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llahbank
1,000+ Views

[월간샘터] 해외통신_여자는 왜 자전거를 탈 수 없나요? (2014년 10월호)

dullahbank
1 Like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속 '자전거'의 숨겨진 의미는? 사우디아라비아 첫 여자 영화 감독이 만든 '와즈다'
온갖 남녀차별이 횡행하는 이 나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여성 감독이 최초의 영화를 만들었다. 하이파 알 만수르(40·사진) 감독의 <와즈다>다. 그녀는 이 영화에서, 사우디 여성에게는 금지된 자전거를 타고 싶어하는 십대 소녀 와즈다를 통해 현실과 금기에 도전하는 여성의 용기를 발랄하고 유쾌하게 그려낸다. 그렇게 탄생한 <와즈다>는 제6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3관왕을 비롯해 세계 유수 영화제 19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이뤘다. 그녀의 짧은 인터뷰엔 명확한 시사점이 있었다. -- 인터뷰를 간단히 재 정리해보자면.. [영화를 만든 계기는] 사우디 여성들이 힘든 삶을 살고 있지만, 희생자로 그리고 싶지는 않았다”며 “생동감 넘치고 세상을 바꿀 의지가 있는 주인공을 통해 새로운 길과 희망을 제시하고 싶었다 [영화 속 자전거의 의미는?] 자전거는 움직임의 자유, 가속의 자유를 상징한다”며 “소박한 소재를 통해 공감을 끌어내고 싶었다 [어떻게 영화인이 되었는지] 사우디에서 꽤 유명한 시인인 아버지는 어린시절 ‘영화 보는 밤’을 정해 마당에 텔레비전을 내놓고 보게 하셨어요. 아버지는 적어도 딸들의 자유에 관한 한 어떠한 외부의 질책에도 아랑곳하지 않으셨죠 영화라는 창문을 통해 관객이 알지 못했던 세상을 들여다보게 하고 싶었습니다. [사우디에서 영화 촬영이 힘들지 않았는지] 만수르 감독은 스태프와 투자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와즈다>를 100% 사우디 현지에서 촬영했다.살해위협을 받기도 했지만 “굉장한 모험이었고 겪어볼 가치가 있는 어려움들이었다” [영화를 만든 후 가장 기뻤던 일은] 무엇보다 기쁜 것은 이 영화를 계기로 사회적 논의가 촉발돼 지난해 4월부터 여성들도 자전거를 탈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아, 영화가 사우디 전체 문화를 바꾸다니. 이 부분은 감동이었다.) [주인공 '와즈다'를 설명하면] 영화 속 와즈다는 결국 자전거 살 돈을 스스로 마련하기 위해 ‘코란 암송 대회’에 나간다. 누군가의 도움을 기대하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닌 능동적 실천으로 삶을 개척하려는 모습이다. “중동에서 꿈을 가진 여성의 삶은 힘들어요. 하지만 모든 장애는 여성을 더 강단있게 할 것이고 용기를 내게 만들 겁니다. 그리고 그 용기는 주변 사람의 공감도 이끌어 낼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