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Secret Garden
시크릿 가든 6회 中 "최우영씨는 여자때문에 죽고싶었던 적 없어요?" "없어요" "없어요?" "없다고" "그럼 내가 알려줄게요 잠도 못자고 밥도 못먹는 건 기본이고 잠들고 깨는 것도 지옥이예요 사랑했던 사람과 어떻게 남이 되는 건지 알지 못하니까 다른 사람한테 내색할 수도 없어 , 그 사람 욕할까봐 그래서 혼자 울어요 우린 끝났는데, 우린 헤어졌는데 자꾸만 사랑했던 기억들만 떠올라 그러면 그럴수록 그 기억들을 지워야 하는 날이 하루하루 더 늘어날 뿐인데 그래서 버림받은 사람에게는 365일이 헤어지는 중이죠 근데 정말 아픈 건 그 사람은 내 생각따위는 안하는 것 같아 나만 이러는 것 같아 그 사람은 나 따위는 다 잊고 행복할 겨를밖에 없는 것 같아 정말 죽고싶은 마음뿐인데 죽을 수도 없어 영영 그 사람을 못보게 될까봐 그런거예요 헤어질 때 심정이" 미(美) - 못해 이젠 화장을 지워도 눈물 없이는 지우지 못해 자꾸 화장이 흘러도 그게 더 익숙해 전화가 와도 쳐다보지도 못해 눈을 감아도 니 얼굴말곤 딴 생각 못해 이젠 모르는 번호도 니가 아닐까 받아야만해 니가 아닌줄 아는데 너이기만 바래 제발 그만해 난 너밖에 없는데 혼자 뭘 어째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난데 밥도 잘 먹지 못해 니가 생각날까봐 니 생각에 체할까봐 니가 떠난후로 오늘도 눈물로 하루를 먹고 살아 노랜 듣지도 못해 너와 내 얘길까봐 우리랑 똑같을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 내겐 니 사랑이 필요해 혼자 살아서 뭐해 내가 니 여자잖아 너 없인 난 안되잖아 너밖에 몰라서 너 없이 뭘해도 하지 못하는 난데 차마 죽지도 못해 니가 돌아올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
오징어게임 달고나 쓸때없이 고퀄로 만들기.jpg
이번에 오징어 게임을 보고 진심을 담아서 달고나를 만들기로 했어 나는 평범한 방법으로 만들지 않아 쓸때없이 고퀄로 만들꺼임 (금형) ㄴ 먼저 오징어 게임에 나오는 달고나 형상을 2D로 스케치하고, 그걸 3D프로그램을 이용해 입체로 만들꺼임 프로그램은 라이노3D 라는 것을 사용했음, 이런걸 3D모델링 이라고 함 ㄴ 대략적으로 완성된 3D모델링임 ㄴ 이건 라이노3D 프로그램의 기능을 이용한 작업인 렌더링임, 실제 색상을 대략적으로 뽑아보는 작업임 너무 누런거 같은데 최종 만들고 나면 이런 비슷한 느낌이 될 것 같음 ㄴ 이제 금형 설계를 함, 흔히 우리가 사용하는 실리콘 재질로 만들껀데, 그러기 위해서는 이런 금형을 만들어야함. 이런 금형을 만들기 위해 3D프로그램으로 금형설계를 했음. ㄴ 금형이 열린 상태를 3D모델링 한 모습임 ㄴ 이제 머시닝센터라는 금속을 깎는 기계로 작업을 할꺼임, 금형의 재질은 S45C 라는 재질이고, 흔히 실리콘 금형에 많이 사용하는 재질임 이 작업은 최대한 퀄리티를 높게 하기 위해 최대 10mm 에서 최소 1mm 짜리의 공구를 사용함. 공구의 직경이 작을수록 더 디테일한 작업을 할 수 있음, 이런작업은 대략적으로 2일 정도 기계가 자동으로 깎고, 이런 작업을 외주를 받는다면 대략 2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감, ㄴ 머시닝센터가 금형을 깎고 있는 영상임, 대략적으로 6시간 정도 작업이 진행 됐을 때임, ㄴ 작업이 다 끝난 상태임, 이제 금형을 머시닝센터에서 내리고 여러가지 작업을 진행함, 1. 금형 표면을 부드럽게 마감해주는 부식 이라는 작업을 하고, 2. 금형이 조립될 수 있게 가이드핀을 끼워넣고, 3. 금형에 손잡이와 경첩을 달기 위해 보루방으로 구멍을 뚫고 탭을 내고, 4. 그리고 금형을 오랫동안 녹이 안슬고 사용할 수 있게 도금을 하고... 