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NKNG
1,000+ Views

Dragon Age: Inquisition's insane character creation on PC GAMER

Who's excited for BioWare's upcoming installment of their Dragon Age series? The super detailed character creation is only a small (if you can call it that) part of what looks like is going to be a a HUGE game. I can't waaait.
7 Comments
Suggested
Recent
@MattK95 Yeah I remember the first time I played I rolled a human noble and after the whole intro I was like...."REVENGE WILL BE MINE. /cry"
It's okay, @MattK95 ... you're not alone.
I'm soooo excited for this, gameplay aside, I've always enjoyed the Dragon Age stories, including almost crying in Dragon Age 2... Embarrassing I know, I won't say why incase others haven't played it, but yeah anyway gonna be fantastic!!!
@BRNKNG I played Origins through about three times, the first time I was a human noble also, and yeah I was angry/sad at the end of the intro... I may or may not have called Howe a few names xD
Hahaha @BRNKNG you too? Lol your character certainly goes through a lot in Dragon Age 2 even in the first five minutes haha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Will Getting CSGO Prime Justify Your Bucks?
Counter Strike Global Offensive has shown to this ever-growing gaming industry that the franchise is not leaving anytime soon. Topping the charts for years, Valve’s Counter Strike still reigns in the eSports community. With buttery smooth gaming experience and different modes to keep you gaming for hours, CSGO is still a great game. Now, the question comes – whether you should buy CSGO Prime or not. Will it justify your bucks or is it not a great option anymore? Well, these are things, which you will read in this post down below – • Do You Game For Competitive Tournaments? Researching through the different gaming patterns of CSGO players, there are two broad classes. First comes, players who play with a competitive mindset and want to rise to new heights. Next comes, those who play just to pass their time or have some fun, kicking butts. If you belong to the first type, then buying the CSGO Prime account will be a great decision. You can get different benefits and advantages like Prime matchmaking and all that. So, asking about is it worth it depends on why you play the game. • Everyone Deserves To Have A Fair Gaming Experience No one loves to play with toxic teammates or noisy ones. Nor does anyone want to have a hacker or cheat come in the lobby after matchmaking. Well, these things happen when you play CSGO free version or the non-Prime version. If you want to press the Esc button from all these, you should buy Global Elite account from trusted websites. In these elite or Prime accounts, the chances are little to the least of getting the hazards. You can skip all of these by buying Prime accounts, which means it is still worthy today. • Saving Time Never Gets Old Well, talking as per the game, you can still get to the Prime matchmaking stuff by ranking up. However, it will take a hell lot of time to reach there, probably months. Do you want to spend months on just to step away from the negativities? Perhaps no is your answer and why would you even if you can buy cheap CSGO Prime accounts? So, save your time and climb straight to where your dreams will begin accelerating. Concluding everything, you should go for buying CSGO Prime accounts. Yes, it will be worth your bucks if you play the game even in this year.
6 điều bạn cần biết trước khi du lịch đến London
Khi du lịch đến London, để chuyến đi trọn vẹn hơn và không vướng vào những rắc rối không đáng có du khách nên nhớ một vài lưu ý như: không bắt chuyện với người địa phương khi họ đang bận, đừng nên đi tàu điện ngầm vào giờ cao điểm, luôn đứng ở bên trái,… Là thủ đô xinh đẹp của nước Anh, London là điểm đến mơ ước của nhiều tín đồ du lịch. Khám phá thành phố, du khách sẽ được chiêm ngưỡng hình ảnh đồng hồ Big Ben biểu tượng, cung điện Buckingham hay Westminster tuyệt đẹp, cây cầu Tháp nổi tiếng,.... Tuy nhiên vì London cũng là nơi có khá nhiều quy tắc và luật lệ. Do đó để chuyến đi được trọn vẹn và thuận lợi nhất, đừng quên note lại 6 điều