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ionhj
1,000+ Views

[해운대] 카페 Leeman's

브런치라고 하기에는 조금 과하고 식사라고 하기에도 과한.. 그렇지만 먹어본 메뉴들은 특별함과 담백함이 있었다. 오후의 나즈막한 여유와 이야기를 만나고 싶다면..GooD :)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