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anandsoha
1,000+ Views

혈후어 재밌는 거 하나 脱裤子放屁 바지 벗고 방귀

脱裤子放屁 ------ 多此一举 tuō kù zǐ fàng pì ------ duō cǐ yī jǔ 방귀 뀌는데 바지를 왜 벗지? 무슨 뜻인지 대충 이해 가시죠? 네, 맞습니다. 불필요한 짓을 하다. 쓸데없는 일을 하다라는 뜻입..........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승무원 익명 인터뷰] 직장인 휴가 때 피해야 할 항공사 Top7
뉴스투데이, 국내외 항공사 승무원 10여명을 익명 인터뷰해 최악의 항공사 물어보니… 승무원 입장에서 최고의 항공사는? 복리후생 좋은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 이제 여름휴가가 끝나가고 있지만, 한국의 직장인들에게 여름휴가는 1주일 안팎의 재충전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다. 그러나 올해에는 10월의 황금 연휴가 기다리고 있다. 대체휴일을 포함하면 최장 열흘을 사용할 수 있다.  이처럼 긴 휴가 기간 동안 직장인들은 소위 ‘기내식’을 먹는 해외 여행 일정을 짜게 된다. 그러나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비행기는 여행 분위기의 전체를 좌우할 수 있다. 기분 좋게 여행을 즐기고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항공사 선택이 중요하다. 서비스 품질도 품질이지만, 잦은 연착과 취소 등은 여행 스케줄을 전부 꼬이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개개인의 차이로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항공사 승무원들이 가장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다. 뉴스투데이는 국내외의 항공사 승무원 10여명을 익명으로 인터뷰했다. 그들이 꼽은 ‘여름휴가 때 피해야 할 항공사 7곳’을 소개한다. ▲ [사진=동방항공] ① 중국 동방항공 - 정해진 시간에 도착할 확률 53% 연착과 취소가 빈번한 항공사 1위로 시간이 많지 않은 여행객은 피해야 할 항공사다. 항공일정조회 사이트인 플라이트스탯츠(flightstats.com)에 따르면, 정시에 착륙하는 횟수가 53.87%로 동방항공을 탔을 때는 정해진 시간에 여행지에 도착하지 못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중국 동방항공은 운행하는 편수가 한 달 동안 5만 대에 가까울 정도로 많은 편수가 운행 중이다. 한국에서 많이 이용하는 항공사이기 때문에 꼭 참고해야 한다. 중국 항공사 승무원은 뉴스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동방항공 외에도 중국의 항공사들은 대부분 연착과 취소가 빈번하다”며 “중국은 날이 조금만 안 좋아도 비행기의 이착륙을 허가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항공사는 승무원들의 서비스의 품질도 떨어지는 편”이라며 “사회주의 마인드가 있기 때문에 책임의식 같은 것도 별로 없다”고 덧붙였다. ▲ [사진=불가리아 항공] ② 불가리아 항공 - 서비스 만족도 낮고, 활주로 이탈한 적 있어 두 번째 항공사는 불가리아를 대표하는 민영 항공사인 불가리아 항공사다. 불가리아 항공사는 2016년 온라인 여행 전문지 ‘이스케이프히어’에서 타고 싶지 않은 항공기로 1위 북한의 고려항공 다음으로 2위에 꼽혔다. 불가리아 항공은 수차례 활주로를 이탈한 이력이 있으며, 설비 안전 문서의 부실로 미국 영공 비행 제재를 받기도 했다. 세계 최대의 공항과 항공사 서비스 평가 사이트인 스카이트랙스 평가에서는 별 두 개를 받았다. 기내가 매우 낡았고, 승무원의 서비스 품질이 떨어지며, 경유지와 도착 지원 서비스가 낮은 것이 이러한 평을 받게 된 이유다.  ▲ [사진=네팔 항공] ③ 네팔 항공 - 노후한 7대의 여객기, 일방적 비행 취소 비율 32% 3번째 항공사는 네팔 항공사다. 