bạn cần biết trước khi du lịch đến London dưới đây nhé! >>> china airlines booking 1. Đừng bắt chuyện với người địa phương khi họ đang bận Nếu bạn là một người từng tìm hiểu về văn hoá và con người Anh, bạn sẽ biết người dân địa phương ở đất nước này là tuýp người rất truyền thống. Họ thường không thích phải nói chuyện với những người lạ khi đang bận việc. Chính vì thế khi du lịch tại London nếu bạn muốn bắt chuyện với người địa phương hãy nhớ tuỳ vào từng trường hợp nhé. Chẳng hạn, nếu thấy họ đang đọc sách trên tàu điện ngầm, hãy lịch sự đừng làm phiền họ. Thay vào đó, bạn có thể bắt chuyện với một vài người Anh khi họ đang ngồi nhâm nhi đồ uống trong quán bar. Người London rất thân thiện nhưng họ sẽ không muốn trò chuyện với những người lạ khi đang bận 2. Không đi tàu điện ngầm trong giờ cao điểm Tàu điện ngầm là phương tiện giao thông công cộng quen thuộc của người London. Khoảng thời gian từ 7h30 – 9h30 và 17h – 19h cũng là những khung giờ cao điểm nhất của tàu điện ngầm khi lượng người sử dụng vô cùng đông đúc. Do đó, nếu là du khách bạn có thể hạn chế đi tàu điện ngầm vào lúc này để không rơi vào tình trạng chen chúc. Hoặc nếu cần đi tàu điện ngầm, hãy nhớ đừng mang quá nhiều hành lý, không chỉ vì khó di chuyển mà điều này còn có thể làm ảnh hưởng đến những người khác. Trong những khung giờ cao điểm, tàu điện ngầm ở London vô cùng đông đúc 3. Đừng chụp ảnh trên đường hoặc chỗ có nhiều người đi lại Không chỉ ở London, đây còn là một trong những lưu ý mà du khách nên nhớ dù bạn dừng chân ở bất kỳ điểm đến nào. Bởi việc dừng lại chụp ảnh giữa đường hoặc những khu vực đông người chính là bạn đã vô tình gây cản trở đến việc di chuyển của nhiều người khác. Chưa kể, điều này hoàn toàn có thể dẫn đến việc bạn bị té ngã hay bị thương nữa đấy nhé. Ở London, một vài điểm bạn không nên đứng lại chụp hình có thể kể đến như: đường Oxford, hệ thống tàu điện ngầm,… >>> hãng máy bay China Airlines Ở London, bạn có thể tìm thấy rất nhiều điểm chụp hình đẹp nhưng nhớ đừng gây cản trở đến những người khác nhé! 4. Đứng bên trái Thủ đô nước Anh cũng là một trong những nơi có một số quy tắc ngầm dành cho tất cả mọi người, kể cả các du khách. Và một trong số đó là việc luôn luôn đứng ở bên phải, đi ở bên trái. Cụ thể hơn, trong thang máy hay tàu điện ngầm, người ta thường đứng về phía bên phải, còn bên trái là nơi dành để đi lại. Khi du lịch tại đây, hãy tìm hiểu trước điều này bởi nếu không tuân thủ bạn hoàn toàn có thể phải nhận lấy những ánh mắt khó chịu từ người khác. Người London thường có xu hướng đứng bên tay phải và nhường bên trái cho những ai cần di chuyển nhanh hơn Ngoài ra, theo kinh nghiệm của nhiều du khách, việc đi đứng tại nhiều nơi có thể được xem là những quy tắc ứng xử ngầm và nó không hề có các quy định riêng. Do đó, để dễ hoà nhập và không phạm phải các sai lầm, khi du lịch bạn có thể chú ý quan sát cách cư xử của người dân địa phương và làm theo nhé! 5. Đừng đến trễ Người London rất lịch sự và văn minh, do đó việc đúng hẹn cũng là một trong những quy tắc bắt buộc của họ. Khi du lịch tại đây, nếu bạn được một người địa phương mời tới nhà dùng bữa hoặc bạn đặt tour tham quan, đặt bàn ăn tại nhà hàng hãy nhớ tuân thủ điều này nhé! Luôn đúng hẹn là một trong những quy tắc bắt buộc đối với người London 6. Các quy tắc ứng xử Khi trò chuyện cùng người London, bạn sẽ nhận thấy họ là những con người vô cùng lịch thiệp. Xin vui lòng hay cảm ơn bạn đều là những câu nói rất phổ biến của họ. Chính vì thế, khi nói chuyện cùng người dân địa phương bạn cũng đừng quên đáp lại một cách thật lịch sự và nói lời cảm ơn nhé. Ngoài ra, hãy nhớ tuân thủ quy tắc xếp hàng ở Anh, bất kể là lúc bạn mua vé cho một chương trình, mua hàng ở siêu thị hay lên tàu điện ngầm. Văn hoá xếp hàng của người London được thể hiện ở mọi lúc, mọi nơi Thủ đô nước Anh là nơi có khá nhiều quy định và luật lệ. Đặc biệt, người dân thành phố là những người sống rất văn minh và lịch sự. Do đó tìm hiểu trước các phong tục hay văn hoá ở đây luôn là điều cần thiết để có chuyến đi trọn vẹn và thuận lợi hơn. Để được hỗ trợ book vé máy bay đi London nhanh chóng, bạn cũng đừng quên liên hệ sớm đến các văn phòng China Airlines tại Việt Nam gần nhất nhé!
