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두고두고 기억해야할 을사오적(乙巳五賊)

을사늑약

1905년 일본이 대한제국을 강압하여 체결한 조약으로, 외교권 박탈과 통감부 설치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 조약으로 대한제국은 명목상으로는 일본의 보호국이나 사실상 일본의 식민지가 되었다.





을사오적




박제순

대한제국 참정대신



이지용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



이근택

대한제국 중추원 의장




이완용

제2대 조선총독부 중추원 부의장



권중현

조선귀족 자작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을사육젖.. 굥추가요~
이것들 후손 다 찾아야함 대대손손 잘살면 안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외로 한글인거
대한민국의 돈의 단위은 '원'이다. 한자로 말고있는 사람들이 있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한글이다. 한국은행법에 대한민국의 화폐단위는 원과 전으로 한다고 규정되어있는데 영문표기는 있지만 한자는 없다. 사실은 과거에는 한자이었는데 한글로 바꾼거다. 사진은 이승만정부 시기 이승만이 있는 1953년까지 발행되던 1000원(圓)이다. 광복이후부터 1953년까지의 대한민국의 화폐단위는 둥굴 원(圓)이었다. 하지만 1953년초 전쟁으로인한 혼란한 물가를 잡기 위해서 이승만 정부는 화폐개혁을 하는데 이때 발행된 화폐는 환(圜)이었다. 환은 1962년까지 발행된다. 박정희 정부가 들어서면서 1962년에 또한번 화폐개혁을 하는데 이승만 정부시기의 원(圓)과 구분 하기위해서 한자표기는 없어버리고 '원'이 되었다. 이게 무슨의미가 있는지 이해가 안갈수있는데 금융기관에서 이승만 1000圓을 퇴계이황 1000원대신 사용할수 없다. 반대로위에 있는 독립문100원은 이순신 100원대신 사용할수 있다. 국어사전 또한 한국은행법을 따라서 한자표기가 전혀 없다. 일본의 경우에도 원은 한자가 아니라서 카타로 표기한다. 다만 중국어권에서는 둥굴원이나 으뜸원으로 대한민국원을 표기한다. 다른한자로 음차할바에는 원래 한자였으니 그걸 그대로 쓰는거 같다.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가장 긴 역사를 가진 다이아몬드.jpg
16세기초 무굴제국을 건국한 "바부르"는 187캐럿의 거대한 다이아몬드에 대한 기록을 남김. 그의 기록에 따르면 이 거대 다이아몬드는 14세기초 어떤 왕이 한 인도 남부의 왕국을 침략했을때 얻은 것이라고. 이 다이아몬드는 여러 왕국을 거쳐 바부르가 전리품으로 들고왔음. 참고로 바부르는 왕위에 오른지 4년만에 사망함 그리고 시간이 흘러흘러 1739년, 페르시아 황제 나디르가 침략했고 다이아몬드는 그때 약탈되었음. 나디르는 그 유명한 다이아몬드를 보고는 감탄하여 "코이누르" 즉 페르시아ㅡ힌디어로 "빛의 산"이라는 이름을 붙여줌(이후 나디르는 부하에게 살해당함) 이후에도 거대하고 유명한 다이아몬드, 코이누르는 몇백년간 여러 왕조에 옮겨다녔음. 페르시아 다음엔 아프가니스탄 두라니 왕국으로 그다음엔 시크 왕국으로.... 그리고 시크왕국의 펀자브 지방이 영국령으로 편입되던 1849년. 「The gem called the Koh-i-Noor, which was taken from Shah Sooja-ool-moolk by Maharajah Ranjeet Singh, shall be surrendered by the Maharajah of Lahore to the Queen of England 」조약 中 다이아몬드는 빅토리아 영국왕 손에 떨어졌음 (영국에 넘어가기 전 마지막 모습을 그린 것) 그리고 이 돌의 못생긴 모양(영국사람들이 보고 실망했다고)은 1852년 다듬어졌는데 이때 코이누르를 굉장히 깍아내서 100캐럿 정도가 되었다고 함 (이후 빅토리아 왕이 브로치로 착용한 모습) 이 코이누르는 브로치로 사용되다가 1901년에 왕관에 올려졌고(사진은 에드워드 7세의 왕비. 1902) 1937년 영국왕 왕관에 올려졌음. 