노후한 비행기 7대로만 운영을 하고 있는데, 갑작스러운 비행 취소 통보를 자주 하는 통에 여행객들 사이에서 피해야 할 여행사로 꼽히고 있다. 2015년 2월 기준 네팔 항공사가 공지대로 비행 일정을 지킨 확률은 전체 비행의 34%에 불가했으며, 스카이트랙스는 이 항공사에 별 두 개를 줬다. 국내 대형 항공사 승무원은 “실제로 항공사에서 일반적으로 비행 취소 확률이 32%라는 것은 믿기 힘든 놀라운 수치”라며 “한국 항공사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 [사진=라이언 에어] ④ 아일랜드 라이언 에어 - 좌석수 늘리기 위해 화장실 개수 줄여 아일랜드에 기반을 둔 초특급 저가항공사로 꼽히는 라이언에어는 ‘싼 게 비지떡이다’는 말을 느끼게 해주는 항공사다. 라이언 에어는 비행기의 좌석 수를 늘리기 위해 화장실의 개수도 줄여 여행객들 사이에서 2시간 이상 탑승 해야 할 경우 피해야 할 항공사로 꼽히고 있다. 라이언 에어를 이용하게 될 경우 탑승 전 화장실에 들르는 건 필수이다. ▲ [사진=이지젯 항공] ⑤ 영국 이지젯 - 무릎이 앞 좌석에 끼는 유럽의 저가항공 이지젯은 영국 저가항공사로, 유럽의 저가항공사들의 악명이 높지만 그 중에서도 이지젯이 최악으로 꼽힌다. 우선 좌석 간격이 매우 좁아 성인 남성이 앉게 되면 무릎이 앞좌석에 꽉 낄 정도라고 한다. 또한 등반이 각도는 조절 할 수 없기 때문에 몸을 틀어도 불편한 느낌을 떨칠 수 없다고 한다. 국내 저가항공사 승무원은 “한국의 저가 항공사와 유럽의 저가항공사는 기내 컨디션과 서비스 품질이 전혀 다르다”며 “10여년 전만해도 유럽의 저가항공사를 이용했던 승객들은 저가항공사의 편견을 가져 탑승을 꺼리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 [사진=페가수스 항공] ⑥ 터키 페가수스 항공 - 서비스 최악에 터키어 모르면 의사소통 어려워 페가수스 항공은 터키의 저가 항공사로, 2013년과 2014년 유럽에서 항공료가 가장 싼 항공사로 꼽히기도 했다. 항공권은 저렴하지만 페가수스 항공은 딱 지불한 만큼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항공사로 평가된다. 우선 모든 좌석은 동급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기내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는 없다. 승무원들의 외국어 실력도 매우 낮은 편이라, 터키어를 모르면 타기 힘든 항공사다. ▲ [사진=스피릿 항공] ⑦ 미국 스피릿 항공 - 미국 항공사 중 유일하게 별점 2개 받아 스피릿 항공은 미국에서 운행 중인 항공사로 스카이트랙스에서 미국 항공사 중 유일하게 별점 2점을 받았다. 스피릿 항공은 저렴한 가격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기내 동반 화물에 대해서 높은 가격을 책정해 저가 항공권은 저렴하지만 추가적으로 지불해야 할 것이 많다는 이미지를 심어준 항공사다. 스피릿 항공은 엄격하게 ‘환불 불가’ 원칙을 내세워 승객들의 불만이 높은 편이고, 기내 좌석은 뒤로 젖힐 수 없게 되어 있다. 미국 여행정보 제공 사이트인 에어페어 워치독에서는 객실승무원 서비스 태도가 가장 무례한 항공사로 스피릿 항공사를 꼽았다.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 - 승무원이 꼽은 복지 좋은 ‘최고’의 항공사 7가지 최악의 항공사와 다르게 승무원들이 꼽은 최고의 항공사는 어디일까? 국내 국외 승무원 10명이 전원 최고의 항공사로 꼽은 항공은 아랍의 에미레이트 항공이다. ▲ [사진=에미레이트 항공] 국내 대형 항공사 승무원은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은 사실 승무원들 사이에서 넘사벽이라고 불린다”며 “우선 복리후생이 너무 좋아 승무원들이 좋아하는 것은 물론 훌륭한 서비스를 제공해 승객들도 만족하는 곳”이라 말했다.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은 기내 컨디션이 좋고, 기내식이 훌륭하다고 소문나, 국내에서도 에미레이트 항공을 탑승한 뒤 후기를 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우선 탑승 시 모든 승객에게 파우치, 치약, 칫솔, 안대, 양말이 담긴 어메니티를 증정하고, 기내식의 메뉴는 메뉴판을 보고 결정할 수 있다. 