논타겟 전투와 진영전 강조한 '엘리온', 호언장담한 만큼 재미있었다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이틀 간 엘리온을 플레이하다 크래프톤의 신작 PC MMORPG <에어>는 올해 4월 1일 <엘리온>으로 이름을 바꿨다. 다시 태어난 <엘리온>은 전투에 집중했고, 같은 달 실시한 1차 테스트를 통해 논타겟팅으로 개편된 전투를 선보이며 큰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모든 것을 바꾼 <엘리온>이 지난 주말 2차 사전체험을 실시하며 유저들에게 그간 공들여 쌓아 올린 게임의 일부를 공개했다. 과연 <엘리온>은 사전체험을 앞두고 강조했던 논타겟 전투와 스킬 커스터마이징, 대규모 진영전 등을 유저들에게 제대로 어필했을까.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이틀 동안 <엘리온>을 플레이해봤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 '뭘 좋아할지 몰라서 전부 다 준비해봤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벌핀'과 '운타리' 진영에 대한 소개다. 유저는 둘 중 하나를 골라 <엘리온> 세계관에서 해당 진영을 대표하는 인물로 살아가야 한다. 게임의 메인 콘텐츠가 진영전이 될 것을 암시하는 부분이다.  플레이할 수 있는 직업은 5개로, 워로드와 엘리멘탈리스트는 전사와 마법사에 해당하며 거너는 원거리 공격이 가능한 총잡이다. 어쌔신은 빠른 움직임으로 적을 교란하는 암살자, 미스틱은 회복 스킬을 보유한 지원군에 속한다. 모든 게임에서 힐러 또는 서포터를 고르는 기자는 망설임 없이 미스틱을 택했다. 그렇게 시작한 <엘리온>은 생각보다 순조롭게 진행됐다. 실로 오랜만에 플레이하는 PC MMORPG임에도 성장 과정이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힐러를 선택했음에도 혼자서 다수의 적을 쓸어 담는 전투를 펼칠 수 있는 등 파티에 의존하지 않는 '능동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부분이 무척 인상 깊었다. 또한, 진영전에 참가할 수 있는 35레벨까지는 시스템에서 제시하는 기본 퀘스트만 잘 따라가더라도 레벨링에 전혀 문제가 없을 정도로 막힘없이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게다가 이미 특정 레벨까지 캐릭터를 성장시킨 경우, 프롤로그를 스킵하고 바로 20레벨로 건너뛸 수도 있다. 유저들로 하여금 최대한 빨리 진영전에 도달할 수 있게끔 설계해둔 것이다. 스킬 역시 마찬가지다. <엘리온>은 하나의 캐릭터당 8개의 스킬만 배치할 수 있는데, 이는 유물과 룬스톤 설정에 따라 스킬이 변하는 <엘리온> 특성상 초보자들에게는 진입 장벽이 될 수도 있다. 개발진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공격형, 수비형 등 상황에 맞는 '스킬 프리셋'을 제공한다. 유저의 취향은 존중하되, 게임에 익숙해질 때까지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한 센스가 돋보인 부분이다. 이 외에도 <엘리온>에는 정말 많은 것들이 준비되어 있다. 특정 지역에 존재하는 비석을 통해 간단한 상식 퀴즈를 풀 수 있으며, 여러 개의 항아리 중 NPC가 숨어있는 곳을 찾는 액티비티형 퀘스트도 등장한다.  준비된 전장과 던전의 종류도 제법 다양하다. 가장 기본적인 1인, 5인 던전과 3:3 전투는 물론, 4명의 유저가 자기장을 피해 최후의 1명을 가려야 하는 전장도 있다. 이러한 전투형 전장뿐 아니라, 양으로 변신해 술래 몰래 목초를 뜯어 먹어야 하는 술래잡기 전장도 즐길 수 있다. 이틀이라는 시간 동안 체험한 것 치고는 꽤 '많은' 양이다. 