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antaylor0521
1,000+ Views

[오늘의 맥주]: 255. Cocobänger BA (Cellar Series) - Põhjala(다시 돌아온 에스토니아 맥주)

안녕하세요. 오늘은 북유럽 대표 양조장이자 저에게 처음으로 에스토니아라는 나라를 알려준 뽀햘라 양조장의 Cocobänger BA 맥주를 마셔봤습니다.

제가 이미 여러번 소개했지만, 뽀햘라는 에스토니아를 대표하는 양조장인데요. 지금까지 다양한 맥주 스타일을 출시하면서 정말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매력적인 양조장입니다.

이번에는 양조장 대표 맥주인 코코뱅어 시리즈의 Cocobänger BA (Cellar Series)인데요. 말 그대로, 셀러 시리즈 즉 장기간 숙성을 거치고 높은 포텐셜을 가지고 있는 맥주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워낙 코코넛 맥주로 유명한 코코뱅어 시리즈 맥주이자 코코넛 플레이크 와 커피를 사용해 라이 위스키 베럴에 숙성을 거쳐 더욱 깊은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ㅎㅎ

맥주 정보;
이름: Cocobänger BA (Cellar Series)
ABV: 13%
IBU: 35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정색에 가까운 어두운 갈색을 띠면서, 브라운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은은한 커피 로스트 향과 코코넛 칩 향과 함께 약간의 오크 향이 올라옵니다.

마셔보면, 다크 초콜릿, 커피 로스트, 바닐라, 코코넛 향이 느껴집니다. 뒤에서 약간의 알싸한 맛과 매운 맛이 느껴지면서 오크 향과 함께 짧은 여운을 남기고 마무리됩니다.
13도 알코올 덕분에 낮지 않는 알코올 부즈감을 보여주고 낮은 탄산감을 보여줘 맥주의 묵직한 바디감을 보여줍니다.