복리후생도 외항사 중에 가장 좋기 때문에, 승무원들 사이에서 아랍 에미레이트 승무원들은 항상 부러움을 산다고 한다. 기본급이 높은 편이며, 비행수당과 체류비가 지급된다. 중동 국가는 여기에 승무원의 주택지원금까지 지원해 주기 때문에 80평에서 100평 가량의 숙소도 기본적으로 제공된다고 한다. 수도세, 전기세, 세금 모두 면제이며, 공항과 숙소까지의 교통편도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에미레이트 승무원들은 사원증으로 두바이 전 지역의 호텔의 수영장, 피트니스, 스파 등의 편의시설을 무료나 할인가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휴가는 국내 항공사의 경우 1년에 15일이지만, 에미레이트 항공은 그 두배인 30일을 쉴 수 있다. 중국 항공사 승무원은 “승무원들 사이에서 ‘석유국 승무원은 달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랍 에미레이트항공 승무원들의 복지는 최고다”라며 “기내 설비며 복지며 최고의 조건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다보니 승무원들의 서비스 질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폭력을 제압하라' 시진핑 메시지 0시 긴급타전…홍콩 사태 새국면
4일 밤늦게 시주석-람장관 홍콩 회동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라' 신화통신 5일 새벽 0시 34분 회동 결과 타전 자제하던 중국 지도부의 강경대응 신호탄 가능성 "홍콩 '수정안 풍파'(송환법 수정안 풍파)가 이미 5개월째 지속하고 있다"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서 한 말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발언을 5일 새벽 0시 34분에 긴급타전했다. 홍콩 사태에 대한 중국 최고지도자의 메시지를 전세계에 알린 것이다. 시 주석은 제2회 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후 홍콩에도 도착해 역시 같은 목적으로 상하이 땅을 밟은 람 장관을 만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신화통신을 인용해 시 주석의 람 장관 면담에 양체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 외교부장, 자오커지 공안부장 등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나 홍콩 언론에서 시 주석이 람 장관을 만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적은 없었다. 람 장관이 중국공산당 상무위원 가운데 한 명인 한정 부총리가 이끄는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 영도소조'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이 모임에 관심이 집중되던 터였다. 시 주석이 캐리 람 장관을 공개적으로 만난 것은 나름 철저한 계산과 타임테이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달 28일부터 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원회의를 열었는데, 이 자리에서 홍콩문제가 집중 토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4중전회의 직후에 나온 공보에서도 확인된다. 공보에서 홍콩 문제는 "특별행정구의 국가 안전 수호를 위한 법률 제도와 집행 시스템을 건립하겠다"로 표현됐다. 매주 계속되는 시위와 경찰의 강경 대응, 이에 반발한 시위대의 폭력적 대응이라는 악순환을 끊겠다는 행간이 읽혀진다. 중국 지도부의 결정은 홍콩에서 곧바로 실행됐다. 4중전회의 이후 첫 주말과 주일인 2일과 3일의 시위에 대한 경찰의 대응이 한층 더 강경해졌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중국의 국가기관인 신화통신의 홍콩 사무실이 시위대에 의해 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불법 폭력시위대로부터 국가 기관이 공격 받을 정도로 홍콩 사태가 위험수위에 다다랐다고 판단한 시 주석이 전면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높다. 