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ZZCON
10,000+ Views

[푸드콘] 물을 부르는 10가지 음식

오늘 소개하는 음식 및 식재료는 이뇨작용을 일으킨다고도 하는데, 한 마디로 `화장실을 자주 찾게 만드는` 것들이다. 자 다음 음식을 섭취하면 꼭 물을 한 컵 정돈 마셔주도록 하자! 덧붙이면 숙면을 위해 자기 전에 피해야 할 음식이기도 하다. 더보기>> http://goo.gl/3zN0p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94. Pliny for President - Russian River Brewing Company(1세대 IPA 양조장, 트랜드를 주도하는 IPA를 만들어내다)
안녕하세요, 모두들 추석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오늘도 여전히 바쁘게 보내면서 맥주 한잔 하면서 추석을 보내고 있네요. ㅎㅎ 오늘 마신 맥주는 미국 맥주 역사를 대표하면서 현 크래프트 비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1새대 수제 맥주 양조장 Russian River Brewing Company의 Pliny for President입니다. 이 맥주는 Russian River Brewing Company의 대표 IPA Pliny the elder의 더블 드라이 호핑 버전으로 맥주의 홉 투하 횟수를 2번으로 늘린 맥주이자, 해당 양조장의 첫 캔입 제품이기도 합니다. (아직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Pliny the Elder의 더블 드라이 호핑 버전!!) 해당 양조장은 항상 병으로만 맥주를 출시하다가 2020년 미국 대선을 기념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맥주인데요. 라벨에서 부터 벌써 미국의 느낌이 물씬 느껴집니다. 맥주 정보; 이름: Pliny for President ABV: 8% IBU: 100 먼저 잔에 따라내면 투명하고 약간 어두운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얇게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약간의 허브, 풀내음과 함께, 시트러스 위주의 과일 향이 잘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적절한 탄산감과 비터감이 느껴지면서 나무 향, 풀, 자몽, 오랜지 위주의 과일 캐릭터가 잘 느껴집니다. 또한, 맥주의 비터감 덕분에 드라이한 마무리를 가지고 있으며, 이 덕분에 맥주에 음용성도 상당히 높게 느껴집니다. 어마어마한 음용성을 가진 100 IBU 맥주 다들 아시겠지만, IBU 수치는 맥주의 쓴맛을 나타내는 수치인데요. 이 수치가 100을 넘어갈 시, 맥주의 쓴맛은 이미 인간 혀가 느낄 수 있는 쓴맛 한계치를 넘었다고 말할 정도에 수치입니다. 하지만, IPA 명가답게 러시안 리버 양조장은 이런 비터감을 적절히 맥주에 녹여냈으며, 맥주 홉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을 최대한으로 살리면서, 동시에 맥주의 음용성도 잘 잡아낸 훌륭한 맥주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미국 사회와는 먼 국가에 위치한 저에게는 정말 맛있는 맥주로 기억에 남을 거 같네요.
도대체 왜 한국인은 알레르기가 없죠?!
