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terfever
10,000+ Views

바다가 보이는 언덕위 작은집

Hillside house by Okuwada Architects Office overlooks the ocean A glazed wall faces out towards the Pacific Ocean at this house in the Japanese resort town of Shirahama by Osaka firm Okuwada Architects Office (+ slideshow). The single-bedroom Shirahama no Hiraya house was designed byOkuwada Architects Office for a family who purchased a plot on a hill near the town. Sloping forested terrain surrounds the property on three sides, while the fourth elevation looks over the edge of the hillside to the nearby ocean. The building's single-storey profile and shallow pitched roof also help to reduce its visual impact on the picturesque surroundings. "Like drawing a line along the mountains, I set the height of the house to feel the beauty of the horizon of the sea," architect Takeshi Okuwada told Dezeen. A road loops around the site and provides access to the top of a gravel forecourt, which slopes down towards the hous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외 주택건축 사례 #1 : 나도 지어보고 싶은 현실적인 크기의 주택 Inspiration
내집 마련의 꿈? 13년 지출 최소화하고 꼬박 모아야 서울 아파트 장만 (연합뉴스 16.02.28) 내 집 마련의 꿈은 멀기만 하다. 열심히 일해서 산 내 집이 결국에는 아파트여야 한다는 사실에 허탈감이 든다. 최근 ‘땅콩주택’, ‘미니하우스’ 등 작게 나마 나의 공간을 가지고 싶어 하는 수요들이 생겨나고 있다. 이번에 소개하는 주택들은 비록 외국의 사례지만, 크지 않은 면적에 멋진 집을 지은 사례들이다. 주변 동네도 소박한 곳이고 건물 또한 실용적인 건물이 대부분이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잠시나마 가슴속에 불태울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사례들을 참고하여 현실적인 예산 내에서 도심형 주택이나 전원주택 등 내 집을 지을 때, 혹은 지금 당장은 아니라도 미래를 구상할 때 참고해보면 좋을 것이다. 1. 호주 멜버른 도심의 주택 면적은 178㎥(약 53평), 2015년에 지어진 주택이다. 집주인인 젊은 부부는 도심의 위치상 편의성을 누리면서 기능, 공간, 채광 등의 요소들도 포기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뒷마당을 넓은 테라스로 개조하여 도심 속에서도 휴식 공간을 포기하지 않았다. 위의 사진은 뒷마당 겸 테라스이다. 측면에 소파를 두어 휴식공간 및 가족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 2층 식당은 하단부를 시멘트로 마무리한 아일랜드 식탁을 식당 중심부에 배치했다. 흰색 페인트와 시멘트가 묘한 통일감을 준다. 파사드는 기존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파사드 : 건물의 출입구가 있는 정면부) 2. 사이타마현 아사카시 목조주택 아사카 시 전철역 근처에 위치한 105㎥(약 31평) 정도의 주택이다. 밀집 주거지역에 위치한 주택이며, 젊은 부부를 위한 주택이다. 위의 사진을 보면 1층 현관은 기둥이 없는 스타일이다. 밤에는 더욱 은은한 외관을 보여준다. 2층의 발코니는 철제 기둥 없이 나무 기둥만으로 버티게끔 설계해서 기존의 철제기둥 방식보다 훨씬 파격적이다. 보와 기둥은 같은 형태를 모두 사용하여서, 각자가 자신의 공간과 구성원의 공간이 동일한 곳이라는 통일감을 느끼게 해줄 수 있다. 게다가 위의 사진과 같이 기둥과 보를 같은 형태로 사용하면 공사기간도 짧아지고, 비용도 더욱 저렴해지는 이점이 있다. 뒷면 외관은 특별히 배관이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3. 도쿄의 네리마구 ‘Nerima House’ 2015년에 건축한 이 건물은 면적이 99㎥(약 29~30평)밖에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3개 층의 높이와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건축물의 높이 제한으로 인해 1층은 반지하로 설계하였다. 건설비용은 약 39,000,000엔이 들었다고 한다. 1층은 반지하이지만 햇빛이 충분히 들 수 있게 끔 설계하였다. 창문에서 바로 보이는 정원을 잘 관리하였다. 집 사방의 공간을 소홀이 관리하지 않았다. 위의 사진을 참고하면 온전하게 높이를 확보한 층은 2층이다. 건축물 높이 제한을 피하고 최대한 많은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각 층의 높이를 줄였다. 그 결과 3층의 넓은 다락방과 테라스까지 확보할 수 있었다. 사방이 창문으로 개방되어 있어서 조명을 켜면 외부에 빛이 환하게 새어 나온다. 이상 3가지 해외의 현실적 주택 사례를 살펴보았다. 국내 환경과 여러 법규상 참고해도 접목이 어려운 사항도 있을 것이다. 어디까지나 컨셉이나 각 요소별 디자인, 구조 참고 차원에서 체크해보면 좋을 것 같다. 다음에 또 다른 사례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주택사례 출처 및 더 많은 사례 : 여기)
1930년대 지어진 전주폐가 리모델링 레전드
