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nnjh
50,000+ Views

[JEHH] 패션이슈 : 남성의 레드 컬러와 섹슈얼 어필에는 상관관계가 있는가?

* 패션이슈. 패션과 사회라는 컬렉션을 시작하며 걸게 된 부제입니다. 빙글 패션 커뮤니티를 정보 공유를 넘어서 패션현상에 관한 토론의 장으로 연장시켜보고자 하는 마음에 만들게 되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셔서 힘이 됩니다. 5번째 패션이슈입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셔서 감사한 포스팅의 연속이네요. 아, 그리고 지난해 4분기 '남자 스트리트 패션' 에디터로 활동했었는데, 올 4분기는 '남성 패션' 모더레이터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좋은 관심사 만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패션에 있어, 컬러가 갖는 커뮤니케이션적 의미는 일상 속에 만연해있습니다. 때로는 그런 점을 의도하고 스타일링을 하고 나가는 경우도 있을테고, 때로는 별다른 생각 없이 스타일링을 하고 나갔지만 그런 의미가 표출되는 경우도 있을겁니다. 블랙 컬러에 있어서는, 남녀 불문하고 이성을 바라볼 때 다른 컬러에 비해 매력을 느끼는 게 되는건 사실입니다. 블랙의 경우 특히 동성간의 아이덴티티 확립에도 의미가 있습니다. 직장인분들이 블랙 수트를 괜히 입는 건 아니죠. 지적임(Sophistication), 기품(Elegance) 등이 블랙 컬러의 특징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구요. 아, 물론 이성 간에는 섹시미도 관련이 있습니다. (Stephen Juan,「What colour is the most sexually attractive?」, 7 July 2006) 그럼 레드 컬러는 어떨까요? 남성이 여성을 바라볼 때에 관해서는 확실히 섹슈얼 어필이 존재합니다. '제가 남자니까요'도 이유기도 하겠지만, 많은 연구 자료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특히 인상깊었던 것은 외국에서 진행된 연구인데, 남성들이 레드 컬러의 옷을 입고 있는 웨이트리스들에게 서빙팁을 더 많이 주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Nicolas Gueguen, 「Clothing color and tipping : Gentlemen patrons give more tips to waitresses with red clothes」, 18 April 2012) 그럼 여성이 남성의 레드컬러를 바라볼 때는 어떨까요? (이 질문을 남성 패션 커뮤니티에 올려도 될까라는 고민을 순간 했습니다) 우선 이 점에 관한 여러 아티클들이 존재하고, 그런 글들에서는 레드 컬러가 열정, 에너지, 그리고 섹시미를 표현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레드 컬러를 스트릿한 스타일링이 아니라, 남성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스타일링 하시는 분들은 아직 드문 것 같네요. (저도 군대 체육복 빼고는 레드 컬러 옷이 없네요) 과연 한국에서 레드 컬러는 어떤 커뮤니케이션 적 의미를 함축하고 있을까요. 의미에 차이가 있다면 이 역시 문화와 국경 차이에 따른 것일까요. 여러분은 레드 컬러의 남성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vectro ave * fashionbeans * welovefashion * pinterest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리나라가 레드 컬러로 통일화가 되는건 월드컵외에는 딱히 본적이 없는거 같습니다. 사실 저도 패션을 배우는 입장임에도 불구하고 레드는 비비드한것은 사용을 안하고 딥한 레드인 와인이나 버건디쪽으로 차분함과 무게감을 주는편입니다. 그만큼 지금 우리나라의 현재 시대는 보편적인 시각이나 생각이 시대상으로 자리가 잡혀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패션에 대해 무지하거나 배우던 사람 마저도 서로서로 영향을 받아서 알게모르게 따라하고 동조하고 카피하게 된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카피의 개념을 나쁜 개념이 아니라 제가 생각하는 개념의 카피는 그 시대의 시대상이나 생활상 또는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다양한것에 많이 자극을 받지 못해서 그런거 같네요.
