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lamia
10,000+ Views

못보겠다는 사람들 많은 넷플릭스 기괴한 단편 영화.jpg

넷플릭스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더 하우스>의 두 번째 에피소드인
'아무도 모르는 진실'
'더 하우스'는 집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세가지 단편 에피소드 영화임




스토리는 심오하고 기괴함
헐값에 산 주택을 직접 리모델링해서 비싸게 팔려고 하는 주인공 쥐돌이 (이름 모름)


TV를 켜놓고 부엌 인테리어를 하는데
책상 위로 벌레 두 마리가 지나감



그리고 벽 틈새로 들어가는 벌레들을 발견하고
실리콘으로 막아버리는 쥐돌이


하루 꼬박 걸려서 부엌이 아주 살짝 바뀌고
지쳐있는 쥐돌이 옆으로 지나가는 벌레 네 마리






얼마 뒤 리모델링이 끝남
으리으리





리모델링 끝나고 애인에게 전화한 쥐돌이



전화를 끊었는데
부엌 찬장 한 개가 덜컹거림
다가가는 쥐돌이...



여기에서 사람들이 못 보겠다고 하는 이유가 나오는데
바로 클레이로 만든 고무찰흙 벌레들이 나오기 때문...














(벌레주의)
ㅅㅂ 아악 불질러버려!!!!!!!!




벌레들을 보고 굳은 채로 뒷걸음질치는 쥐돌이



바로 지하로 내려가서 벌레에 대한 자료를 찾아봄
수시렁이라는 벌레들이래
아무튼 박멸하기 어렵다는 수시렁이들을 박멸하기 위해
집 여기저기 붕산을 뿌리는 쥐돌이







부엌으로 들어가서 뿌리는데
벌레들이 존나 우글우글 밖으로 기어나옴
기어나온 벌레들 놓쳐서 허망한 쥐돌이
















(벌레주의)




한숨 자고 나니까 박멸된 벌레들이 바닥에 가득하고
쥐돌이가 먹던 초코바 안에도 박혀있음 으..

벌레 시체들을 치우는 쥐돌이






하지만 1층과 지하 틈 집안 뿌리깊은 곳에 우글거리는 벌레들..
대충 눈에 보이는 벌레들만 박멸한 거임



그리고 손님들에게 집을 공개하는 날이 다가오고
손님들에게 대접할 카나페 레시피를 챙기는 쥐돌이


그런데 다른 사람의 식료품이 잘못 배달됨..



어쩔 수 없이 있는 걸로 요리를 대접하고 집을 공개함
손님들이 꽤 오긴 왔는데

셀프 인테리어를 했으니 커튼을 툭 치면 떨어지고
수도꼭지도 이상하고
손님들 반응이 그닥 안 좋음..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핸드폰으로 노래를 틀고
에너지 드링크 축배를 드는 쥐돌이
하지만 곧 핸드폰에서 나오던 노래에서 렉이 걸리고
손님들은 쥐돌이를 피해 부엌을 빠져나감...






근데 이상하게 남아있는 손님 두 명


집이 맘에 든다고 하며
관심이 있는 듯 이것저것 물어봄
존나 바퀴벌레처럼 생김 씨발놈 조 패버려ㅜ



손님들이 다 떠나고
우울해있는 쥐돌이의 뒤로
아까 유일하게 좋은 소리를 했던 손님들이 2층으로 올라감




마지막 남은 손님들에게 끝까지 잘 해보려는 쥐돌이


손님들이 침실 구경할 동안
쥐돌이는 또 다시 바글거리는 벌레들에게 붕산을 뿌림


대충 다 하고 침실로 올라갔는데
손님들이 존나 잠옷 쳐입고 있음
도라이가...






하지만 집이 맘에 든다는 손님의 말에
쥐돌이는 할 수 없이 차까지 대접해주면서 침실을 내어줌

본인은 지하에서 음울하게 밤을 보내고...




다음날 아침 욕실에서 목욕까지 하는 손님들


이 집을 사고 리모델링할 때 빌린 자금 때문에
은행과 통화를 하는 쥐돌이
빨리 집을 팔아서 자금을 갚아야 됨



큰맘 먹고 이제 집을 사라고 손님들에게 눈치를 주는 쥐돌이


개뿔..
남은 음식 쳐먹으면서 TV봄


이제야 여기에 걍 눌러앉겠다는
손님들의 속셈을 알게 된 쥐돌이는
애인한테 전화해서 한탄함


애인이 전화를 뚝 끊어버리자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노트북 집어던지고
뒤에 종이 다 뜯어 구기는 쥐돌이


그러다가 발을 헛디뎌서 넘어졌는데
천장에서 빨간 불이 번쩍거림






(벌레주의)












줄줄이 기어나오기 시작하는 벌레들

그리고 존나 신나게 춤추기 시작함

마지막에 완전히 우글우글해진 천장


개얼탱...