뭔 개소린가 싶겠지만 그냥 금형용어라서 몰라도 됨 ㄴ 지금 이 상태가 부식, 도금, 조립이 완료된 상태임 ㄴ 금형표면임 ㄴ 이제 이런 고형실리콘 재료를 금형에 넣고 찍을꺼임, 이 고형 실리콘은 찰흙같은 느낌인데 이걸 잘라서 금형에 넣는것임 색상배합을 잘못해서 색상이 조금 이상하긴 하지만... 다음번에 찍으면 좀 더 진한색으로 할꺼임 ㄴ 이렇게 금형에 저 껌같은걸 넣는거임 ㄴ 이제 이 영상처럼 기계를 작동하고, 2분동안 가열하면 ㄴ 짜잔 이렇게 붕어빵 기계같이 붕어빵이 아니고 달고나 형상이 되어서 나옴 ㄴ 아까 그 껌같은 재료를 기계에서 2분 쪄주면 이런식으로 우리가 흔히 아는 실리콘이 되는 거임 ㄴ 이렇게 완료된 실리콘 재질의 달고나를 만들었음 ㄴ 오징어게임에서 나왔던것처럼 동그란 깡통에 담아봤음 조금 더 그럴듯한거 같기도 하고... 그런데 도대체 이딴걸 어디에 쓰냐고? 나도 이딴걸 어디에 쓸 지 몰라서 한번 사용할 곳을 찾아봤음 ㄴ 자... 이렇게 컵받침으로도 쓸 수 있고... 내열이 높은 실리콘 재질이라 냄비받침에도 쓸 수 있고 ... 어쨌뜬 뭐라도 쓸 수 있으니 그게 어디임... ㄴ 그리고 심지어 이런 달고나 놀이도 할 수 있음, 실리콘 재질 특성상 칼집을 내면 결대로 찢어지는 성질을 이용해서 달고나뽑기를 하는 것처럼 만들어 봤음, 실제로 쉽지 않음... 진짜 달고나뽑기 하는 것처럼 고도의 기술이 필요함... ㄴ 끝 출처
정원이 아름다운 '메이필드호텔' (Mayfield Hotel & Resort)
서울에서 조경이 아름답거나 또는 정원이 아름다운 호텔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국내에 유명한 호텔들을 보면 인테리어가 화려할 뿐이다. 잠만자고 갈 것이라는 생각에 건물 외형은 고려하지 않는다. 물론 땅값이 비싸 건물만 달랑 만들 수밖에 없다고 한다면 할 말은 없다. 지난 2003년에 그랜드 오픈한 강서구 방화동 김포공항 부근에 있는 메이필드 호텔의 조경은 분명 국내 특급호텔들도 본 받아야 할 것이다. 메이필드는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40여 년간 가꿔온 녹지 위에 지어졌다. 그도 그럴 것이 창립자는 조경업을 했던 조경계의 거목이라 할 수 있다. 그가 일궈온 곳에 자연 속에 묻혀도 빛을 잃지 않고 자연과 동화될 수 있는 상징적인 건물을 지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자연 식물들을 만날 수 있고, 다람쥐와 새들이 노니는 좁다란 숲길도 있다. 식물관리를 위해 별도로 화원을 운영할 정도로 섬세한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꽃이 활짝피는 5월에는 봄꽃의 향연이 눈과 코를 자극하고, 여름에는 녹음에 잠이든다. 색동옷을 갈아입는 가을에는 읽지도 않는 시 한 편을 그리워할 정도로 육체를 무너뜨린다. 높게 자란 나무를 베어내지 않고, 나무를 피해 건물을 설계하고 나무를 이식하여 자연과 공존을 이룬 곳. 자연의 숨결을 가까이하는 호텔이 바로 메이필드다. 그렇기에 찬가를 불러도 좋으리라. Check! 이곳에 마련된 분수광장에는 Amaryllis Bataille 동상이 있다. 프랑스의 I'Ecole des Beaux-Arts 출신의 유명 여성 조각가로 바다로부터 얻은 영감을 조각상으로 표현하고 있다. 해녀를 뜻하는 AMA는 그녀의 주된 작품소재다. 독일의 자선재단 'Koh i Noor'는 전 세계 유명 호텔, 요트장, 골프장 등에 Amaryllis Bataille의 작품 100개를 설치하여 판매 수익금을 설치 지역의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메이필드 호텔은 그 뜻에 동참하여 세계 13번째로 인어상을 설치하였다. 이 작품의 가격은 15,000 유로이며, 5,000 유로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게 된다고 한다. Edit. 지재호 (자료전송) bizmagazine@naver.com http://blog.naver.com/biz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