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unslife
10,000+ Views

빕스 갈릭 스테이크

구운 마늘과 구운 감자와 함께 나오는 스테이크. 구운 마늘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마늘이 부족했지만 고기맛은 좋았다 :D 여담+ 남자친구가 빕스 홍보대행사 다니냐몈ㅋㅋㅋ 사진 왤케 맛깔스럽게 찍었냐고 칭찬해줬다. 이런 칭찬은 언제나 들어도 긋긋!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진 진짜 맛나게 잘찍으셨네요.. 감탄 빕스 스테이크 별로라고 생각했었는데 급땡기네요
@leesun07 댓글을 지금 봤네요 ^^; 칭찬 고맙습니다!
@antonie 위와 같은 방법으로 dslr 로 찍었어요~
아뇨 맛없는 빕스 고기덩어리 사진말이에요 ㅎㅎ 핸폰으로 찍은거라 하기엔 넘 잘나와서요 것두 실내서 찍은건데 저렇게 잘 나올수가 있는지..
@antonie 고맙습니다 :D 제가 사진찍으면서 느낀건 가장 중요한게 조명인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자연광을 젤 좋아하는데요 해가 조금씩 질 때쯤이 인물사진도 잘 나오는 것 같아요 ㅎㅎ 이게 팁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수제 버거 맛집 모음!
제주도는 맛있는 게 너무 많아서 사실 항상 무얼 먹을지가 늘 고민이죠~. 특히 흑돼지가 유명한만큼 흑돼지를 활용한 맛있는 메뉴가 유독 많은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인기가 많은 수제버거집들을 골라 봤어요! 우도를 간다면 꼭 먹어봐야 하는 하하호호버거! 우도가 본점이고 인기가 너무 많아서 분점도 생겼다고 해요~! 그래도 역시 사람은 모름지기 오리지널에 끌리는 법! 흑돼지마늘버거가 특히 인기! 가게 분위기가 빈티지 감성으로 꾸며져서 정말 미국에 온 것 같은 느낌의 버거 트레인! 수제 버거 패티가 다른 곳과 다르게 특이한 버거도 있어요~! 가게가 아기자기하게 꾸며져서 사진 찍기에도 더 없이 좋은 수제버거집! 비주얼 쇼킹이란 이런 것! 높이가 어마어마해서 절대로 들고 먹을 수 없는 수제버거! 탐나버거도 가게 곳곳에 포토존이 잘 꾸며져 있어서 맛있는 햄버거도 먹고 인생샷도 건지기 너무 좋은 수제버거 집이에요~! 어머무시한 크기를 자랑하는 대왕 햄버거를 파는 황금빅버거예요! 햄버거를 8조각을 해도 한 조각이 일반 햄버거 크기라서 넷은 가야 할 것 같은 비주얼! 크기가 엄청 나서 다 먹은 인증샷을 남기면 좋아요가 폭발하지 않을까요? 인싸 되는 가장 빠른 방법은 황금빅버거 인증샷 찍기! 이상 제주 수제버거 집에 대해 소개해 드렸는데, 마음에 드는 가게를 찾으셨나요? 이번 주말엔 맛있는 수제버거도 먹고 예쁜 사진도 찍는 건 어떠신가요? :)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 ; 을지로3가
친구가 일본에서 먹고 온 존맛탱 메뉴가 한국에도 있다고 해서 이 시국에 일본은 못가니까 을지로3가로 다녀왔엉 어요 처음에는 길도 넘나 어렵고 간판도 안보여서 찾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더라구요 팁이라고 하면 디지털마스타라는 간판을 찾아가는게 빨라요 외부에도 메뉴판이 있어서 무엇을 파는지 쉽게 알 수 있어요 예약 키오스크가 있어서 전화번호와 인원을 적으면 카톡으로 알림을 해주더라구요 이런 시스템은 진짜 넘나 좋은 것 같아요 내부는 실내포차 분위기로 일반 테이블과 바자리가 있어요 바 자리에 앉으면 직접 철판구이 해주는 걸 볼 수 있다고 해서 그 쪽으로 안내받았어요 원산지 표시를 벽면에 큼직하게 해준건 참 좋았어요 고기는 미국산이고 내장은 아르헨티나산이였어요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내장을 안먹나봐요 뭐 덕분에 우리나라사람들은 맛있는 내장을 양껏 먹을 수 있는거겠죠??? 철판쑈를 보는 재미도 쏠쏠해요 예전에 이렇게 집접 앞에서 조리해주는고가의 식당을 본 적이 있는데 여기는 적당한 가격으로 철판쑈를 볼 수 있으니 보는 재미 먹는 재미가 2배에요 먼저 숙주부터 주시는데 빨리 고기도 익었으면 좋겠네요 잉???처음에는 우리가 세명이 방문했기때문에 이만큼 나눠주시는 줄 알았어요 근데 부채살 1인분이 고작 이만큼이네요.... 몇 덩이 안먹고 그냥... 끝나요....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에서 배 채울려면 돈 많이 들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철판쑈도 생각보다 멋있게 확확- 하지 않아서 실망했어요... 그냥 먹는데 집중하기로 했어요... 맥주는 한 잔에 4,000원이였어요 맥주로 아쉬운 고기를 대체하기로 했어요 주문판이 바로 옆에 있어서 우리가 얼마나 시켰는지 바로 볼 수 있어요 아직 시작단계여서 이만큼이지만... 얼마나 쌓여갈지는 모르겠네요 주문한 건 부채살, 갈비살, 믹스호르몬이라고 해서 대창과 막창이 섞인 거에요 근데 양이 진짜 너무 적었네요..... 맛은 우리가 뻔히 아는 맛이여서 한번 방문한 걸로 족했어요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 ; 을지로3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