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dara4
5,000+ Views

책 한 권을 읽어도 100배의 독서 효과를 얻으려면.jpg



1. 정독하기
2. 나였으면? 
3. 작가의 의도 읽기


독서법이 여러가지 있지만
그 중에서 이 세가지만 잘해도
책을 읽은 후 뭔가 달라진 느낌이 들거라고 한다






Q. 독서 습관을 만들고 싶은데
꾸준히 책 읽는 방법이 있을까요?


1. 정독하기
2. 나였으면? 
3. 작가의 의도 읽기


독서법이 여러가지 있지만
그 중에서 이 세가지만 잘해도
책을 읽은 후 뭔가 달라진 느낌이 들거라고 한다






Q. 독서 습관을 만들고 싶은데
꾸준히 책 읽는 방법이 있을까요?




A. 책을 읽으려고 하기 전에
일단 도서관에 가서
30분 동안 끌리는 책을 골라보자

내가 끌리는 책이면 훨씬 진입장벽이 낮아지기 때문


마지막으로 간접경험에 대한 소크라테스의 명언


요즘 점점 책읽는 시간이 줄고있는데 ㅜㅜ
앞으로 좀 더 노력해서 읽어봐야지!!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냥 읽어 뭔 법 뭔 법 만들어서 제약 걸지말고 재밌고 흥미있는것 읽다보면 그게 유치해져 고전을보고 고전을 보며 오~하다가 인문서적 보고 그러는거지 무슨 법이네 마네 일본애들이 잘하는거잖아 그거 그냥 만두 팔다가 장사잘되면 무슨 도가튼거마냥 첫번째 양생의 단계입니다 두번째 정화의 단계입니다 그런식으로 갖다붙이기 좋아하는거 읽어 그냥 재밌는것 부터 그러다보면 자기만의 방식이 다 생겨 남의 스타일 따라하려니 온몸이 그냥 꿈틀대고 안맞은 옷입은것마냥 책읽는게 일이되지
@trud 감사합니다.
1만권 읽은 사람으로써 동감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전국에서 발생중인 연속 강도 사건 근황
얼마 전 일본에서 잘나가는 초밥 가게를 하다가 은퇴한 90대 노인 가구의 집에 4인조 무장강도가 침입, 혼자 있던 주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뒤 귀중품을 훔쳐 달아남. 단순 강도살인 사건으로 범인을 추적하는 도중 범행수법 및 증거가 유사한 사건이 일본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거나 발생했다는 사실이 수사망을 통해 알려짐 사건들의 증거가 너무 명백해 초짜들의 범행이라는 의견이 많았고 실제로 범행 이후 범인들은 대부분 검거되었는데,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 텔레그램 메신저를 이용한 일당 50~100만엔의 "어둠의 알바 모집" 을 통해 모집된 꼬리들. 실제 주동자는 텔레그램을 통해 알바를 모집하거나 특정 지역, 특정 가구, 특정 상점을 털라고 지시했는데 주동자들은 "루피" / "상디" / "조로" 등 원피스의 등장인물이나 바키 시리즈의 "한마 유지로" 오늘부터 우리는!! 의 "미츠하시" 등의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다고 함, 일본 전국에서 수십건의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텔레그램 측에서 주동자의 개인정보 역시 보호해주는 바람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모양으로 검거된 범인들에 의하면 원래 보이스피싱을 목적으로 하던 집단들이 최근들어 잘 걸리지도 않고 수고에 비해 벌이가 적다보니 아얘 직접 귀금속이나 현금을 훔치는 쪽으로 사람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말함 도탁스 음바페입니다님 펌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진주.jpg
라 페레그리나 (La Peregrina) 라는 이름을 가진 이 진주의 뜻은 '순례자'라고 하는데 1513년 파나마 만에서 한 노예가 발견한 진주인데 관리자에게 진주를 주는 대가로 노예에서 해방됨 그리고 이 진주는 스페인 국왕에게 관리자가 바침 라 페레그리나는 현존하는 천연 진주 중 최상의 질로 평가받으며 길이 2.5cm,너비 1.7cm라고 함 스페인 국왕 펠리페 2세는 아내였던 영국 여왕 메리 1세(블러디 메리로 유명)에게 진주를 줌 메리 1세는 뒤를 이을 이복동생 엘리자베스 1세가 진주를 몹시 탐내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사후에 자신의 보석만은 펠리페 2세에게 돌려줄 것을 유언을 남김 비록 라 페레그리나는 못 가졌지만 진주를 좋아해서 많은 진주로 장식한 초상화들이 많은 엘리자베스 1세 펠리페 3세의 왕비 마르가리타의 진주 펠리페 4세의 왕비 이자벨의 진주 많은 세월이 흘러 라 페레그리나는 영화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소유하게 됨 당시 남편 리처드 버튼이 경매에서 구매해서 선물함 그리고 까르띠에서는 루비와 다이아몬드를 섞어서 재세팅해서 만들어줌 진주 목걸이를 한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사망하고 2011년 목걸이는 경매에 나오는데 137억원에 낙찰되면서 진주 경매가 최고액을 기록함 하지만 2018년, 이 기록은 깨지게 되는데 소유자가 누구였냐면 마리 앙투아네트 마리는 진주가 선호하는 보석이었다고 함 49캐럿의 다이아몬드와 천연진주로 만들었는데 최상의 질을 가진 진주로 감정받음 후사를 남기지 못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딸 마리 테레즈가 조카인 파르마 공작부인 루이즈에게 물려주고 후손들이 보관하고 있다가 경매에 나옴 진주 펜던트는 경매에서 412억원에 낙찰되었다고 함 예상 낙찰가보다 18배의 가격으로 낙찰되었고 이는 역대 진주 경매가 중 최고액이라고 함 구매자는 오스트리아의 억만장자인 하이디 호르텐 출처ㅣ디미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