때문에 <엘리온>은 마치 유저들에게 "뭘 좋아할지 몰라서 모조리 다 준비해봤어"라고 소리치는 듯했다. 분명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많은 건 유저에게 있어 나쁠 게 없다. 게다가 퀄리티도 괜찮으니 금상첨화인 셈이다. <엘리온>을 '흔한 PC MMORPG'로 폄하할 수 없는 이유다. # 호언장담했던 논타겟 전투와 진영전, 충분히 매력 있었다 이번 사전 체험의 핵심 포인트는 '논타겟 전투'와 '진영 간 경쟁'이었다. <엘리온>이 2차 사전체험을 앞두고 계속해서 해당 부분을 강조해왔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엘리온 사전체험 관전 포인트, '진영 간 경쟁'에 주목하라! 먼저 전투를 살펴보자.  <엘리온>은 논타겟팅 위주로 전투가 진행된다. 특히 몬스터의 스킬 범위가 표시되므로, 회피를 통해 대미지를 받지 않고 위기를 벗어날 수도 있다. 단순히 해당 범위를 벗어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정확한 타이밍에 회피해야만 대미지를 받지 않는 상황도 존재한다. 때문에 맞으면서 싸우는 '소모전'보다, 적절히 상황을 회피하며 상대 움직임을 파악하는 '생각'이 필요한 전투가 계속해서 이어진다. 미스틱을 예로 들어보자. 기자는 생물체를 소환해 함께 싸울 수 있는 '자연' 스킬을 집중적으로 습득했다. 그 결과, 지속 대미지를 넣는 '독충떼'와 적을 묶을 수 있는 '속박의 덩굴'을 통해 상대의 접근을 1차적으로 저지한 뒤 '채찍 줄기', '나무 정령' 등을 활용해 대미지를 넣는 전략을 주로 활용했다. 이는 미스틱이 RPG 장르에서 가장 '의존적인' 포지션에 속하는 힐러임을 감안하면 굉장히 인상적인 부분이다. 던전에 등장하는 보스 몬스터 역시 '소모전' 형태로는 쉽게 클리어할 수 없다. 전장에 있는 장치를 파괴해야만 대미지를 넣을 수 있는 보스가 존재하는 등, 무조건 상대 스킬을 회피하고 공격하는 것만으로는 돌파할 수 없게끔 설계되어있다. 게다가 보스 몬스터는 체력도 높고 공격 패턴도 다양해 난이도가 결코 낮지 않다. 수년째 자동 사냥에 길들여진 기자가 오랜만에 '컨트롤'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던 이유다.  또 하나 눈에 들어온 건 성장 시스템 '세피로트의 나무'다.  포인트를 투자해 능력치를 올릴 수 있는 세피로트의 나무는 일종의 특성 시스템으로 투포, 정신, 기민 등 3가지 형태를 이룬다. 유저가 어떤 항목에 포인트를 투자하느냐에 따라 세피로트의 나무는 발사체 스킬, 자원 관리, 회피 스킬 등에 추가 효과를 부여한다. 스킬 커스터마이징이 직접적인 스킬 형태와 특성을 바꾼다면 세피로트는 캐릭터의 전투 스타일을 강화하는 역할인 셈이다. 다음은 진영전이다. 진영전은 벌핀과 온타리 유저들이 넓은 전장에서 상대의 부활 거점과 막사 점령, 거점 내 수장 처치 등을 목표로 진행된다. 특히 유저들의 활약이 진영 점수에 반영되며 만약 시간 내 진지를 점령하지 못할 경우, 더 높은 점수를 얻은 쪽이 승리하게 된다. 사전 체험 기간 중 펼쳐진 진영전은 '생각 이상'으로 타이트하게 전개됐다. 특히 '전투력 높고 장비 좋은 애가 쓸어 담을 것'이라고 예상한 것과 달리, 저 레벨 유저도 충분히 제 몫을 할 수 있었다. 전장 곳곳에 배치된 마갑기와 대포 등을 활용해 변수를 만들 수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상황이 급박하다 보니, 진영 채팅을 통해 "오른쪽 막아!" "들어온다!" 등 급박한 오더도 난무했다. 지역 간 대규모 전쟁이라는 컨셉에 걸맞은 상황이 쉴 새 없이 발생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진영 채팅이 모든 유저에게 노출된다는 점이다. 이는 진영전에 참가하지 않거나 관심이 없는 유저의 시선을 사로잡는 역할을 수행했다. 