북경의 한 소식통은 "시 주석이 지금까지 홍콩문제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했는데 캐리 람을 만났다는 것은 이제 홍콩 문제 전면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4중전회의의 결정에 이어 시 주석의 언급도 있었던 만큼 홍콩 당국의 시위대에 대한 대처는 더욱 강경해질 가능성이 높다. 이럴 경우 홍콩의 시위세력과 미국 등 국제사회도 새롭게 전열을 재정비 하는 연쇄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그러나 미.중 무역협상이 1단계 합의를 앞두는 등 무역전쟁을 벌이던 양국이 감정을 누그러뜨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적어도 미국 행정부가 홍콩 시위대에 힘이 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트럼트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초 일찌감치 홍콩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의 시위는 날로 과격해지고 있다. 경찰의 강경 대응도 문제지만 이에 반발하는 방식도 여론의 지지를 받기 어려운 폭력, 방화 등이어서 오히려 시위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 시 주석의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라'는 발언은 오랜 기다림과 치밀한 계산 끝에 적절한 타이밍을 찾은 결과로 보인다.
요즘 유행하는 중국어 고급 회화.txt
최근 21세기 최첨단 글로벌 인간검열독재시대를 열어제낀 중국. 과연 대국답게 온라인 게임 등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이에 소국인 대한민국 국민들은 대국의 국민들과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몇 가지 고급 문장들을 만들어 간단한 대화를 이어가기로 한다. 후술된 내용들은 현재 온라인 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중국어 고급회화이다. 你这是什么意思?你上次不是说你不会忘记天安门而且必定找回民主主义吗 너 이게 무슨 뜻이야?너는 지난번에 천안문도 잊지 않고 민주주의도 반드시 되찾겠다고 말했잖아 上次说要为香港示威加油的是什么? 그럼 홍콩 시위를 응원한다고 말했던건 뭐야? 赞成维吾尔族人独立,欢迎啊 위구르인들의 독립에 찬성한다니 환영이야 看你用韩语说怀念刘晓波,你是好人啊 류샤오보가 그립다고 한국어로 말하는걸 보니 넌 좋은 사람이야 (류샤오보 : 중국의 민주투사. 노벨평화상 수상자) 你用韩文问过"想知道西藏人民是怎么被共产党镇压的吗? 티베트인들이 어떻게 공산당에 탄압받았는지 알고싶다고 한글로 물어보았구나? 在这里见到"法轮功"修炼者,真高兴。 对下一个集结地应该很清楚吧? 여기서 파룬궁 수련자를 만나다니 정말 반가워. 다음 집결지는 잘 알고 있겠지? (파룬궁 : 처음에는 단순한 건강요법, 기공 수련법이었으나 그 인기와 영향력이 날로 커져 중국 내 수련자가 1억명이 돌파하자 체제 위협을 느낀 중국 정부가 박해.) 习近平领导的反对独裁"的演讲用韩文写的好听了。 现在是付诸行动的时候了。 시진핑의 독재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한글로 쓴 연설 잘 들었어. 이제는 행동으로 옮길 때야.. 天安门相关活动进展顺利 천안문 관련 활동은 잘 되어가고 있어 小心被当局逮住 / 工作一结束手机就销毁 당국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 / 일이 끝나면 핸드폰은 파기하도록 해 이것만 알아도 누구나 '중국인'과 소통할수 있다. 아래 사진은 실제로 중국인과 유창하게 대화한 한국인의 캡쳐이다. 모두 숙지하여 글로벌시대의 경쟁력을 갖추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