당연히 이 다이아몬드는 소유권 문제에 시달리고있는데, (인도,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영국) 2010년 인도 방문 중이던 영국 총리가 ""전례가 되면 대영박물관은 순식간에 텅 빌 것"" 이라고 머리 텅빈 소리 한것도 바로 이 다이아몬드 소유권 논쟁 때 나온 말임(떼잉....제국주의 놈들) 참고로 코이누르는 이제까지 "남자들"의 손에서 다사다난했기에 영국 왕조에서는 "남자들"이 착용하면 불운을 가져온다!! 하는 소문이 돌았고 따라서 지금까지 영국 왕조 여자들만 착용하고있다고함 출처 영국.. 대애단하군요 ㅎ..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최신 근황 (헤르손 전선)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은  동북부 루한스크 전선. 동부 돈바스 전선. 남부 헤르손 전선. 남동부 자포리자 전선.  이렇게 있음. 동북부 루한스크 리만에서 대승한  우크라이나 군은 루한스크 전선을 공략하면서  놀랍게도 헤르손 전선도 같이 공략하고 있음. 남부 헤르손 전선은 러시아 군 2만 5천 명이 있는 밀도가 높은 전선으로 공략하기 쉽지 않은 곳임.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핵심 전선으로  러시아도 신경을 많이 쓰는 곳임.  우크라이나는 엘리트 부대 제1전차대대,  제1보병대대를 앞세워 강력하게 밀어붙인 상태로  단 하루 만에 25km를 돌파하는  쾌속 진격을 달성함.  우크라이나 군의 양방향 공격은  러시아 군을 가두는 거대한 포켓을 형성했고   후퇴하지 않으면 러시아 군이 포위 섬멸될 상황.  러시아 군은 어쩔 수 없이  전선을 포기하고 빠르게 후퇴하고 있음.  전선이 붕괴되어 무너진 상태.  우크라이나 군은 단 한 번의 기동전과 포위 전술로  전선을 붕괴시키는 괴력을 보여줬음.  우크라이나 군이 엄청나게 잘 한 것도 있지만 러시아 군이 약해져서 발생된 결과라고 생각함.  우크라이나 군은 헤르손 전선의 특수성.  드네프르 강을 이용한 보급 차단 전술을 사용했음.  드네프르 강을 연결하는 3개의 다리를 하이마스 정밀 유도 로켓으로 포격하여 다리를 파괴하는 것.  다리를 파괴하여 러시아 군의 보급 역량을 약화시켰고  헤르손 보급로를 집요하게 공략했음.  드론, 인공위성으로 드네프르 강을 지나는  바지선을 파악했으며 무인공격기, 포격 등으로 최대한 격침하려고 노력했음.  러시아 군을 감시하기 위해 무인 반잠수정까지 동원했을 정도로  우크라이나 군은 헤르손 전선에 진심이었음. 보급로가 막힌 러시아 군은 전투 역량이 조금씩 약화되어 우크라이나 군에게 계속 밀리는 중으로   헤르손 전선 러시아 군은  상당히 불리한 상황에 놓여졌다고 판단됨.  러시아 군도 손을 놓고 구경만 하고 있지는 않았음.  다리 밑에 부교를 놓아 보급로를 뚫을 생각을 함.  하지만 드네프르 강 부교 연결 작업은 더딘 상태로 아직도 완성되지 못한 것으로 보임. 우크라이나 군은 부교가 완성되기 전에 공세를 가해  헤르손 전선을 종결하고 싶어 하는 것 같음.  이 부교를 러시아 군의 보급로가 아닌  러시아 군의 퇴로로 만드는 것.  러시아 군의 보급로를 끊고, 탄약고를 파괴한 후,  공세를 가하는 우크라이나 군의 전략은 매우 훌륭했음.  러시아 군이 하루 만에 25km를 내줄 정도로 약체화되었으면 충분히 해볼 만한 상황인 것 같음.  마지막으로 보급은 군대의 생명줄이며  지리는 전쟁에 있어 항상 신경 써야 할 요소인 것 같음.  우크라이나 군은 헤르손 전선 북동부를 다 탈환하고 노바 카호바카까지 진격할 수 있을지 기대됨.  3줄 요약. 1. 우크라이나 군은 남부 헤르손 전선을 강타하여 쾌속 진격함. 2. 우크라이나 군의 기동전과 러시아 군의 약체화가 결합된 결과물.  3. 보급 차단 때문에 헤르손 전선 러시아 군이 많이 약체화되었음.   군사갤러리 후지토리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