실제로 게임 플레이 중 진영 채널에 위와 같은 대화가 쏟아지자, 몇몇 유저들은 "저게 뭐냐", "이벤트냐", "어떻게 참가하느냐"라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 의문부호는 남아있지만, 괜찮은 게임이다 좋은 점을 나열하긴 했지만, 당연히 아쉬운 부분도 존재한다. 먼저 퀘스트 진행 시 대화 동선이 지나치게 복잡하다. 한 화면에서 끝내도 될 법한 대화를 굳이 두 번, 세 번씩 나눈 경우가 허다했다. 게다가 NPC들은 대부분 '투 머치 토커'였다. '하디드'와 '엘그림'이 등장한 장면을 예로 들어보자. <엘리온>에 등장하는 미지의 존재, 하디드가 유저의 각성을 이끌어낼 엘그림을 소개하고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다. 여기서 하다드, 엘그림, 유저는 모두 한 공간에 위치한다. 하지만 유저는 대화의 주체가 전환될 때마다 계속해서 다시 대화를 걸어야 한다. 이를테면 하다드의 대사가 끝나면 화면 전환을 기다린 뒤 엘그림에게 말을 걸어야 하고, 엘그림의 멘트가 종료되면 다시 하다드에게 다가가 상호작용을 진행해야 한다. 한 화면에서 인물 간 대화를 진행할 수 있음에도 여러 개로 쪼개놓은 것이다. 이 외에도 아이템 상자를 열거나 인벤토리에서 작업을 수행할 경우, 일일이 마우스로 버튼을 클릭해야 하는 것 역시 눈에 밝혔다. 마우스 클릭 대신 인 게임 확인 키에 해당하는 F로 이를 넘길 수 있게 설계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대사 분량도 적지 않은 데다가 대화의 주체가 전환될 때마다 다시 대화를 걸어야 한다. '타격감이 좋지 않다'라는 추상적인 지적도 들린다. <엘리온>은 논타겟팅 전투를 핵심으로 내세운 만큼, 내가 상대를 때리는 것을 확실히 체감할 수 있어야 컨트롤하는 맛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엘리온>에서는 이를 쉽게 느낄 수 없다. 대표적인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대미지 표시'에 관한 부분이다. 흔히들 액션게임은 유저가 넣는 대미지 수치를 몬스터 위에 표기한다. 특히 그 수치에 따라 크기와 색깔 등을 다양하게 출력해 유저로 하여금 공격을 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체감할 수 있게 한다. 물론 <엘리온> 역시 유저의 공격에 따라 숫자가 표기된다. 하지만 그 크기와 효과는 다소 밋밋하다. 게다가 가시성도 떨어져 필드 배경이나 몬스터와 섞일 경우 제대로 인지하기도 어렵다. '타격감이 좋지 않다'는 분명 추상적인 표현이다. 하지만 많은 이가 계속해서 지적한다면, 한 번쯤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추상적인 표현이지만, 한 번쯤은 돌아볼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명 <엘리온>은 이번 사전체험을 통해 '확실한 가능성'을 선보였다.  호언장담했던 논타겟 전투는 다양한 스킬 커스터마이징과 회피 시스템을 기반으로 제법 흥미롭게 구성되어 있으며, 대규모 인원이 펼치는 진영전은 그야말로 몰입감을 더한다. 게다가 다채롭게 준비된 콘텐츠는 많은 이의 이목을 끌기 충분하다. <엘리온>은 어쩌면 PC를 떠나 모바일 자동사냥에 빠져든 유저들의 마음을 다시 돌릴 수 있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괜찮은 게임이다. 사전체험이 종료된 뒤, <엘리온>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하며 유저들의 피드백을 귀담아듣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과연 <엘리온>이 그들의 강점을 여과 없이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