘될거라고 예상
-> 이름이 레세라핌이라고 하던데.. / 데뷔가 얼마 안 남은 것으로 추측





5. 민희진 걸그룹
-> 하이브 어도어 소속
-> 에프엑스, 샤이니 비주얼디렉터였던 민희진이 하이브에서 설립한 어도어에서 만드는 걸그룹
-> 3분기에 데뷔한다고 함




번외) 아이랜드2 데뷔조 
-> 아이랜드2 = CJ와 하이브가 주최하는 합작 아이돌 서바이벌
-> 엠넷 서바이자 아이랜드1이 해외에서 흥한걸 보아하면 아이랜드2도 해외에는 백퍼 흥할거라고 예상
-> 6월에 첫 방송이라고 하니까 데뷔할 때는 올해여도, 신인상 후보는 내년일거라고 예상



그 외에도 클라씨(방과후설렘 데뷔조), 빌리(지금 멤버의 직캠으로 화제성), 와이지 걸그룹(썰만 있고 아무것도 안 나온거보면 올해는 아닐거같지만...) 등이 있음




와 이글이 4월글이네 러브다이브도 나온지 이틀됐을때 ㅋㅋㅋㅋㅋ 이땐 진짜 박빙이겠다 싶었는데ㅋㅋ 지금은 거의 확정인듯??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차에 꼭 필요하지만 사용하지 않아야 좋은 물건
ㅁㅂ 차량용 소화기 달리는 택시가 오토바이를치고 가버림 일단 사람은 괜찮은지 확인 하고 있는데 정말 순식간에 불이 붙음 오토바이에서 불이 났고 그게 블박차로 번진거였음 급한대로후진을 해보지만 이미 너무 크게 번져버린 불 고속도로에서 차가 갑자기 덜덜 거리는 이상함을 감지함 빨리 안전한 곳으로 옮기려고 속도를 좀 냈는데 갑자기 속도가 줄어듬 황당..... 그나마 핸들은 조금 움직이길래 안전한 곳으로 대피 했는데 이미 차에서 연기가 나고 있음 이미 본넷이 너무 뜨거움 영상 보면 아뜨 아뜨 하면서 본넷도 겨우 열음 급하게 가지고 있는 생수라도 뿌려보지만 역부족... 오히려 불은 점점 커져서 본넷이 녹아내리고 급기야 본넷이 닫혀버림 전소.... 이번에는 지나가다가 불난 차량을 발견 뒤뚱 거리는거 아니고 소화기 흔들면서 가는거 불 끄는 중 지나가는 다른 차도 불 꺼주는 중 돗자리로 잔불 끄는 중 소방차 도착 하며 영상 끝 글을 보는 여시들은 소화기 가지고 계십니까 요즘은 스프레이형으로 나오고 쉐킷쉐킷 흔들어서 뿌리면 됩니다 나와 다른사람의 안전을 위해서 차량용 소화기 하나씩 비치 하시길 권장 합니다..! 출처 나도 차 사자마자삼각대 경광봉 소화기 비상용망치 다 사다가 트렁크에 구비해둠... 물론 쓸 일이 없길 바람....
손 뻗으면 재질이 만져질 것 같은 18-19세기 그림들
한눈에 봐도 느껴지는 무겁고 두터운 느낌의 벨벳에 두터운 금사로 놓여진 자수 자수가 화려하게 박힌 새틴 드레스인데 진짜 사진보다 더 그럴듯하지 않아? 은사가 천 바깥에 수놓아진 드레스 다른 드레스들에 비해서 수수하지? 귀족층의 드레스가 아니라서 그래 하지만 편안한 면직물의 느낌이 매력적이야ㅎㅎ 새틴 숄도 숄인데 영혼 실어놓은 진주 로코코 시대의 화려한 드레스 1700년대 그림인데도 사진같음.. 👏👏마리 앙투아네트 맞습니다👏👏 브로치 초상화까지 엄청 세밀하게 그려놓음 로코코 시대 패션을 선두했던 마담 퐁파두르 진짜 유명한 초록색 드레스 입은 그 명화와 동일인물 맞음 드레스의 질감+섬세한 의자 묘사+뒤에 걸린 풍경화까지 너무나 완벽 저 직물 특유의 구김과 그림자 표현좀 봐줘😭😭 화려함으로는 빠질 수 없는 빅토리아 시대의 크레놀린 드레스.. 만지면 바스락바스락 소리날거 같음 이건 무슨 재질인지 모르겠으나 만져보면 약간 까끌까끌할거 같지 않아? 움직일때마다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거같은 레이스 드레스 이것도 재질이 뭔지는 모르겠으나...불투명한 흰 부분은 새틴일거같고, 위에 하늘거리는 천은 쉬폰인가? 드레스 위에서 아무렇게나 얹혀져있는걸 그림으로 저렇게 잘표현하다니 그림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섬세한 레이스... 쉬폰인지 튤인지 알 수 없는 직물...하지만 뭔 느낌인지는 알거 같은... 새틴 특유의 광택과 재질을 잘 표현함 보기만 해도 미끄럽고 덥다 크레놀린의 유행이 끝나고 등장한 엉덩이 부분을 강조하는 버슬 드레스(1870년경 유행) 직물 느낌은 잘 알 수 없을 정도로 뭉개져있지만 색감이 너무 예뻐 딱봐도 무겁고 숨막히는 느낌이 드는 벨벳 끝에 털 처리가 된게 보기만해도 너무나 더움 새틴 느낌 너무 잘살렸다고 생각하는 그림... 그 빤닥빤닥하면서도 만지면 손 사이로 스르르 빠져나갈거 같은 미끄러운 질감을 눈으로 느낄 수 있음 저 레이스 구멍들이 사진이 아니라니..^^ 화가 이거 몇년간 그렸을까....ㅠ 큰 그림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확대하면 자수를 놓고 있는 비단 위에 헝클어진 노란 실들까지 그려놨어....;;;;; 새틴 드레스랑 비단이랑 느낌이 미묘하게 다르고 비단에 자수 놓아진 새들도 리얼 같은 검은색이지만 상체/하체 옷감의 질감이 다른 느낌 털난 복숭아같은 따뜻하고 포슬포슬한 벨벳느낌 출처 화가들의 손목과 눈에 애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