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인 76% "한식 몰라"
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가장 선호하는 한식을 묻는 질문에 13.3%가 한국식 치킨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11.9%)와 비빔밥(10.3%)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가장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33.6%)가 꼽혔다. 작년 1위였던 비빔밥은 올해 순위가 한계단 내려갔다. 이번 조사는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일본 도쿄, 이탈리아 로마, 영국 런던 등 해외 주요 16개 도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중략) 한식 인지도는 57.4%로 전년 대비 2.8%포인트 증가했다. 한식 만족도는 81.3%로 작년 대비 0.1%포인트 높아졌다.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가 인지도와 만족도에서 모두 1,2위를 기록했다. 일본 도쿄의 인지도와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도쿄 시민 중 한식을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 비중은 23.8%에 그쳤다.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6.5%로 전년 대비 8.4%포인트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이들의 한식당 월평균 방문 횟수는 1.6회로 0.9회 감소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107110010723?x_trkm=t 와 음흉함 보소👏👏👏 일본 편의점에도 김치 갈비 치즈닭갈비 있던데ㅋㅋㅋㅋ 설문에서까지 구라치는 종특 음흉함 못따라가 ㅊㅊ ㄷ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들이 먹는게 뭔지도 모르고 쳐먹고 있네 ㅉㅉ 멍청함에 소름이 다돋는다^^
CEO는 뭘 마실까? 양주는 발렌타인, 맥주는 테라, 소주는… [친절한 랭킹씨]
세상은 넓고 술의 종류는 많습니다. 주종별 브랜드 또한 다양한데요. 그만큼 술에 대한 취향도 제각각일 터. 기업을 경영하는 CEO들은 주종별로 어떤 브랜드의 술을 선호할까요? 월간현대경영이 조사·발표한 자료*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 ‘2021년 제19회 CEO 명품 조사보고서’(500대 기업 CEO 중 91명 참여). CEO명품선정위원회·월간현대경영 우선 선호하는 양주입니다. CEO, 하면 어쩐지 양주가 어울릴 것도 같은데요. 1위는 91표 중 32표를 얻은 발렌타인 위스키의 차지. 무려 18년 연속 1위라고 합니다. 명품 위스키의 대표주자다운 결과인데요. 그 다음 글렌피딕과 로얄살루트가 각각 15표씩을 획득해 공동 2위에 선정됐습니다. 지금 같은 계절에는 일과 후 마시는 맥주만큼 시원한 게 또 없을 터. 맥주 브랜드 선호도는 어떨까요? 맥주는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34표를 받아 클라우드(27표)와 카스(13표)를 제치고 CEO 선호 맥주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에는 47표로 카스가 압도적 1위에 올랐는데요. 올해는 순위가 꽤 떨어졌습니다. 마성의 쓴맛, 소주 브랜드 1위 자리에는 응답 CEO들의 절반 이상이 선택한 참이슬(48표)이 올랐습니다. 처음처럼이 15표를 얻어 체면치레를 했지요. ---------- 대기업 CEO들이 선호하는 주종별 브랜드를 살펴봤는데요. 여러분이 좋아하는 주종, 그리고 브랜드는 무엇인가요? 지긋지긋한 코로나 시대의 종식이 이제는 조금씩 보일 것도 같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감염병 걱정 없이 즐거운 한 잔, 머지않아 그 일상을 다시 맛볼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서울에서 20년 거주 1억대 전세 보증금 가능합니다-구로구 천왕연지타운 sh공사 특별공급 장기전세
안녕하세요^^ 서울주택입주전문가/공인중개사/투자자산운용사 황진경입니다. 아침부터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화요일입니다. 여름 특유의 냄새가 이제 물씬 풍기는 초여름이 다가왔죠>_< 여러분들은 휴가 계획 세우셨나요? 아침에 유독 힘든 출근길! 저는 휴가 계획을 열심히 구상하니 기분이 너무 좋아지면서 힘이 막 나더라구요~ 여러분들도 기분 좋은 생각 한가지씩 하시면서 힘든 순간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 오늘 아침 부동산 뉴스 입니다~~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자사 앱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주택 매입을 계획하는 수요자들은 내년 상반기에도 줄어 3분기 연속 감소했습니다. 집값이 너무 많이 올라 매입을 망설이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으신데요. 약 32%가 내년까지 매입의사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수요가 늘어날 잠재력은 여전히 높기 때문에, 집값은 아직까지는 잡히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서울 전세 어느 지역이던 이제는 최소 5~6억 이상이고 서울 주요지역은 20평도 안되는 소형 평수도 9억이 그냥 넘어가는 지금! 아직도 남들이랑 똑같이 비싼 시세대로 전세 살거나 영끌해서 대출이자만 200~300만원씩 내고 매년 1000만원 넘는 재산세 내시면서 집 분양 받으시나요? 요즘 정말 현명한 사람들은 절대로 실거주 집 한채 분양에 목숨걸지 않습니다. 물론!!!! 여유자금이 풍족해서 실거주 외 주거용 부동산을 투자 목적으로 분양 받으신다면 ok!! 알맞은 투자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실거주 목적의 집한채 대출 영끌해서 사셨다고 가정했을때 그 집 한채가 오르면 과연 다른 집들은 안올랐을까요? 주변 시세도 비슷하게 오릅니다. 그럼 과연 실거주 집 한채 올랐다고 해서 그 것을 시세차익을 봤다고 할 수있을까요? 어차피 갚아나가는 대출 이자는 동일하고 그 시세차익이 팔아야 시세차익이지 전혀 내 주머니 사정에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세금은 세금대로 계속해서 높아질 전망이구요. 게다가 현재가 부동산 고점 부근이라는 점은 대부분이 공감하실 듯합니다. 내가 인생에서 살 물건들 중 가장 비싼 물건을 구매하는데 있어서 남들 전부다 집을 사니까 부동산은 하루라도 빨리 사야된다 이런 남들이 하는 말에 현혹되어 판단하실 껀가요? 저는 부동산 투자만큼 좋은 투자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매수 시점과 매도 시점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투자가 그렇듯 매매 시점으로 인해 시세차익은 천차 만별이죠. 남들 다 사니까 나도 빨리 사야지 이런 개념으로 접근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인생에서 내가 사는 물건들 중 가장 비싼 집을 살때는 훨씬 더 신중하고 적극적으로 알아보시고 본인이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원하는 집을 분양받기 위해 시드머니도 모으고 매매 시점도 연구하는 동안 sh공사에서 운영하는 장기전세(시프트) 제도를 활용하시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 되실 수 있습니다. 시세보다 80%가까이 저렴하게 전세로 거주하시는 동안 시드머니 열심히 모으셔서 비로소 적절한 매수시점에 투자가치 충분히 좋은 주거용 부동산 겟!하시기 바랍니다. 어차피 전세 보증금은 돌려받을 수 있고 sh공사가 집주인이라서 다른 전세 보증금보다도 안정성이 월등히 높죠. <특별공급 장기전세 장점> - 2년 재계약 없이 20년 쭉 거주(무주택자격 유지시) - 현재 시세보다 80%가깝게 저렴한 20년 전세 보증금! - 소득, 차량, 자산 기준조건 심사 전혀 없음! - 전세 보증금 법정 인상 기준 5% 상한제 엄격히 지켜짐. - SH공사가 집주인이라 하자 보수/퇴거신청/보증금 환급 과정이 그 어떤 전세보다 간편하고 안정적. 장점밖에 없는 sh공사 장기전세아파트!! 제 블로그에 1억대 천왕연지타운 장기전세 들어가기 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s://blog.naver.com/wlsruddl06/222399058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