다음날 아침
뻔뻔하게 또 씻고있는 손님들에게
더 이상 참지 않는 쥐돌이


경찰에 신고하는데 1층에서 초인종이 울림




경찰 졸라 빨리 옴


줄 알았는데
아니었음
알고보니까 아까 계속 전화하던 게 애인이 아니고
지 외로우니까 걍 다니는 치과 의사한테
그 부랄 떤 쥐돌이


느그 집에 누가 있던 말던
할 말 다 했으니까 떠나는 경찰들







그리고 슬금슬금 집으로 다가오는 낯선 쥐들
ㅅㅂ.. 원래 여기 살았던 아는 새끼들
벌레 새끼들이었음
하나는 동그랗고 하나는 길쭉하고 딱 수시렁이들임





쥐돌이는 존나 쌍욕을 하고

부엌으로 들어가 붕산을 꺼내는데
손님벌레가 차 달라고 헛소리 함



흥분한 쥐돌이는 실수로 붕산을 자기 얼굴에 쏟아버리고
그대로 기절함


병원에 입원한 쥐돌이와
그런 쥐돌이를 찾아온 벌레새끼들..







모든 걸 체념한 듯
조용히 벌레들을 따라 집으로 온 쥐돌이..
그리고 집안엔 벌레새끼들이 우글거림













그리고
집안을 축내는 벌레들 때문에
쥐돌이가 힘들게 일군 집안은 개박살이 남



미쳐버린 쥐돌이도 원초적인 쥐로 변하고

부엌 오븐과 연결된 땅굴 속으로 사라짐..

에피소드에 대한 해석이 여러가지인데
괜찮은 해석 하나 가져옴!


