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ymaan
1,000+ Views

처음보는 사람들은 놀란다는 육아방식.jpg

(안에 아기 낮잠 자고 있음)



(안에 사람 자고 있음)



(빈 유모차 아님)



(드르렁)

북유럽에서는 신선한 공기가 애기들 더 건강하고 더 잠 잘 자도록 돕는다고 생각해서 밖에서 낮잠을 재움!!

근데 자기집 정원에서 뿐만 아니라 공원, 길거리, 유모차 전용 주차장 등등 보호자가 식당이나 쇼핑할 때도 그냥 유모차랑 아기만 밖에 놔둔다고...(덴마크인 피셜)

근데 실제로 그런 문화 모르는 미국인이 아기 혼자 있는거 보고 놀라서 경찰 부른적도 있다고 함ㅋㅋ

참고로 유모차 안에 베이비 모니터가 있어서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



저 나라 문화잖아 안전하니깐 두겠지....우리나라는 유독 다른나라 육아문화 이해를 못하더라 그 나라 문화라는데도 한국기준에 맞춰서 잔소리함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 유명인들의 보기드문 사진들.jpg
나탈리 포트만과 스칼렛 요한슨 중딩 브래드 피트 차차차 추는 이소룡 찰리 채플린과 아인슈타인 일라이저 우드(반지의 제왕 호빗)와 디카프리오 해리포터팀의 식사시간 지미 핸드릭스와 믹 재거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라이언 고슬링 고등학생 맷 데이먼 대학생 마이클 조던 설거지 하는 마이클 잭슨과 폴 매카트니 엘리자베스 여왕의 군복무 시절 미스터 빈과 어린 크리스찬 베일 꼬마 엠마 왓슨 화장 연하게 한 레이디 가가 초딩 아놀드 슈왈제네거 간달프와 피터 잭슨 15살 더 락 어린 히스 레저 크리스찬 베일과 히스 레저의 마지막 식사 10대 버락 오바마 중딩 빌 클린턴 심슨을 만든 사람들 무면허로 과속하다 체포된 20대 빌 게이츠 찰리 채플린과 간디 대부 촬영 중 쉬고 있는 다이앤 키튼과 알 파치노 모피 신발을 신은 아인슈타인 조니 뎁과 오아시스 마릴린 먼로와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슬래시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꼬마 안젤리나 졸리 젊은 시절의 클린트 이스트우드 처음으로 단체 사진을 찍는 비틀즈 비틀즈와 무하마드 알리 LA 레이커스에 입단한 코비 브라이언트 파블로 피카소와 배우 브릿지 바르도 로마 거리를 걷고 있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존 F. 케네디와 그의 딸 캐롤라인 케네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여권 사진 엘리자베스 2세와 에든버러 공작 헬리콥터에서 내리는 프랭크 시나트라 파이프 담배를 피우는 아인슈타인 폴 매카트니와 믹 재거 담배를 나누어 피는 데이비드 보위와 엘리자베스 테일러 엘비스 프레슬리 군복무 시절 오드리 햅번과 조지 페파드 전용기에서 피아노를 치는 엘튼 존 몬테레이 팝 페스티벌에서 지미 헨드릭스 탁구 치는 폴 뉴먼과 로버트 레드포드 대화를 나누고 있는 트뤼포와 히치콕 1958년 월드컵 우승 후 귀국한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마음이 허할 때 보면좋을 음식이 돋보이는 영화들 - 1탄.jpg