문화와 국경의 차이 보다는 남성 여성의 컬러 심리와 더욱 관련되어 보입니다. 미국 남자들은 한국남자들과 비교 안될 정도로 칙칙한 색만 입고다니잖아요. ㅎㅎ 비정상회담에서도 나왔듯이, 흰바지 입으면 이상하게 생각하고. 핑크색은 상상할 수도 없는... 남성들이 레드컬러 옷을 입은 여성들에게 성적 매력을 느끼는 것은, 여성들이 입술을 빨갛게 칠했을때 느끼는 성적 매력과 연결되어 있지는 않을까요? 남성이 여성의 빨간 입술에 매력을 느끼는 것은 생물학적으로 건강한(출산을 잘 할 수 있는) 여성을 선택하고자하는 본능이라 들었습니다. 이것의 확장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역시 ahnnjh 님의 글! 정독하고 갑니다>_<
@bbaddaronnie 그러게 말입니다 ㅎㅎ 생각해보니 특히나 우리 민족은 '백의민족'이라고도 불릴만큼 무채색을 선호했던 것 같습니다 ㅋㅋㅋ
@composerfish 좋은 말인듯~ 내가 생각하기에도 복식에서 컬러는 니가 말한 그런 요소(배경, 재력)들이 고려되는 것이고, 바로 착용자의 self를 구성하는 일부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레드라는 컬러가 가지는 느낌이 포인트 컬러이자 튐, 강렬함을 은유하는 의미로 사용되는 것이고, 그걸 추구하고 착용하는 사람은 그런 의미를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에 무난한 색이 될 수는 없겠다라는 생각. 그나저나 섹슈얼리티와의 상관관계는 어떻게 생각함?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 S/S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Part 2
5일간의 20 S/S 서울패션위크가 막을 내렸다. 이번 시즌 역시 DDP를 찾은 패션 피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더욱 과감해진 믹스매치 스타일링과 독특한 액세서리가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트렌드 컬러로 급부상한 네온 컬러로 무장한 이들부터 강렬한 패턴 플레이로 포인트를 준 모습들까지. 작아진 규모 탓에 주춤한 듯 보였지만, 패션을 사랑하는 이들 덕에 그 어느 때보다 볼거리가 풍성했던 이번 서울패션위크. <아이즈매거진>이 담은 생생한 현장을 지금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확인해보자. THEME.3 Mix Match 이번 스트리트는 예전과는 달리, 각양각색의 패턴과 다채로운 컬러의 향연을 펼쳐냈다. 레오파드, 파이톤 등 애니멀 프린트로 무장한 이들은 물론 색다른 소재와 독특한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아이템을 곳곳에 활용한 이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시즌과는 다르게 확실히 더 대담해진 모습. 지난해까지 롱패딩으로 겨울을 지냈다면, 계절이 도착하기 전 이들의 스타일을 참고해보는 건 어떨까. THEME.4 Accessory 지난 패션위크를 가득 채웠던 라프 시몬스, 오프 화이트, 발렌시아가 등 어글리 슈즈 역시 어김없이 등장했다. 뿐더러, 스트릿 무드가 한껏 가미된 체스트 백과 슬링백 그리고 웨이스트 백 등이 강세를 보였다. 이런 과감한 아이템이 아직 부담스럽다면, 브랜드 로고 플레이가 강조된 액세서리에 주목하자. 구찌, 디올, MCM 로고로 채워진 백과 삭스로 포인트를 주면 금상첨화. 과하면 과한대로 그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내는 액세서리. 작지만 확실한 포인트가 되어주는 아이템을 활용해 밋밋한 룩에 포인트를 더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프라다 리네아 로사를 만난 빈지노, 선미, 비와이, 문
"Ganzfeld Effect of PRADA” Friends of Prada Facing Super-Sensitivity Found in Absolute Peace 모든 ‘사람’은 누구나 여럿이서 즐기고 싶기도, 혼자 있고 싶어한다. 절대적 안정감을 원하면서 반면 외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싶어하는 이율배반적인 존재가 사람이기도. 럭셔리한 무드는 드러내면서 그 안에 내포된 스포티즘이란 이중적인 면모를 지닌 리네아 로사(Linea Rossa)와도 평행이론이다. 작년 리론칭으로 화려한 막을 올린 프라다의 레저 라인, 리네아 로사. 이와 동일한 성격을 지닌, 수많은 관객 그리고 혼자만의 경계 속에서 빛을 발하는 아티스트(Artist)에게 질문을 던져보았다. 정적인 모습과 대비해 환각의 비주얼이 잠재된 네 명의 ‘사람’ 빈지노, 선미, 비와이, 문에게. 빈지노(임성빈) "음악을 하면서 느낀 결핍을 채우는 방법을 이젠 알아요. 누구든 대화를 통해 완전한 존재가 될 수 있다는 걸요." 선미(이선미) "무대 위 가수 선미의 모습을 위해 곡을 만들어요. 그로 인해 인간 이선미로 보내는 혼자만의 시간에서 에너지를 느껴요." 비와이(이병윤) "음악과 패션은 하나의 방향을 보고 함께 가야 해요. 웅장한 나의 랩스타일과 리네아 로사는 완벽한 밸런스에요." 문(문수진) "장르에 갇히고 싶진 않아요. 하나의 수식어가 아닌 모든 걸 아우르는 뮤지션으로 성장하고 싶어요."