저는 오래 전부터 기와집에 살아보고 싶다는 막연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우연히 아주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었던 기와집을 보게 되었습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았지만 여기야말로 꿈만 꾸던 그 집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고치겠다는 마음을 먹은 후, 차근히 완성해나간 집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폐허처럼 변해버린 적산가옥 제가 마주했던 첫 모습입니다. 긴 시간을 사람이 거주하지 않고 폐허로 있다보니 무너지기 일보 직전 처럼 보였어요.  어떻게 고쳐야하나 심란한 마음 뿐이였죠. 보시다시피 전문가도 기피할 것 같은 상태여서 골조만 살리고 나머지는 거의 새로 지어야 했습니다. 다시 짓는다고 해도 이 집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느낌은 최대한 살리기로 했습니다. 원래의 모습을 너무 파괴하면 제가 이 집을 선택했던 이유가 없었거든요.  쓸 수 없는 기와는 모두 걷어내고 보수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원래 기와와 비슷한 걸 구해 남아 있는 기존 기와와 함께 사용해 지붕을 만들었어요. 16평 주택의 재발견, (직접 그린 도면) 평수로 치면 크지 않는 크기여서 방을 다 오픈해 공간이 전부 이어지도록 미리 스케치한 후 시공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주거형태 상 겨울엔 추위를 완벽히 막을 수는 없어 이를 감안해 거실엔 냉난방기를 두고 방엔 보일러를 깔아 보온을 최대한 유지하려고 했어요.  나무 자체만으로 오랜 시간을 머금은 듯한 분위기를 풍겨 철거를 하면서 나온 목재들은 버리지 않고 문을 만드는데 사용하고, 문 앞에 놓여 있는 디딤돌도 철거에서 나온 돌을 재활용해 흔적들을 조금씩 남겨두었어요. 문을 열면 드르륵 정겨운 소리가 들릴 것 같은 중문.  시간이 얽힌 거실 거실에서 바라본 마당 모습입니다. 마당 앞 툇마루처럼 생긴 곳엔 옛날 교실 바닥 자재를 깔아 거실과 공간을 분리하면서 통로의 느낌을 더 강조했습니다. 거실 안쪽까지 햇살이 깊숙히 들 수 있도록 큰 창은 철을 사용해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했어요.  살랑거리는 바람을 맞으며 차를 마시기에 딱 좋은 툇마루. 오죽과 감나무를 마당에 심어 겨울이 되면 다니 단 홍시를 먹을 수 있는 재미. 이런 즐거움이 마당 있는 집의 매력인 듯 해요. 사계절을 가장먼저 느낄 수 있는 작은 뜰.  복도 끝에 자리잡은 화장실.  낡은 것들이 모여 편안한 분위기를 주는 거실. 작은 심야식당 지인이 놀러와 얼굴을 보며 요리를 할 수 있도록 11자 형태의 아일랜드 주방으로 시공했습니다. 그리고 공간을 분리하면서도 편히 오갈 수 있도록 식당 주방처럼 싱크대와 테이블 사이에 작은 문을 만들었습니다.  주변과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고재를 사용한 주방.  노출 천장엔 인더스트리얼 조명을 달아 스타일리쉬함을 더했다. 거실 큰 창으로는 이곳까지 햇볕이 닿지 않아 주방 천장 가운데를 뚫어 창문을 만들었습니다. 매일 아침 들어오는 아침 햇살과 비가오는 날이면 천장 유리를 통해 들리는 빗소리가 고요한 집 안을 더욱 운치있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들게 해요.  주방에서 바라본 모습.  운치 가득한 사랑방 탁- 트인 시야가 시원한 유리문 너머엔 쉼을 위한 침실입니다. 폴딩도어문을 설치해 공간이 이어진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날씨가 더운 여름엔 활짝 개방해두고 추워지는 겨울엔 도어를 닫아두어 온도를 최대한 밖으로 나가지 않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외국에 살았던 기억을 되살려  침실은 아늑하게 꾸몄습니다. 조명은 간접조명으로 대체하고 유리창문을 통해 햇빛이 들어올 수 있도록.  독특해보이는 침대는 나무를 사러 갔다가 얻은 텃밭 상자를 이용해 침대 프레임 만들었습니다.  기성용품이 주는 획일화된 분위기를 좋아하지 않아서 대부분 직접 만들거나 리폼한 가구들이에요.  느긋하게 책을 읽기에 좋은 곳. 자연의 소리가 들리는 곳  작은 휴양지. 낡은 질감의 나무문을 열고 나오게 되면 작은 테라스가 나타납니다. 늦은 점심 은은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이 있을 때면 해먹에 누워 낮잠을 자곤 해요. 몸과 마음이 풀리는  개인 야외온천 개인적으로 가장 애정하는 공간 욕실.  평소 반신욕을 좋아해 인테리어를 하면서 욕실에 힘을 가장 많이 주었어요. 꽉 막혀 있는 것 보다 자연풍경이 눈 앞에 보여지면 더 좋을 것 같아 통창을 내고 밖엔 단풍나무를 심었습니다.  창을 낼 때는 옆집 주변과 시야가 차단될 수 있는 높이를 고려하는게 가장 중요했어요. 여기에 누워 반신욕을 하다보면 가을엔 단풍나무가 겨울엔 소복이 쌓이는 눈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계절의 변화를 몸소 느끼는 것 같아 너무 좋아요. 야외 온천에 온거 같기도 하고요. 은근한 나무냄새가 베일 것 같은 욕실 벽. 라이프 스타일을 담아,  저는 집을 고치거나 꾸밀때 항상 제가 뭘 좋하하는지 생각하고 저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떤지를 생각해서 반영하려고 하는거 같아요. 그래야지 집에 있는 시간이 행복하고 편한거 같아요.  이제는 이사를 생각하는데 이번에는 조금 마당이 넓은 집으로 가고 싶어요. 요즘은 내가 뭘 좋아하고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를 생각하고 있어요. 이번에 새로 이사를 가면 집에서 시간을 조금더 생산적으로 쓸수 있고 또 좋아하는 걸 하면서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요. 출처 와 감각이 대단하시네요 *_* 금손 재능러 저 폐가가 이렇게 다시 태어날줄 누가 알았을 까요 ! 지금은 또 새로운 집으로 거처를 옮기신 것 같은데 인스타 구경 갔다가 저도 모르게 팔로우 하고 왔어요 :) 인스타가 궁금하시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