원글 댓글 일부 추가 +) 이유식 때문 같아 어렸을때부터 이렇게 디테일하게 항원에 노출시켜주기 쉽지 않음. 성인이면 면역체계가 이미 형성된 상태라서 과민반응이 폭풍처럼 일어나서 위험하지만 단순 두드러기 정도 아니고 쟤네들은 기도가 부어서 위급상태로 가는 정도야 우리나라처럼 편식하지마가 아니더라구 그전에 면역체계를 만들어 줬어야 하는데 알러지가 생기는 원인이 그 음식을 아직 소화할 수 없는 너무 어린 나이부터 그걸 많이 먹어서가 아닐까 추정하는데,(알러지는 아직 명확한 원인은 모름) 우리나라는 차근차근 이유식 통해서 먹는 거 범위를 넓혀가서 덜한거라고 봤던 거 같음 쌀이 가장 알러지 없는 음식이라 쌀부터 먹이고 야채 먹이고 견과류는 제일 크고 나서야 먹이는 식으로 찾아보니 과도한 위생으로 인한 면역 부족, 인스턴트나 가공식품에 대한 노출 -> 면역허용치 이상으로 섭취시 급격한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데 외국은 어릴 때 이유식을 거의 안하고 바로 성인 식품으로 넘어가다보니 발생하는 듯. 임산부의 트랜스지방 섭취시 태어나는 아기가 1.5배 높은 확률로 알레르기를 가질 수 있다고도 하네. 전에 미국 유아~어린이들 평균 식단보고 개놀란 적 있어 너무 막 먹여서. 이유식 때문 맞는 거 같아. 임산부 식단관리도 ㅇㅇ 해외 임산부들 커피, 햄버거, 인스턴트 걍 막 먹더라 출처 더쿠
'이 증상' 보이면 이미 늦었다…'사망률 3위' 대장암의 습격
초기 생존율 90% 넘는데 사망률 3위…대장암은 '조용한 암살자' 혈변·잔변감 나타나면 이미 전이 말기엔 생존율 10%로 뚝 떨어져 증상 없어도 대장내시경 필수 고지방·고칼로리 과다섭취가 원인 용종 떼내면 발암 70~90% 줄어 2040세대 환자 늘어나는 추세 젊은층도 정기 검사 꼭 받아야 초기 생존율이 90%를 웃돌지만, 사망률은 전체 암 중에서 3위인 질병이 있다. 바로 ‘대장암’이다. 대장암은 초기 단계에선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혈변·잔변감·빈혈 등이 나타난다. 암이 다른 조직까지 퍼지면 생존율이 10%대로 뚝 떨어진다. 증상이 없다고 검사를 미루다가 말기가 돼서야 진단받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가족 중에서 유전자가 변이를 일으킨 고위험 대장암 환자가 있다면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대장암 발병을 예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9월 ‘대장암의 달’을 맞아 대장암은 왜 발병하는지, 증상은 어떤지, 어떻게 치료하고 예방해야 하는지 알아봤다. ○고지방·고칼로리 음식, 발병 위험 높여 대장은 음식이 몸 밖으로 배출되기 전 마지막으로 거치는 부위다. 길이가 150㎝에 달하는 대장은 오른쪽에서부터 차례대로 충수·맹장·결장·직장으로 나뉘는데, 이 중 맹장·결장·직장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것이 대장암이다. 보통 맹장과 결장 윗부분(상행결장), 결장이 S자 모양으로 꺾여 있는 부분(S결장)에서 암이 많이 발생한다. 대장암의 주요 원인은 육류 등 고지방·고칼로리 음식을 과다하게 섭취하는 것이다. 대장암이 ‘선진국 병’으로 불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고기, 소시지, 햄, 베이컨 등에 많이 들어 있는 동물성 지방은 간의 담즙산 생성을 촉진한다. 대장으로 내려온 담즙산이 세균과 만나면 독성 대사산물을 만든다. 이 독성이 대장의 세포를 공격해 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이다. 대장 안에 있던 용종이 자라서 암이 되기도 한다. 대장내시경을 받는 50세 이상 성인의 30%에서 발견되는 선종성 용종은 대장 안에서 점점 자라나 암으로 발전한다. 보통 용종의 크기가 2㎝ 이상이면 암세포가 안에 들어 있을 확률이 35~50%다. 김지훈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는 “용종을 제거하면 대장암 발생률은 70~90%, 사망률은 50%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대장암에 걸리면 배변활동에 변화가 생긴다. 설사, 변비가 잦아지거나 변에 피가 묻어나오는 혈변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변의 굵기가 평소보다 가늘어지거나 배변 후 변이 남아 있는 듯한 잔변감이 들기도 한다. 대장 안에 있는 암 덩어리가 대장 통로를 막고 있기 때문이다. 장출혈로 인해 빈혈이 나타나고, 식욕부진과 체중 감소가 동반되기도 한다.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됐다면 복부에 이전엔 없던 덩어리가 만져지는 경우도 있다. ○검사 미뤘다가 수술 불가능할 수도 이 같은 증상들은 암 초기에는 나타나지 않는다. 그러다가 암 덩어리가 어느 정도 커지거나 이미 다른 장기로 번지면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한다. 