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el
1,000+ Views

140218_나의 피부 이야기♡ 스무살 성인이 되고부터.. 초저렴브랜드 스킨푸드, 이니스프리, 더페이스샵.. 백화점 수입브랜드 랑콤, 디오르, 에스티로더, 샤넬, 비오템, 크리니크, 클라란스, 겔랑, 슈에무라, 시세이도, 키엘, 맥, SK-II.. 백화점 국내브랜드 오휘, 후, 헤라, 설화수, 마지막으로 숨37도까지.. 좋다하는, 또는 입소문 난, 예쁜 모델을 내세워 구매욕구를 훅~ 당기는.. 화장품이란 화장품은 한번씩은 모두 사용해 본 것 같다.. 하지만 내 피부는 늘 끊임없는 트러블과 전쟁을 치뤘고 한번씩 멍게같은 지경에 이르면 피부과 진료를 받고, 속쓰림을 견뎌가며 독하디 독한 스테로이드계 약물과 크림 등으로 치료를 하고.. 차마 아이들한테 보이기 부끄럽고 흉악(?)스러워 마스크를 한 채로 강의를 했던 날도 있었다.. 피부트러블로 마음고생 심한 나에게 누군가 부인과진료를 권해주셨고.. 몇가지 검사를 통한 결과는 난소질환;; 호르몬 불균형으로 트러블이 생길 수 밖에 없다는 결과..ㅠㅠ 체중이 늘어나는걸 감당해가며 호르몬제를 먹어가며 일시적으로나마 트러블을 치료하기도 했다.. 친정엄마를 비롯한 어른들은 결혼해서 애낳고 나면 싸그리 낫는다는 위로를 해주셨고.. 비록 임신중 말도 못할만큼의 트러블이 또 한번 반란을 일으키긴 했지만 출산 후 트러블과는 어느 정도 안녕한걸 보면 어른들 말씀이 맞긴 했다ㅋ 버뜨!! 트러블만 없으면 무엇하나.. 웬지 얼굴에 비닐랩을 덮어씌운 것 같아 멀리했던 자외선차단제 덕분에 기미는 컨실러로도 가려지지 않을만큼 제 존재를 도도하게 드러내고, 화장을 했는데도 '화장 좀 하고 다녀라'는 말을 들을만큼 칙칙하고 탄력없고 모공이 우물같은;; 그야말로 안타까운 산모의 피부가 되고 말았다.. 어딜 가나 그저 '아기엄마니까 괜찮아~', '아기 낳고 이렇게 망가진거야'라고 스스로를 위로해야 그나마 누군가를 만날 수 있을 때 쯤.. 내게 와준 뉴스킨 수분라인♡ 뉴스킨 수분라인과의 3개월 후, 180도 세트와 갈바닉♡♡♡ (이거슨 그야말로 신세계로구나♡♡♡) 180도 사용 4개월이 지난 지금.. 한결 옅어져 썬크림만으로도 커버가 가능할 만큼 기미는 자취를 감춰가고 있고, 우물같았던 모공은 가까이서 '모공 보여주세요~' 해야 보일만큼 작아졌으며, 살짝만 웃어도 눈가에 주름치마를 입혔나 착각할 정도로 자글자글했던 잔주름은 남편도 놀랄만큼 사라져버렸다♡ (가끔씩 트러블이 '나를 잊지말아요오~'하며 김희애씨 코스프레를 하지만 파마넥스 식품 병행섭취로 쿨하게 무시하고 있음^-^♡) 또 하나.. 지극히 그저그런 피부보다 한 단계 뒤쳐진 피부였던 내가.. 친구들에게 '꿀.피.부.'란 소리를 듣게 되었다는 것!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어? (말이 필요없는데 주절주절 이렇게나 긴 글은 뭐라니.. -ㅅ-;; 어험..;;) 암튼.. 나는 뉴스킨의 제품력 하나만으로 뉴스킨의 모델이 되겠다는 결심도 했고 앞으로 평생 사용할 화장품으로 뉴스킨을 찍어두기로 했다.. 피부, 다이어트, 건강 개선을 원하신다면 언.제.든. 환.영.합.니.다.♡ -All of the Good None of the Bad♡ NUSKIN♡ ★행복을 전달하는 열정적 뉴스키너 양지혜★ 010 9403 9699 카톡 아이디 kykyjh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