Comment
Suggested
Recent
심오하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벌새
제가 이 영화를 알게된건 조금 특이한 경로입니다. 극중 영지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자청해서 들려준 '잘린손가락' 이라는 노래 때문에 '벌새' 라는 영화를 알게됐습니다. 학교 다닐때 선배들이 한잔하면 부르던 18번곡들중 하나인데 '벌새' 에서 듣게 될줄이야. 최근에도 아주 가끔 한잔하고 집에 들어와서 에어팟을 끼고 듣곤 했던 곡이었습니다 ㅎ. 부산에 살다보면 여름에 해운대를 피하게 되고 10월에는 영화의 전당 근처를 피하게 됩니다 ㅎ.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다는 이야기는 나중에 알게 됐구요. 쨌든 한번 봐야지 하다가 이제서야 보게 됐네요. 영화에도 나오지만 1994년엔 참 큰 사고들이 많이 발생했던것 같아요. 김일성이 죽고, 갑자기 성수대교가 끊기고… 그이후로도 육해공 지하에서까지 많은 사건사고들이 일어났던것 같아요. 그 다음해까지도… 거의 유일하게 자기를 이해해주던 영지 선생님도 성수대교 사고로 죽었다는 것을 은희는 선생님 집을 찾아가서야 듣게 됩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성수대교가 무너졌데 하며 놀라서 하는 이야기가 정말이지 실감이 나지 않더라구요. 이건 한국에서 일어난 일이 아닐거야 생각하기도 했었던 기억이… 은희의 연기같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가 좋더라구요. 소주 한잔 걸치고 기타치며 이 노래를 부르던 선배들 생각이 나네요. 원준희 누님의 '사랑은 유리같은것' 참 좋았는데… 노래방에서도 많이 불렀던 기억이 ㅎ 참 많이도 불려졌던 칵테일 사랑^^ 은희 아부지가 춤연습 하실때 듣던 윤복희의 '여러분' 뽕짝 버전은 찾기가 어렵네요 ㅋ. 저희집에도 이런 류의 테이프 많았던것 같아요. 백승태 메들리, 주현미의 쌍쌍파티 같은 것들 말이죠 ㅎ 명곡이죠 여러분… 영화는 안봐도 OST를 구해 들을 때가 많습니다. 물론 영화를 보고 OST를 들으면 극중 장면과 오버랩돼서 더 깊이 다가올때가 많긴 하지만요.
손 뻗으면 재질이 만져질 것 같은 18-19세기 그림들
한눈에 봐도 느껴지는 무겁고 두터운 느낌의 벨벳에 두터운 금사로 놓여진 자수 자수가 화려하게 박힌 새틴 드레스인데 진짜 사진보다 더 그럴듯하지 않아? 은사가 천 바깥에 수놓아진 드레스 다른 드레스들에 비해서 수수하지? 귀족층의 드레스가 아니라서 그래 하지만 편안한 면직물의 느낌이 매력적이야ㅎㅎ 새틴 숄도 숄인데 영혼 실어놓은 진주 로코코 시대의 화려한 드레스 1700년대 그림인데도 사진같음.. 👏👏마리 앙투아네트 맞습니다👏👏 브로치 초상화까지 엄청 세밀하게 그려놓음 로코코 시대 패션을 선두했던 마담 퐁파두르 진짜 유명한 초록색 드레스 입은 그 명화와 동일인물 맞음 드레스의 질감+섬세한 의자 묘사+뒤에 걸린 풍경화까지 너무나 완벽 저 직물 특유의 구김과 그림자 표현좀 봐줘😭😭 화려함으로는 빠질 수 없는 빅토리아 시대의 크레놀린 드레스.. 만지면 바스락바스락 소리날거 같음 이건 무슨 재질인지 모르겠으나 만져보면 약간 까끌까끌할거 같지 않아? 움직일때마다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거같은 레이스 드레스 이것도 재질이 뭔지는 모르겠으나...불투명한 흰 부분은 새틴일거같고, 위에 하늘거리는 천은 쉬폰인가? 드레스 위에서 아무렇게나 얹혀져있는걸 그림으로 저렇게 잘표현하다니 그림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섬세한 레이스... 쉬폰인지 튤인지 알 수 없는 직물...하지만 뭔 느낌인지는 알거 같은... 새틴 특유의 광택과 재질을 잘 표현함 보기만 해도 미끄럽고 덥다 크레놀린의 유행이 끝나고 등장한 엉덩이 부분을 강조하는 버슬 드레스(1870년경 유행) 직물 느낌은 잘 알 수 없을 정도로 뭉개져있지만 색감이 너무 예뻐 딱봐도 무겁고 숨막히는 느낌이 드는 벨벳 끝에 털 처리가 된게 보기만해도 너무나 더움 새틴 느낌 너무 잘살렸다고 생각하는 그림... 그 빤닥빤닥하면서도 만지면 손 사이로 스르르 빠져나갈거 같은 미끄러운 질감을 눈으로 느낄 수 있음 저 레이스 구멍들이 사진이 아니라니..^^ 화가 이거 몇년간 그렸을까....ㅠ 큰 그림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확대하면 자수를 놓고 있는 비단 위에 헝클어진 노란 실들까지 그려놨어....;;;;; 새틴 드레스랑 비단이랑 느낌이 미묘하게 다르고 비단에 자수 놓아진 새들도 리얼 같은 검은색이지만 상체/하체 옷감의 질감이 다른 느낌 털난 복숭아같은 따뜻하고 포슬포슬한 벨벳느낌 출처 화가들의 손목과 눈에 애도를..
BBC 선정 꼭 봐야할 2000년대 영화 101선
우리나라 영화는 '올드보이(박찬욱, 2003)'와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김기덕, 2003)'이 있네요 - 1. 멀홀랜드 드라이브 (데이빗 린치, 2001) 2. 화양연화 (왕가위, 2000) 3. 데어 윌 비 블러드 (폴 토머스 앤더슨, 2007) 4.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미야자키 하야오, 2001) 5. 보이후드 (리처드 링클레이터, 2014) 6. 이터널 선샤인 (미셸 공드리, 2004) 7. 트리 오브 라이프 (테런스 맬릭, 2011) 8. 하나 그리고 둘 (에드워드 양, 2000) 9.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아쉬가르 파라디 , 2011) 10.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7) 11. 인사이드 르윈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13) 12. 조디악 (데이빗 핀처, 2007) 13. 칠드런 오브 맨 (알폰소 쿠아론, 2006) 14. 액트 오브 킬링 (조슈아 오펜하이머, 2012) 15. 