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0 S/S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Part 1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서울패션위크. 다가올 봄을 기약하며 20 S/S 컬렉션을 선보이는 패션위크가 드디어 막이 올랐다. 다소 축소된 규모 탓에 인파가 줄었을까 걱정도 잠시, 여전히 DDP는 다채로운 스타일의 향연이었다. 쌀쌀해진 날씨를 뒤로한 채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껏 차려입은 모습들. 스트릿한 무드와 스포티 감성을 두루 활용한 이들도 있는가 하면, 단출한 아이템으로 가을 분위기를 가득 채운 미니멀룩도 강세를 보였다. 더 이상 젠더의 구분이 무색한 요즘, ‘젠더리스’ 트렌드에 따라 <아이즈매거진>은 이번 시즌 취향에 따라 골라 볼 수 있는 4가지 테마로 스트릿 패션을 모아봤다. 이미 끝나버린 서울패션위크의 아쉬움과 가지 못한 이들의 궁금증을 해소시킬 서울패션위크 스타일 총정리.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THEME.1Minimal 가을의 무드에 맞게 차분한 컬러가 주를 이뤘던 미니멀룩. 톤온톤 스타일링으로 깔끔한 슈트를 선보인 이들을 비롯해 클래식한 셔츠에 뷔스티에를 매치하는 등 정형화된 미니멀 스타일이 아닌 각자 자신만의 패션 철학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베이지, 브라운 등의 우아한 컬러웨이에 포인트 벨트와 장갑 등을 활용하고 체크 패턴으로 스타일의 변주를 주기도. 아이템 몇 가지만으로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위 슬라이드를 주목해보자. THEME.2 Street Casual 여전히 거리를 가득 채운 스트릿 스타일은 이번 시즌 역시 그 인기를 입증했다. 한 단어로 형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채로운 패션은 캐주얼부터 펑크까지 그야말로 각양각색. 빼놓을 수 없는 스트릿 브랜드 슈프림(Supreme)을 포함해 발렌시아가(Balenciaga), 루이비통(Louis Vuitton), 오프 화이트(Off-White™) 등 여러 브랜드가 DDP를 장악하고, 오버사이즈 실루엣에 벨트와 힙색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가미했다. 더욱이 지속적인 입지를 다져온 네온 컬러와 스트랩 디테일은 변함없이 등장했으며, 레이어드로 연출한 스타일링도 주목할 포인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문래동 주민분들 도와주세요..." 강아지와 산책하던 여성의 간절한 외침
얼굴을 반으로 가르는 하얀 털, 베이지색 몸통이 특징인 귀여운 강아지. 평소엔 귀가 쫑긋 서 있고, 꼬리가 몸 쪽으로 말려있는 9살의 믹스견 '소한이'입니다. 약 3주 전인 10월 5일 토요일, 소한이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현대 1차 아파트 근처에서 실종됐습니다. 최종 목격지는 도림고가와 삼환아파트1차 사이에 있는 찻길이며, 보호자에 의하면 소한이는 도림교 사거리까지 쭉 달려간 것으로 추측됩니다. 보호자는 소한이를 찾기 위해 전단지를 배포하며 주변을 꼼꼼히 수색했지만, 소한이의 흔적은커녕 소한이를 보았다는 주민의 제보조차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보호자는 "소한이에 대한 어떠한 제보나 단서도 없어 무엇을 어떻게 할 수도 없는 상태"라며 가슴을 졸이고 있습니다. 이어 애타는 목소리로 "10월 5일 토요일, 소한이가 실종된 당시 주변엔 많은 사람들이 있었기에 소한이를 목격한 누군가 분명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며, 문래동에 있던 주민분들의 제보를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물론, 소한이가 실종된 지 3주가량이 지났기에 소한이가 문래동이 아닌 신도림, 영등포, 대림, 신림 등의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단서가 전혀 없는 만큼, 문래동 그리고 문래동과 인접한 지역 주민분들의 제보가 간절합니다. 위 사진은 소한이의 실종 당시와 최대한 가까운 모습이지만, 오랜 실종으로 털이 무척 길고 더러울 수 있습니다. 소한이 보호자는 "소한이가 개와 사람을 무서워해 다가가면 도망가는 모습을 보였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소한이가 발작을 앓고 있어 하루빨리 찾지 않으면 간질 발작 증상이 올까 무척 걱정하며, 소한이를 찾는 데 결정적인 제보를 해주신 분께 사례금 30만 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소한이를 보시거나 소한이와 닮은 아이를 보신 분은 아래 보호자의 연락처로 전화, 사진, 문자 등의 제보 바랍니다. 실종아 정보 이름: 소한이 나이: 9살 성별: 여아 품종: 믹스견 특이사항: 4kg의 소형견으로 귀가 쫑긋 서있고 꼬리가 말려있으며, 전체적인 털색은 베이지색이나 미간에 흰색 털이 나있는 게 특징. 제보 문의 연락처: 010-4606-8163 이메일: jetaime812@naver.com 문래동, 신도림, 영등포, 대림, 신림동에 사는 주민분들은 꼭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