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StuffdotCom
1,000+ Views

모네는 ‘인상: 해돋이’를 언제, 어디서 그렸을까?

1872년 11월 13일 오전 7시 35분, 호텔 3층 방에서 창밖을 보며 [CBS노컷뉴스 감일근 기자] 모네의 ‘인상: 해돋이’는 미술사에서 특별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 작품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모르네 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이러니한 삶을 살았던 화학자, 프리츠 하버
누굴 닮은듯한 이 아저씨가 인류의 구원자이면서 살인자였고 애국자이면서 조국에게 버림받았으며 학살자이면서 동시에 피해자이기도 한 아이러니한 인생 그 자체를 살았던 화학자, "프리츠 하버"야 19세기 당시에 가장 소중한 자원중 하나였던게 바로 새똥이 굳어서 만들어진 "구아노"  별도의 가공없이 농지에 뿌리기만 하면 농작물의 생산력을 뻥튀기 시켜주는 엄청난 성능의 자연 비료였고 유럽에 1차 녹색 혁명을 이끌었어 하지만 그래도 식량 생산량은 인구 증가를 따라가지 못했고 구아노를 두고 전쟁까지 벌였는데 그게 바로 칠레와 페루의 "새똥 전쟁"이야 <이 분이 "원조 타노스" 되시는 "토마스 맬서스" 놀랍게도 직업은 성직자임> 새똥 전쟁과 아일랜드 대기근 같은 참사가 이어지자 "토마스 멜서스"는 그의 저서 "인구론"에서 인구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데 후생은 산술급수적으로 늘어나니 "모두의 이익을 위해 빈민들의 인구를 줄여야 된다." 라는 말까지 나오게 되버렸지 역시 정신나간 생각은 모두 영국인에게서 나온다. 실제로 영국은 이사람 말을 듣고 빈민구제국의 예산을 대폭 삭감해버림  이걸 "멜서스 트랩"이라고 불러  기술발전 -> 인구증가 -> 식량부족, 질병, 전쟁 -> 인구감소 -> 임금, 식량증대 -> 인구증가 .... 이런식으로 인구증가와 기술발전 사이의 덫에 빠져버리는거지  그것을 깨트려준것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 "프리츠 하버" 하버-보슈 공법으로 공기중의 질소를 농축해 암모니아를 대량생산 하는데 성공한거야 암모니아가 차고 넘치니까 비료를 만들기 위해 남미 아타카마 사막까지 가서 구아노를 가져올 필요도 없고 휴경지를 굴리거나 간작을 할 필요가 없어진거지 인류가 식량의 족쇄에서 해방된 순간이야 여담으로 암모니아 비료를 만드는 원료를 "암모나이트"라고 하는데 스펠링도 "Ammonite"로 우리가 아는 암모나이트랑 같다 왜냐면 어원이 둘 다 염소의 형상을 가진 이집트 신 "암몬" 에서 나온건데 고대 이집트인들은 암모나이트를 암몬의 뿔로 생각했던것이지 그리고 암몬의 신전 주변에서 염화암모늄이 많이 나와서 "암몬의 소금"이라고 불렀던게 암모니아가 된거야 그리고 기독교 문화가 자리잡게 되고 이도교의 신이니 악마가 되버어버림 <선물 가스! 가 아니라 독일어로 "독성 가스!" 라는 뜻이다.> 여기까지만 보면 인류의 구원자라 해도 손색이 없겠지만 독일 태생의 애국자였던 하버는 강력한 국수주의자, 주전주의자로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독가스를 생산하는데 주력했고 생산 뿐만이 아니라 전쟁에 사용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주장했어 이때 하버의 아내였던 "클라라 임머바르"는 독가스 생산과 사용에 반대했지만 결국 남편을 막지 못한 클라라는 죄책감과 비탄에 빠져 자살을 선택하게 되지.. 그럼에도 하버는 멈추지 않고 독가스를 완성해냈고 1차대전에서 수많은 사람이 독가스로 죽게 돼 1차대전은 독일이 패전하고 하버는 대량살상무기 제작, 사용에 대한 책임으로 전범으로 처벌 받았을 수 있었지만 유럽을 식량 위기에서 구원했다는 점을 인정하여 처벌도 받지 않았어 오히려 1차대전이 종전한 해에 노벨상을 받게 되지 참 아이러니 하지?  하지만 하버의 인생은 이때부터 내리막길로 내려가게 되는데.. 왜냐면 이 새끼들이 집권했기 때문이야 프리츠 하버는 유대인이였어 다행히 나치도 집권 초기에는 1차대전 유공자에게는 관대했기에 하버는 홀로코스트의 희생양이 되지 않았지 하지만 나치는 하버가 만든 "치클론 B"가스를 유대인들을 조지는데 열심히 사용했고 하버의 친척들도 치클론 B가스로 학살을 당하게 됬어.. 애국자였던 하버도 독일을 떠날 수 밖에 없었고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교수로 초빙되자 영국으로 떠나. 그런데 케임브리지가 하필 1차대전 참전자들이 많이 살던 곳이라 온갖 욕이란 욕은 다 먹으면서 지냈지 하버는 또다시 박해를 피해 이스라엘의 연구소 소장자리를 받아 이스라엘로 향하던 도중 스위스 기차 안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하게 돼 만약 하버가 독가스를 개발하지 않았다면 어떤 말년을 보냈을까? 가족과 친척들이 모두 살아서 인류의 구원자라는 명성을 가지게 되었을까 아니면 나치의 희생양이 되어 허무하게 죽었을까 ? 과학자의 책임을 논할때 빠짐없이 등장하는게 프리츠 하버야 기술 발전의 양면성을 느끼게 해주는 부분이지  과학자 이야기 쓰다보니 재밌네 반응 좋으면 계속 씀 (출처) 역사의 아이러니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