4개월, 3주 그리고 2일 (크리스티안 문쥬, 2007) 16. 홀리 모터스 (레오 까락스, 2012) 17. 판의 미로 (길레르모 델 토로, 2006) 18. 하얀 리본 (마이클 하네케, 2009) 19.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2015) 20. 시네도키 뉴욕 (찰리 코프먼, 2008) 21.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웨스 앤더슨, 2014) 22.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소피아 코폴라, 2003) 23. 캐시 (마하엘 하네케, 2005) 24. 마스터 (폴 토마스 앤더슨, 2012) 25. 메멘토 (크리스토퍼 놀란, 2000) 26. 25시 (스파이크 리, 2002) 27. 소셜네트워크 (데이빗 핀처, 2010) 28. 그녀에게 (페드로 알모도바르, 2002) 29. 월-E (앤드류 스탠튼, 2008) 30. 올드보이 (박찬욱, 2003) 31. 마가렛 (케네스 로너건, 2011) 32. 타인의 삶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2006) 33. 다크나이트 (크리스토퍼 놀란, 2008) 34. 사울의 아들 (라즐로 네메스, 2015) 35. 와호장룡 (이안, 2000) 36. 팀북투 (압델라만 시사코, 2014) 37. 엉클 분미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10) 38. 시티 오브 갓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카티아 룬드, 2002) 39. 뉴 월드 (테런스 맬릭 , 2005) 40. 브로크백 마운틴 (이안, 2005) 41. 인사이드 아웃 (피트 닥터, 2015) 42. 아무르(마하엘 하네케, 2012) 43. 멜랑콜리아 (라스 폰 트리에, 2011) 44. 노예 12년 (스티브 맥퀸, 2013) 45.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압둘라티프 케시시, 2013) 46. 사랑을 카피하다 (아바스 키아로스타미, 2010) 47. 리바이어던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2014) 48. 브루클린 (존 크로울리, 2015) 49. 언어와의 작별 (장 뤼크 고다르, 2014) 50. 섭은낭 (허우샤오셴, 2015) 51.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 2010) 52. 열대병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04) 53. 물랑루즈 (배즈 루어먼, 2001) 5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나톨리아 (누리 빌게 제일란, 2011) 55. 이다 (파벨 파블리코프스키, 2013) 56. 베크마이스터 하모니즈 (벨라 타르, 2000) 57. 제로 다크 서티 (캐스린 비글로, 2012) 58. 물라데 (우스만 셈벤, 2004) 59. 폭력의 역사 (데이비드 크로넌버그, 2005) 60. 징후와 세기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 2006) 61. 언더 더 스킨 (조너선 글레이저, 2013) 62.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쿠엔틴 타란티노, 2009) 63. 토리노의 말 (벨라 타르 , 2011) 64. 더 그레이트 뷰티 (파올로 소렌티노, 2013) 65. 피쉬 탱크 (안드리아 아놀드, 2009) 66.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 (김기덕, 2003) 67. 허트 로커 (캐스린 비글로, 2008) 68. 로얄 테넌바움 (웨스 앤더슨, 2001) 69. 캐롤 (토드 헤인스, 2015) 70. 우리가 들려줄 이야기 (세라 폴리, 2012) 71. 타부 (미겔 고메스, 2012) 72.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짐 자머시, 2013) 73. 비포 선셋 (리처드 링클레이터, 2004) 74. 스프링 브레이커스 (하모니 코린, 2012) 75. 인히어런트 바이스 (폴 토머스 앤더슨, 2014) 76. 도그빌 (라스 폰 트리에, 2003) 77. 잠수종과 나비 (줄리언 슈나벨, 2007) 78.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마틴 스콜세지, 2013) 79. 올모스트 페이머스 (캐머런 크로, 2000) 80. 리턴 (안드레이즈 즈비아긴체프, 2003) 81. 셰임 (스티브 매퀸, 2011) 82. 시리어스 맨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9) 83. A.I. (스티븐 스필버그, 2001) 84. 그녀 (스파이크 존즈, 2013) 85. 예언자 (자크 오디아르, 2009) 86. 파 프롬 헤븐 (토드 헤인스, 2002) 87. 아멜리에 (장피에르 죄네, 2001) 88. 스포트라이트 (톰 매카시, 2015) 89. 머리 없는 여인 (루크레시아 마르텔, 2008) 90. 피아니스트 (로만 폴란스키, 2002) 91. 엘 시크레토 비밀의 눈동자 (후안 J 캄파넬라, 2009) 92. 비겁한 로버트 포드의 제시 제임스 암살 (앤드류 도미니크, 2007) 93. 라따뚜이 (브래드 버드, 2007) 94. 렛 미 인 (토마스 알프레드슨, 2008) 95. 문라이즈 킹덤 (웨스 앤더슨, 2012) 96. 니모를 찾아서 (앤드류 스탠튼, 2003) 97. 백인의 것 (클레어 드니, 2009) 98. 텐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2002) 99. 이삭 줍는 사람들과 나 (아그네스 바르다, 2000) 100. 레퀴엠 (대런 아로노프스키, 2000) 101. 카를로스 (올리비에 아사야스, 2010) 출처 클립해두고 꺼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