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년의 가슴 아픈 편지 '아빠가 개를 자꾸 때려요'
2월 13일, 멕시코 멕시코주에 있는 한 보호소 앞에 상자가 놓여있었습니다. 직원이 상자 안을 들여다보자 어린아이가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 한 장과 강아지가 들어있었습니다. 어린아이가 전한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12살 안드레스입니다. 저는 이 강아지를 무척 좋아하지만, 아빠는 그런 것 같지 않습니다. 아빠가 녀석만 보면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찹니다. 제 강아지가 더 이상 맞는 것을 원하지 않아요. 녀석을 도와주세요." 보호소 직원들은 곧장 강아지를 수의사에게 데려갔습니다. 강아지는 어린아이의 아빠에게 폭행당한 탓인지 꼬리가 골절되어있었으며, 자잘한 상처와 기생충이 발견되었습니다. 보호소 직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편지와 강아지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다행히 치료할 수 없는 심각한 상처나 질병은 없습니다. 녀석의 이름은 르네입니다." 보호소가 르네의 사연을 공개하자마자 수백 개의 입양신청 문의가 쇄도했습니다. 보호소는 르네가 다시는 학대당하지 않고 즐겁게 꼬리를 흔들며 살 수 있도록 서류 하나하나를 엄격하게 심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보호소는 르네에 관한 관심에 고마움을 표현하면서도, 보호소에는 르네와 같은 아이들이 한참 더 많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르네에 대한 입양 희망자가 300명이나 된다는 건 기쁜 일입니다. 그리고 관심을 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보호소에는 르네와 같은 사연을 가진 아이들이 매우 많습니다. 모두 르네처럼 사람에게 주먹과 발, 둔기로 학대를 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입니다. 르네에 대한 관심을 보호소에 있는 아이들에게도 나눠주신다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르네에 대한 관심을 다른 아이들에게도 돌릴 수 있다면, 보호소의 아이들이 모두 입양되고도 남는 숫자입니다. 이 세상은 모든 학대 당한 동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부탁합니다...!" 수년 전, 꼬리스토리가 유기견 보호소로 봉사활동을 나가기 위해 서울권 보호소에 연락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보호소로부터 예상치 못한 답변을 받았습니다. 바로 "봉사 희망자가 많아 2주는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었는 데요. [자료사진: 안성평강공주 유기견보호소] 그때 깨달았습니다. "인력이 부족한 보호소는 넘치는데, 어떤 보호소는 예약하고 기다려야 할 만큼 인력이 넘치는구나"라고 말이죠. 즉, 봉사자 인원이 부족한 게 아니라 넘치는 인력이 정작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분산되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그때 겪었던 일을 떠올리니, 위 기사에서 르네에 대한 300명의 관심을 다른 아이들에게 분산시키고자 하는 보호소의 입장을 조금 알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손길이 더욱 필요한 곳에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그러면 여러분의 보람도 기쁨도 배가 될 거란 걸 확신합니다! 혹시 이 기사를 본 봉사 희망자분이 있다면, 서울권 밖의 보호소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특히 안성평강공주 유기견보호소에도 많은 관심 바랍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빙글 소묘반 2주차 : 명암 정리 / 육면체 명암표현
여러분 안녕하신가요 :) 두번째 소묘 수업으로 찾아온 너구리입니다 ♥︎ 다들 건강 잘 챙기고 계신가요 ㅠ.ㅠ 모쪼록 무탈하시길 기원합니다 . . 자, 오늘은 지난시간 배워본 3점투시로 육면체를 그려보고, 연필로 명암을 표현하는 방법과 나무, 돌 질감을 표현해보려고 해요 ! 명암이란 무엇인가 ? 밝고 어두운 정도. 명암 표현을 잘하면 대상의 실재감, 입체감, 양감 등을 효과적으로 나타낼 수 있다. 그렇습니다 ! 명암은 즉 빛과 어둠이죠 👀 소묘는 연필로 빛, 어둠, 색감을 표현해야합니당 출처 : 티 스토리 _ 찰리가 그려보겠습니다. 이런식으로 말이죠 ! 자 우선, 위에 그림처럼 연필을 잡아주시고 ( 저렇게 연필을 잡는 이유는 손을 움직일 때 손목에 무리가 덜 가고, 선의 두께를 조절하기 용이하기 때문입니당 ) 밝음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손에 최대한 힘을 빼고 가볍게, 적은 선으로 어둠으로 향할수록 겹쳐지는 선들의 수를 늘려주세요 ! ❌ 그렇다고 연필을 세워 꾹 ! 