국가암등록사업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대장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59%는 이미 전이 단계였다. 대장암이 ‘조용한 암’으로도 불리는 이유다. 그만큼 대장암은 정기적인 검사가 중요하다. 만 50세 이상 성인은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매년 분변잠혈반응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의료진으로부터 이상 소견을 받으면 대장내시경검사나 대장이중조영검사를 무료로 할 수 있다.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생활이 늘어나면서 20~40대 젊은 층에서도 대장암 환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대장암 환자는 20대 492명, 30대 3141명, 40대 1만1689명이었다. 특히 가족성 용종증과 유전성 비용종증 등 유전적 요인으로 발병하는 대장암은 20~30대에게도 잘 나타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대장내시경 검사가 줄어들면서 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병이 악화된 환자들이 늘어났다는 보고도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증상 호전을 위한 스텐트시술만 가능하고 종양을 절제하지 못하는 대장암 환자 비중이 11%(2020년 1월~2021년 6월)라고 밝혔다. 2019년 8%보다 늘어났다. 장루형성술만 받을 수 있는 환자의 비율도 2019년 3%에서 올해 6월 14%로 급증했다. 김정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미루다가 조기 치료 기회를 놓치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대장암은 종양을 완전히 절제하지 못하면 예후가 매우 나쁘기 때문에 완전 절제가 가능한 단계에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암 전이 단계에선 생존율 19.5% 그쳐 대장암에 걸리면 암이 얼마나 많은 조직에 침투했는지에 따라 치료 방법을 결정한다. 암이 발병한 부위를 넘어서 다른 조직으로까지 퍼지지 않은 ‘국한’ 단계라면 내시경을 통해 암 덩어리가 있는 부분을 절제할 수 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국한 단계의 대장암 생존율은 93.8%로 높은 편이다. 하지만 암이 대장 점막 깊숙이 퍼져 있으면 수술을 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선 암이 있는 부위뿐 아니라 전이 위험이 있는 혈관, 림프절 등을 동시에 제거하기도 한다. 대장암이 병변 부위와 멀리 떨어진 곳까지 많이 전이됐다면 생존율은 19.5%로 급감한다. 이 경우에는 증상을 호전시키는 ‘고식적 수술’을 할 수 있다. 암으로 인해 꽉 막힌 대장에 구멍을 내서 배출을 돕는 ‘장조루술’이나 병변 부위를 피해서 장관을 연결해주는 ‘우회술’ 등이다. 악성종양을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법으로 보기는 어렵다. 최근에는 암세포의 유전자 변이를 매개로 치료 효과를 높이는 방법도 나오고 있다. 대장암에서 발견되는 유전자 변이는 KRAS, BRAF, MSI-H/dMMR 등이 있다. 과거엔 유전자가 변이를 일으키면 치료 효과가 낮아져 고위험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는데, 맞춤형 항암치료제들이 개발되면서 유전자 변이가 오히려 생존율을 높이는 바이오마커(생체지표)가 된 것이다. 예컨대 DNA의 길이에 이상을 일으키는 MSI-H/dMMR 변이는 면역항암제 등을 이용해 일반 항암화학요법보다 환자의 생존 기간을 2배 이상 늘리기도 한다. 평소 식습관을 개선해 대장암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육류 섭취를 줄이고 채소·과일류를 자주 먹으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특히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은 육류에 비해 장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발암물질과 장 점막 간 접촉 시간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명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대장암은 가족력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암이기 때문에 가족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다면 대장암 조기 검진을 받으며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며 “특히 유전자 변이가 있는 대장암이 가족 중에서 발병했다면 전문의와 상담하고 예방과 조기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