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h8179
100+ Views

가을비 / 도종환

가을비 / 도종환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했던 자리에
오늘 가을비가 내립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동안
함께 서서 바라보던 숲에
잎들이 지고 있습니다
어제 우리 사랑하고
오늘 낙엽 지는 자리에
남아 그리워하다
내일 이 자리를 뜨고 나면
바람만이 불겠지요
바람이 부는 동안
또 많은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고
헤어져 그리워하며
한세상을 살다가 가겠지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마음 속에 있는 너 / 이해인
내 마음 속에 있는 너 / 이해인 내 마음속엔 아름다운 굴뚝이 하나 있지 너를 향한 그리움이 하얀 연기로 피어 오르다 노래가 되는 너의 집 이기도 한 나의 집 이 하얀 집으로 너는 오늘도 들어오렴 친구야 전에는 크게 굵게 쏟아지는 소낙비 처럼 한꺼번에 많은것을 이야기 하더니 지금은 적게 내리는 이슬비 처럼 조용히 내게 오는 너 네가 어디에 있든지 너는 쉬임 없이 나를 적셔준다. 소금을 안은 바다처럼 내 안엔 늘 짜디짠 그리움이 가득 하단다. 친구야 미역처럼 싱싱한 기쁨들이 너를위해 자라고 있단다. 파도에 씻긴 조약돌을 닮은 나의 하얀 기도가 빛나고 있단다. 매일 산 위에 올라 참는법을 배운다. 몹시 그리운 마음 궁금한 마음 즉시 내 보이지 않고 절제할 수 있음도 너를위한 또 다른 사랑의 표현임을 조금씩 배우기 시작한다. 매일 산위에 올라 바다를 보며 참는 힘을 키운다. 늘 보이지 않게 나를 키워주는 고마운 친구야 비 오는날 듣는 뻐꾹새 소리가 더욱 새롭게 반가운 것 처럼 내가 몹시 슬픔에 젖어 있을때 네가 내게 들려준 위로의 말은 오랜 세월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단다. 내 얕은 마음을 깊게 해주고 내 좁은 마음을 넓게 해주는 너 숲속에 가면 한 그루 나무로 걸어오고 바닷가에 가면 한점 섬으로 떠서 내게로 살아오는 너 늘 말이 없어도 말을 건네오는 내 오래된 친구야 멀리있어도 그립고 가까이 있어도 그리운 친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