좋은 퀄리티, 임팩트는 잔잔

분명한 건 정말 높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는 맥주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적절히 부재료 캐릭터를 살려주면서, 배럴 캐릭터도 잘 살려줘서 상당히 매력적인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기존 코코뱅어 시리즈는 이렇게 밸런스를 강조하는 것이 아닌 아주 찐득한 코코넛 맥주로 유명한 맥주라 그런지 기존 코코뱅어를 기대하시는 분들이라면 약간 이질감을 느낄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개인적 추천으로는 코코뱅어와는 다르게 또 다른 하나의 맥주로 보시는게 더 즐겁게 마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디서 살수있을까요?
@shank9933 보틀샵에서 사실 수 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256.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 Brewery John Martin & Brewery Timmermans(화이트 람빅)
안녕하세요. 오늘은 아주 특별한 람빅(자연 발효 맥주)을 소개할려고 합니다. 보통 람빅 생각하면 특유의 쿰쿰함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이번에 소개할 람빅은 람빅과 밀맥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입니다. 팀머만스는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람빅 양조장'이라는 칭호를 가지고 있는데, 물론 약간 논란의 여지가 있긴 하지만, 어느정도 맞는 말이기도 합니다. ㅎㅎ (다음에 기회되면 이와 관련된 재밌는 이야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아무튼 이번 맥주는 기존 람빅 원주에서 고수 씨앗 그리고 오랜지 껍질을 사용하여 만든 벨기에 밀맥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람빅입니다. 아무래도 음용성을 강조한 맥주이다 보니, 한번 그런 포인트를 보면서 마셔보겠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ABV: 4.5%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약간 탁한 어두운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바로 잔잔해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레몬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약간의 핵과류 과일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뒤에서 약간의 스파이시함도 있지만 크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마셔보면 레몬, 오랜지 시트러스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탄산감은 중간 정도이며, 알코올 부즈는 거의 느껴지지 않습니다. 확실히 높은 음용성을 가지고 있어 짧은 여운과 함께 마무리하기 좋습니다. 음용성 최강 람빅 실제로 람빅은 벨기에에서는 아주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술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해당 맥주는 바로 그런 특성을 잘 보여주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맛의 퍼포먼스 향과 맛도 중요하지만 가끔 편히 마실 수 있는 맥주도 필요하듯이 이 맥주도 그런 수요를 잘 만족시켜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의 맥주]: 257. Fou' Foune - Brasserie Cantillon(살구 맥주의 정점을 보여주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저의 '인생 맥주'이자 가장 좋아하는 람빅 중 하나인 칸티용의 Fou' Foune 입니다. 비록 저는 보통 부재료가 없는 람빅을 좋아하는데요. 아무래도 저 역시 술에 대해서 낭만이 존재하기에 '가장 단순한 재료로, 가장 풍부한 맛을 내는 술'에 대해서 낭만을 가지고 있지만, 칸티용 과일 람빅을 마실 때는 항상 과일 부재료를 정말 잘 활용한다는 인상을 줍니다. 이번에 마신 람빅은 살구를 활용하여 만든 람빅을 각각 18개월에서 20개월 숙성을 거친 람빅을 블랜딩하여 만듭니다. 특히, 다수 과일 람빅 중에서 단연 원탑을 달리는 이번 람빅은 정말 큰 기대가 됩니다. 맥주 정보; 이름: Fou' Foune ABV: 5%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약간 어두운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거의 형성되지 않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새콤달콤한 핵과류 과육 캐릭터와 약간의 견과류 그리고 허브 향, 꽃 향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향에서 느껴졌던 핵과류 캐릭터가 더욱 선명하게 느껴지면서, 뒤에서 허브 향과 꽃 향이 향기롭게 올라옵니다. 알코올 부즈는 낮게 느껴지며, 적절한 탄산감을 보여줘 높은 음용성을 보여줍니다. 팔레트는 약간 길며 주로 핵과류 과일 캐릭터가 쭉 이어저 뒷맛까지 이어집니다. 어쩌면 '살구 -술' 영역에서 정점 감히 말씀드리지만, 사실상 살구 맥주의 원탑 포퍼먼스를 보여주는 맥주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칸티용의 람빅 철학과 과일 부재료 활용하는 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맥주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언젠가는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마셔보고 싶네요.