꾹 ! 칠하시면 안돼요 ❌ 소묘에서 명암은 힘이 아닌 선의 겹침으로 표현됩니당 0.0 힘을 줘서 색칠을 한다면 종이가 다 죽어버리게 돼요 그러면 나중에 그림을 수정하기도, 색을 더 올릴 수도 없거든요 . . (공포) 최대한 손의 힘을 빼고 색을 올리고, 올리고 ! 자 그럼 시작해볼까요 ? :) 1. 지난 시간 배웠던 대로 육면체를 그려줍니다 ! 제가 모서리만 진하게 그린 이유는 밑을 보면 아실 수 있어요 *_* 2. 테두리가 너무 뚜렷하면 만화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살살 지우개질을 해주세요 ! 제가 모서리를 뚜렷하게 그린 이유는 지우개질을 해도 선들이 만나는 부분, 전체적인 형태를 알아보기 위해서 입니당 후후 3. 밝음 - 중간 - 어둠 순서대로 색을 쌓아줍니다 ! 빛과 어둠의 흐름은 화살표의 방향을 따라가시면 돼요 - 저는 색을 넣을 때 선을 길게 길게 사용해요 :) 육면체에 딱 맞게 선을 쓰려고 하면 짧은 선들이 겹치게 되고 얼룩이 생기게 되거든요 ㅠ.ㅠ 얼룩덜룩하면 안 예쁘니까 선을 길게 길게 사용해주세요 ! 가로, 세로, 대각선 등 여러 방향을 이용해 살~ 살~ 한겹~ 한겹~ 색을 쌓아줍니다 +_+ 잊지마세요 ! ❌꾹 꾹 눌러서 색을 한번에 올리면 수정이 불가능❌하다는 사실 ! 4. 삐져나온 선들을 깨끗하게 지워줍니다 ! 어둠 부분에 지워지지 않는 짙은 연필자국이 보인다면 . . 아 내가 오늘 에너지가 넘쳤구나 !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죠잉 ㅎ_ㅎ tmi : 깔끔하고 세밀한 지우개질을 위해서 저는 항상 지우개를 잘라 씁니다 :) 이렇게용 *_* 여러분도 지우개를 잘라서 써보세요 ! 선이 겹쳐서 생기는 작은 얼룩들을 콕 ! 콕 ! 두들려서 닦아내거나 외각을 정리할 때 아주 유용해요 :) 5. 마무리로 그림자를 그려준다. 물체와 그림자가 만나는 부분은 가장 어둡고 강렬하게 표현해주세요 0.0 어두운 그림자가 생기니 반사광이 더 잘 보이지 않나요 ? 자 잘 따라오셨나요 ? *_* 이번 과제를 말씀드리면 . . 명암 단계를 표현하고, 직접 육면체를 완성합시다 ! 이 이미지를 참고하셔서 10개의 명암 단계를 연습해보고 육면체를 완성하시면 돼요 :) 후후 지난 1주차 과제 퀄리티를 보면 우리 횐님덜 뚝 - 딱 - 하고 완성하실듯 ! 자 이제 검사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 1. [소묘반 1주] 정육면체 그리기 <- 라는 제목으로 카드를 작성해주세요 ! 2. 직접 그린 인증샷을 카드에 넣어주시고, 느낀점이나 궁금한 점을 적어주세요 :) 제가 모든 카드에 확인 댓글과 답변을 달아드릴게요 ㅎㅎㅎ 3. #일러스트레이션 관심사에 발행해주세요 ! (모든 소묘반 카드는 피쳐해드립니다 😜) 차~암 쉽죠잉 ? *_* 기간은 이번주 주말까지 ! 라고 적고 아무때나 올려주셔도 된다 말씀드릴게요 헤헤 각자의 일상과 사정이 있으실테니 편한 시간에 작업하시고 언제든 올려주세요 ㅎ.ㅎ 그리고 저와 다른 소묘반 참가자들과 소통하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톡방에 놀러오세요 🙌 두근두근 떨리는 소묘반, 오늘도 잘 부탁드릴게요 ! @wldnjs5594 @111900n @JSblinding @toky84 @potato0316 @bokgeel @annisui @dmsdkdkvkxm3 @serengeti73 @rlawpdbs0968 @foxkkykhk @sykoo @parksej112 @blue7eun @okiu1541 @seoyun4028 @Kinoba @glasslake @Mmark @luvuml10 @jjenni82 @nym53837 @wjdekqls7919 @kkang12437 @noname1956 @chajiho1234 @hhyy9004 @flog @jiho10 @bluemsky211 @jemani7 @jsbreeze81 @laco00 @kyv123 @kninesix @hj30135 @WindyBlue
[소묘반 2주] 정육면체 그리기
잠도 안 오고, 재밌는 거 없나 뒤져 보다가 재밌어 보이는 걸 발견! 일러스트레이션 커뮤니티에서 소묘반이란 걸 하더라고요. 마침 이제 2주차라 손 풀기 좋을 것 같아 참여해 봅니다 헤헤. 오랜만에 연필을 잡으려니까 뭔가 부끄럽지만! 잡았으니까 합니다! 지우개는 잘라서 쓰는 거라는 소묘반 선생님 말에 저도 지우개를 자르려고 보니 커터칼이 어딨는지 보이지 않아 그냥 손에 잡힌 쇠자로 지우개를 잘라 봅니다. 읏쨔! 이 카드를 작성하고 있는 지금에야 연필 꽂이에 잘 꽂혀 있는 칼이 눈에 들어 오네요. 아깐 왜 안 보여쓰까...🤔 선생님이 시키는대로 육면체를 그려 봅니다. 왠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선생님 따라 모서리만 진하게 그렸습니다. 아하. 지우개질을 해야 했기 때문이로군요! 아까 잘라 놓은 지우개로 살살살 연하게 만들어 줍니다. 그리고 다음 단계.... 어라? 중간 단계가 있었는데 제가 사진을 안 찍고 그냥 완성해 버렸네요... 4B연필이 없어서 옛날 회사 입사 기념으로 받았던 2B연필로 그렸더니 선이 너무 가늘고 잘 쌓아지지 않아서 힘들었습니다 선생님. 4B연필이었으면 손이 시커매졌겠죠. 2B라서 다행이야...암튼 안 시킨 숙제 끝!!!! 청강 되죠 선생님...? 아 시간 잘 보냈당 혹시 같이 그리고 싶으신 분들은 이 카드 참조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