리틀 포레스트 (Little Forest, 2018)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일상을 잠시 멈추고 고향으로 돌아온 혜원은 오랜 친구인 재하와 은숙을 만난다 직접 키운 농작물로 한끼 한끼를 만들어 먹으며 고향으로 돌아온 진짜 이유를 깨닫게 된 혜원은  새로운 봄을 맞이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데… 바베트의 만찬 (Babette's Feast, 1987) 어느날 덴마크의 바닷가 작은 마을에 파판의 편지를 품에 안은 바베트라는 여자가 찾아온다. 새로운 가족이 되어 살아가던 바베트에게 엄청난 복권이 당첨되자 그녀는 이 소박한 마을에 최고의 만찬을 준비하는데… 아메리칸 셰프 (Chef, 2014) 일류 레스토랑의 셰프 칼 캐스퍼는 유명음식평론가의 혹평을 받자 홧김에 트위터로 욕설을 보낸다. 이는 온라인 핫이슈로 등극하고 칼은 레스토랑을 그만두기에 이른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그는 쿠바 샌드위치 푸드트럭에 도전하는데… 줄리 & 줄리아 (2009) 전설의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  외교관 남편과 함께 프랑스에 도착한 줄리아는 외국생활에서 먹을 때 가장 행복한 자신을 발견하고 명문 요리학교 ‘르꼬르동 블루’를 다니며 요리 만들기에 도전, 마침내 모두를 감동시킨 전설적인 프렌치 셰프가 되는데… 음식남녀 (Eat Drink Man Woman, 1994) 유명 호텔 요리사이자 아버지 '주사부'  주사부는 나이가 들면서 미각을 잃어감과 동시에 가족들과 흩어져 살게 된다. 결혼과 사랑을 위해 독립을 계획한 사랑하는 세 딸을 위해, 아버지는 오늘도 저녁 식사를 준비하고 가족들을 초대하는데… 토스트 (Toast, 2010) 영국의 푸트라이터 '나이젤 슬레이터'의 이야기. 1960년대 영국을 배경으로 맛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어른들의 추억 여행. 출처 마음이 허할 땐 역시 배를 채우는 것으로,,ㅎㅎㅎ
파랑새는 사실 파랗지 않다.. 근데 파란새가 있긴함.jpg
어렸을 때 동화에 자주 등장하던 파랑새 주변에서 쉬이 접하는 새와 다른 신비로움에 로망을 가진 여시들이 나말고도 꽤 있었을 꺼임 실제로 한국에 쉽게 접하기는 어렵지만 파랑새가 존재한다! (두근두근) 파랑새 머리는 검고 부리와 다리는 붉은빛 몸은 청록색이다 으음.... 아무튼 얘가 공식 '파랑새' 이다 이쯤이면 얘는 청록새 아닌가요? 날개를 펼치면 이 새가 파랑새라고 불린 이유를 알 수 있다 그렇지만... 우리가 기대한 거랑은 뭔가 다름ㅜ.. 좀 더 이렇게 몸 전체가 완전히 파랑파랑한.. 그런 파란새는 없는 것일까? 사실 존재한다! 그것도 한국에 ㅇㅇ 바로 이 친구다 큰유리새 수컷! 참고로 큰유리새 암컷은 예쁠필요가 없기때문에 평범한 갈색이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치장은 수컷의 몫이니까 털빛깔이 훨씬 선명한 코발트색 푸른빛이며 털쪘을때 통통해서 귀엽기도 하다 ㅎㅎㅎ 큰유리새의 친척뻘인 쇠유리새도 어느정도 푸른빛을 띄는 새다 한국의 귀여운 새들이 알려지는건 좋은 일이니 같이 소개하겠음 ㅇ.ㅇ~ 당연히 수컷만 푸른색이다^^ 남색의 등과 대비되는 하얗고 통통한 배가 씹덕포인트 큰유리새가 더 파랑파랑하긴하다 일러스트 출처 뉘뉘미미 하지만 여기서 조금 더 욕심을 내서 파란색이 아니라 더 요정같은 연하늘빛 파란새를 원한다? 그런 새는 존재하지않는다... 한국에는ㅇㅇ 짜잔! 북미의 산파랑지빠귀다 (마운틴 블루버드) 등쪽은 푸른빛 배쪽은 연하늘 빛으로 영롱함.. 색이 CG스러워 보이기까지 한다 전설의 포켓몬 프리져의 모티브가 이 친구 아닐까? (걍 추측임) 정면은 화난 병아리같음 털 그라데이션 예술작품 오늘은 파랑새에 대해 알아보았다 공식 파랑새는 파랗기보다는 청록빛이며 우리가 생각하는 정도의 파란새는 아마 큰유리새나 산파랑지빠귀 일 것이다 출처
