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스티치 플래시 토이키링

이전에 포스트 했던 스티치와 다른 모양의 스티치예요 :) 조금 더 둥글둥글해지고 귀여워진 모습! 스티치 리본을 사용하여 작게 스트랩을 만들어 봤어요 이전과 같이 플래시 기능이 있어, 동영상 처럼 머리를 누르면 두 눈에서 빛과 함께 i love you~란 사랑고백을 해요
26 Comments
Suggested
Recent
좌표좀 부탁드립니다
좌표점요
@SungSukYu @pandamon24 메세지로 보내드렸어요 ~^^
좌표부탁드려요 ㅎ
좌표부탁드려요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디즈니 실제 배경
잠자는 숲속의 공주 노이슈반슈타인 성, 바이에른 주, 독일 ▷ 독일의 루트비히 2세가 1982년에 세운 노이슈판슈타인 성을 바탕으로 잠자는 숲속의 공주에 나오는 성이 만들어졌습니다. 미녀와 야수 프랑스 알자스 (Alsace) ▷ 알자스는 프랑스 북서쪽에 위치한 그림에나 나올듯한 작은 동네입니다. 대부분의 유럽역사에서 독일에 속해 있던 알자스는 독일과 프랑스의 두 문화가 잘 어우러진 동네로 파스텔색의 건물들이 특히 유명합니다. 라푼젤 프랑스 노르망디 몽미셸 수도원 ▷ 라푼젤에 나오는 코로나 왕국은 몽미셸 수도원이 있는 프랑스의 작은 섬을 바탕으로 배경을 삼았습니다. 업 베네수엘라 앙헬폭포 ▷ 디즈니 영화 모음에서 흥행한 "업"(Up) 영화의 파라다이스 폭포는 베네수엘라의 앙헬폭포를 기반으로 디자인 되었는데, 총 높이 979미터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알라딘 인도 타지마할 ▷ 여러 사람들은 타지마할을 거대한 왕궁으로 보지만 사실은 커다란 무덤입니다. 1632년에 Shah Jahan 황제가 자신의 아내를 위해 짓기 시작한 타지마할은 알라딘 영화의 슐탄 왕궁 디자인에 영감을 줬습니다. 쿠스코? 쿠스코! 페루 마추픽추 ▷ 디즈니 영화 모음 중 우리나라에서 덜 알려진 쿠스코?쿠스코!의 아래 장면은 페루 쿠스코에 위치한 마추픽추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마추픽추는 잉카 제국의 왕이 살던 곳으로 1911년에 재발견 되었죠. 뮬란 중국 베이징 자금성 ▷ 명나라와 청나라 황제들이 머물었던 자금성은 뮬란 영화에 등장하는 황제가 거주한 성을 디자인하는데 영감을 주었습니다. 노트르담의 꼽추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 고딕 건물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파리의 노트르담 성당은 200년에 걸쳐서 완공이 되었는데, 디즈니 만화 노트르담의 꼽추에 등장합니다. 인어공주 스위스 제네바호수 쉬용성 (Chateau De Chillon) ▷ 인어공주의 에릭 왕자가 거주하던 성은 바로 스위스의 쉬용성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쉬용성은 로마제국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알프스로 향하는 길을 지키고 있었답니다. 현재도 원활한은 컨디션으로 유지되고 있죠. 주먹왕 랄프 미국 뉴욕 그랜드센트럴터미널 ▷ 주먹왕 랄프에 등장하는 게임센트럴스테이션은 역시 뉴욕의 그랜드센트럴스테이션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미녀와 야수 프랑스 샹보르 성 ▷ 야수의 성은 프랑스 중부에 위치한 루아르에셰르의 샹보르 성을 배경으로 디자인 되었죠. 이 성은 1547년 프란시스 왕이 사냥을 즐기기위해 근교에 따로 지어놓은 별장용 성이었습니다. 겨울왕국 캐나다 퀘벡 아이스호텔 ▷ 우리나라 디즈니 영화 모음에서 가장 히트를 친 겨울왕국에 나오는 엘사 공주의 왕궁은 캐나다 퀘벡시에 있는 아이스호텔을 배경으로 디자인 되었습니다. 겨울왕국 노르웨이 성 울라프 교회 ▷ 재미있게도 이 교회의 이름이 겨울왕국의 캐릭터 이름과 똑같은 성 울라프 교회군요. 공주와 개구리 미국 루이지애나 늪 ▷ 진짜 루이지애나 늪을 배경으로 공주와 개구리 만화를 만든 디즈니는, 이 늪에서 자주 나오는 동식물들을 많이 이용했죠. 