1년만에 문복산…
또 짐을 챙깁니다. 2주전에 안강 갔었는데… 이번엔 우리의 최애 캠핑장 문복산으로 1년만에 다시 왔습니다. 금욜 학원갔다온 초3 싣고 잽싸게 출발했습니다. 텐트치고 어영부영하니 벌써 어두컴컴… 햐, 그새 캠핑장 건너편에 문복산 동생 문두리가 생겼더라구요. 근데 아직은 나무도 없고 땡볕이라 좀 그렇겠더라구요. 근데 시설은 좀 짱인듯요 ㅎ 첫날 저녁은 초3이 얼마전부터 먹고싶어했던 샤브샤브 먹기로 했습니다. 기온도 많이 내려가서 샤브샤브에 와인 한잔 딱 좋았습니다. 우동사리도 먹어줘야죠 ㅎ 이번엔 장작 좀 넉넉히 가져와서 불멍에 맥주 한잔합니다. 불타오르는 스벅 맥주 ㅋ 경량패딩 입어줬습니다 ㅋ 나사 데크팩만 사용하다가 못쓰게 된것도 많고해서 같이 쓰려고 오징어 데크팩 데려와서 한번 사용해 봤습니다. 역시 둘다 같이 써야겠더라구요. 둘쨋날 점심은 제주도 레이식당에서 날아온 뿔소라 에스까르고와 톳파스타 먹어보려구요. 올초에 제주도 갔을때 구좌읍 평대리에 있는 벵디에서 식사를 했는데 뿔소라랑 톳은 레이식당 시그니처 메뉴에도 들어가더라구요. 레이식당도 평대리에 있더라구요. 캠핑장에서 뿔소라 에스까르고라… 와입이 사진 찍기전에 뿔소라를 올렸어요 ㅋ 빵에 올려서 와인이랑 먹어주니 굿굿굿… 에스까르고 양이 살짝 아쉬워서 톳파스타도 개봉. 2인분 주문했는데 일단 1인분만 먹어보려구요. 히야~~~ 맛이 진짜 끝내줍니다. 제가 파스타를 그닥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이 아이는 진짜 맛있더라구요 ㅎ 밥도 볶아먹으라고 하던데 볶음밥도 진짜 굿^^ 늦점 먹고 또 저녁엔 샘겹살 궈 먹었습니다 ㅋ 둘쨋날 밤에도 불멍하며 맥주 한잔… 친구가 카톡이랑 다음이 이상하다고해서 이상한줄 알게 됐네요 ㅋ. 이런거 보면 한국 자본주의가 참 취약한것 같죠. 몇년전 일어났던 KT 통신구 화재에서 교훈을 못얻은것 같아요. 이때 모 국회의원이 북한 테러라고 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 어, 어제랑 똑같은 12도다 ㅋ 일욜 아침은 남은 톳파스타 한번더 먹었습니다. 아, 맛있다… 초3에게 저기로 올라가면 토토로를 만날수 있을거라고 하니 묘한 미소를 짓네요 ㅋ 우와 여기 경준데 단풍이 빨리 찾아온것 같아요. 진짜 문복산은 가을이 참 좋은것 같습니다…
경주 안강 가온누리 캠핑장
자, 이제 다시 캠핑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연휸데 이게 어디 저만의 생각이겠습니까 ㅋ. 예약제로 운영되는 캠핑장은 예약이 거의 불가능. 그래서 선착순으로 운영되는 캠핑장을 찾다가 경주하고도 안강에 있는 캠핑장으로 가보려구요. 금욜 초3 방과후 마치고 캠핑장으로 출발하려고 했는데 오전 6시부터 사이트가 엄청 빠른 속도로 빠지더라구요. 저희가 출발할때쯤 캠핑장으로 전화했더니 7자리 밖에 남지 않았더라구요. 그래도 어쩝니까 준비는 다 해놨는데 일단 떠나야죠. 언양쯤 가서 다시 전화를 했더니 이제 두자리 밖에 남지 않았다며 어디쯤 왔는지 위치를 묻더라구요. 그러더니 저희 자리를 잡아놓겠으니 빨리 오라고 하더라구요. 이제 조금 안심이 되더라구요 ㅋ 6월에 수리덤 갔다가 9월에 다시 캠핑 왔네요. 여긴 폐교를 캠핑장으로 꾸며놨더라구요. 파쇄석이랑 데크 딱 두개가 남아서 저흰 데크로 선택. 여기가 바로 길가에 있어서 파쇄석 자리는 시끄러울것 같더라구요. 데크는 학교 건물 뒷편이라 그나마 나을것 같더라구요. 근데 여기도 함정이 있었어요 ㅋ. 암튼 사이트가 45개 정도 있으니 저희가 44번째로 들어온거더라구요 흐미 ㅡ..ㅡ 운동장엔 파쇄석을 깔아서 사이트를 만든듯요. 운동장이 가득찼네요. 옛날 국민학교 다닐때 생각이 나더라구요. 저는 국민학교 복도 바닥 보면 양초 칠해서 바닥 닦은 기억밖에 없어요. 교실은 왁스로 닦았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저희 자리앞에 트램펄린이 있었는데 아침부터 저녁까지 애들 뛰어노는 소리가… 아침엔 알람이 필요가 없더라구요 ㅋ. 애들이 사장님이 오픈하기 전부터 들락날락 하더라구요 ㅡ..ㅡ 국민학교엔 무조건 있죠. 저도 호랑이 타고 사진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여기가 저희 사이틉니다. 이렇게 낡은 데크는 솔직히 첨입니다. 군데군데 부숴지고 삐걱거리더라구요. 안쪽 두자리는 저희가 간 다음날에 일행들이 사이트 두개를 잡아서 들어오더라구요. 꽉막힌 자리라 항상 비워두는 자리라고 생각했는데 들어오더라구요. 어릴때 많이 사용했던 기억이… 초3 포함 많은 아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염소들. 학교 건물 옥상에서 가져간 보드를 열심히 타는 초3. 실컷 타고 갑니다. 화장실은 깨끗하더라구요. 근데 휴지없는 캠핑장은 첨 봤어요. 5만원이나 내고 캠핑하는데 화장실에 휴지가 없다니… 사장님 휴지값 아끼다가 인심 잃습니다. 개수대도 깔끔… 오늘 저녁은 와인과 양갈비^^ 탁구 라켓 러버는 어디로? 공도 찌그러졌네요. 냉장고도 있는데 남은 오뎅 넣어놓고 까먹고 왔어요 ㅋㅋㅋ 불멍하며 오뎅에 한잔더^^ 초3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염소한테 먹이주러 ㅋ 둘쨋날 커피 한잔하고 들어와서 먹태랑 낮술^^ 이것도 국민학교엔 꼭 있었죠 ㅎ 초3이 국물떡볶이가 먹고싶데서… 오뎅이랑 치즈는 따로 넣었습니다. 둘쨋날도 남은 양갈비에 와인 한잔… 불타는 와인 ㅋ 편의점에서 데려온 디지몬빵 맛좀 봅니다. 오지 않았던 것처럼 깔끔하게 정리하고 갑니다. 초3은 양산에서 온 동갑내기 친구를 만나 하루 더있다 가자고 가자고… 하지만 잘 달래서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