미국에서 첨 본 신기한 최고의 꿀알바 "하우스시팅"
다들 부모님이 어디 간 사이에 애기들 봐주는 "베이비시터"는 많이 들어봤잖아? 미국은 애완동물랑 아동 복지가 강해서 애들만 놔두면 안되서 대학생들 베이비시터 알바도 많고  그거랑 비슷한 걸로 가족이 여행갔을때 애완동물 밥주고 산책해주고 놀아주고 하는 펫시터 알바도 있음 많은 알바중, 내 기준 제일 꿀 알바는 '하우스시팅' 주로 장기 출장이나 여행을 갈때, 몇일에 한번씩 내 집에 들러서 자고가면 되는 알바야 내가 여행을 간다고 치면, 청소해라 뭐 이런거 1도 없이,  어디 영화보러가든 놀러가든 뭘 하든 상관없고 그냥 밤에 잠만 그 집에서 자면 되는 알바 몇 시간 이상 있어주라 이런 경우도 있긴 했는데 주로 몇일에 한번씩 들려서 잠만 자면 됐었어  그냥 냉장고 음식도 꺼내먹고, 요리도 하고 싶음 해먹고,  티비도 보고, 게임을 하든 공부를 하든 내 집처럼 편하게 쉴수있어서 좋음 보통 친구네 자식이나 아는 동생에게 부탁해서 알바비도 후함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꿀알바 ------------------------------------ Q: 한국에서는 들어본 적도 없는 이 알바의 이유는?  A: 주거칩입하는 사람들을 피하려고 ------------------------------------ 난 뉴욕에 살아서 다른 주는 잘 모르지만 뉴욕은 "Squatter’s Rights" 이라는게 있음 이름부터 '주거칩입자의 권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 개소리인가 싶었는데, 진짜 이상함... 미국은 주거칩임이나 공공이나 사유지를 무단으로 들어가는 행위를 강하게 처벌함 그런데, 뉴욕과 같은 몇몇 지역에서는 주거칩입자에게 추가적인 권리가 있음. 만약 이게 내 가족, 친구, 아는 사람, 모르는 사람의 집이든 말든, 어떤 곳에서 30일 이상 먹고 자고 생활하면........ 단 30일만 버티면!!!!! "[SYSTEM] 유저 '주거칩입자'님이 '집에 대한 권리'를 습득하셨습니다. " 이제 나도 이 집에 대한 권리가 생겨서, 집주인이 여행에서 돌아와서 경찰을 부르고 신고해도 나는 당당하게 이 집에서 살 수 있음. 경찰도 날 못 건든다 ㅇㅅ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주인은 변호사 고용해서 고소해서 재판가야함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재판이 뚝딱! 하고 되는게 아니잖아? 그리고 판사가 주거침입자에게 나가라고 해도 폭행같은 범죄행위가 없으면 보통은 지금 이시간 당장 나가! 이러지 않음. Mercy Period라고 이 기간 안에 나가야한다. 이런 식이라 뭐 잃을게 없는 노숙자가 나도 권리가 있다고 이리저리 질질 끌면 1년 넘게 가는 것도 가능... 애기들이랑 가족여행을 다녀온 집주인이 화나서 주거칩입자를 때리거나 했다면,  주거칩입자가 역고소하는 등 별별 일이 다 있음 ㅋㅋㅋㅋ 음... 어떻게 끝내지... 어쨌든 하우스시팅 넘나 편하고 좋음. 완전 꿀알바!! 그럼 안녕! ㅊㅊ 쭉빵 모야 주거침입자의 권리...???? 대체 왜??? 남의 땅 뺏어 만든 나라 법 답네 싶었는데 역시나ㅎ 근데 나 저 알바 진짜 잘 할 자신 있는데 ^^ 누가 안 시켜주나~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