메리다와 마법의 숲 스코트랜드 에일린 도난 성 ▷ 1932년에 재건축을 통해 새로 단장된 에일린 도난 성은 메리다와 마법의 숲에 나오는 로열캐슬의 영감이 되었습니다. 카 미국 텍사스 "U Drop Inn" ▷ 텍사스 솀락의 U Drop Inn은 현재 테슬라 충전소로 사용되고 있죠. 백설공주 스페인 세고비아 성 ▷ 백설공주의 여왕이 살던 성은 스페인 중부에 위치한 세고비아 성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죠. 수백년동안 여러 왕들의 성으로 이용되었던 세고비아는 1862년에 큰 화재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집1
집1 부산 토백이로 28년을 살다가 3차전직으로 분당으로 날아와서 일하는 프로흙수저맨임. 그래도 사회생활 + 학교생활(대학교는 ㄴㄴ 쌉아싸 아싸 of 아싸임) 을 나름 열심히 했기에, 고등학교 친구놈 집에서 얹혀 살기로 함. 그냥 친구가 재워준다해서 올라감ㄱㅇㄷ 물론 이녀석은 대학을 서울권으로 가서 남부지방의 짜디짠 바닷물이 체내에서 빠지기 시작한 녀셕이었고, 요즘 집에서 배그한다고 대학동창들이랑 디스코드하는거 들으면 뒷통수 후려갈기고 싶은 부산토백이 출신의 서울말을 구사할 수준의 중부지방에 찌든 녀석임. 친구집에 얹혀서 살기를 5개월.... 세상 어느 직장인들이 그렇듯, 쥰나게 야근을 하게됨. 할로윈 아이템으로 천원인가 이천원에 다이소에서 사서 회사에서 야근 시작하면 팔에 끼고 일하고 있음. 생각보다 유용함. 나의 신분을 절실히 보여주기에 자기 판단과 객관적 사고에 유용한 부분임. 세종에게 혹사당했던 장영실도 나와 같은 마음이었을까 그냥 개긑이 일하다 문득 친구집 복도에서 분당을 마주함. 친구집 복도 배경임. 예쁘기도 하지만, 이 삭막한 도시가 급격하게 엿같기 시작함. 사실 그냥 사람많고 복잡한게 싫음. 아니 더 사실은 하루하루 직장에 적응하면서 점점 일을 많이 시키기 시작해서 힘들어 뒈지기 일보직전이어서 그럼. 어휴 내 인생... 하면서 한탄하다가 이 짤을 마주해버림 맞아 맞아 졸래 맞는말이야하고 혼자 합리화를 시작함. 누가 뭐래도 나의 심리적 방어기재는 합리화란다 라면서 합리화하고 있는 그 모습마저 합리화하기 시작함. 이정도면 합리화계의 Ph.D 급이라 볼 수 있다. 조금 한적한곳에 전세집이라도 있으면 좋겠는데 싶어서 전세자금대출을 알아보고 다방으로 집좀 찾아보기 시작함. 원래 본격적인 일보다 대충 설레발 치는게 제일 재밌는거 알재? (물론 일반적으로는 발품팔아야됨 - ㅇㄱㄹㅇ) 근데 난 지금 제정신이 아닌 상황이기에..(물론 온전한 정신머리인 상태는 365일중에 65일 남짓이긴 함.) 집보러 여기저기 다니지도 않음. 첫 집 보러가서 보고 바로 계약서 작성하고 은행가서 돈달라고 쪼름. (이 썰도 오지다고 볼 수 있지만 잠와서 안쓸래) 이때 깨달음. 아 돈은 모을필요가없구나! 돈은 은행에 있는거고 나는 죽어라 빚만 갚으면 되는거구마이 하면서 목돈마련이고 자시고 기냥 1금융에 돈땡길 신용만 챙기면서 살면 되는구나 싶었음. 판교에서 일하지만 집은 경기도 광주시 오포에서 얻음. 26살 첫 직장 가자마자 플렉스(지랄병)로 차를 샀었지. (차사고 놀러간 대구에서 아는형님의 반려견 강루비님과 함께 수성못 산책을 갔었더랬지... 루비님 저한테 관심없으셨는데 여전하시죠??) 그리고 등골은 휘기 시작해서 어느덧 거북목에 휘어버린 허리로 일자로 서지도 못하는 처지였지만 쥰내 긍정적으로다가 나는 차가 있으니까(물론 빚 - 노선수금 all 할부 - 정신이상자도 이렇게는 안살듯) 판교에서 조금 떨어져도 된다고 생각함. 이 집을 처음봤는데 이건 야경이고 석양이 지는데 거진 뭐 전원생활이 따로 없었음. 나이 28살에 그게 뭐냐 하는 친구들이 많은데 항상 사람 없는게 좋았음. 나는 그럼 허허 내가 좋은데 알게 뭐람 꺄를르르를ㅇ 집크기는 적당하고 주변에 산도 있고 밭도 있고 딱 내스타일이라서 바로 계약 ㄱㄱ함. 집에 옵션 가스렌지, 냉장고 1개씩임 미친거아니냐 어떻게 사는데라고 생각하겠지만 인생은 역시 맨땅에 대굴빡 박아야 재미난 법 그냥 돈버는 족족 가구살 생각으로 진행함. 설날 전주에 처음 집에들어갔고 놀러온 우리누나가 매트리스를 사줘서 집에 매트리스 하나 이불한장임. 투룸에 거실도 있는 집에 매트리스에 이불 하나임. 이야 이거 어떻게 풀어나가냐..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