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채식 호랑이, 비건 타이거
혹시 요즘 핫하게 떠오르는 친환경 브랜드, 비건 타이거를 들어 봤는가??? 비건이 채소, 과일 등 철저하고 완전한 채식주의자를 뜻해서인지..... 이 이미지가 떠오르더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채식주의자 호랑이) 비건타이거는 동물로부터 채취된 어떤 소재도 사용하지 않는 브랜드인데, 국민MC 유재석, 전현무가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주 입고 나오며 더 유명세를 탔지! (지미유 캐릭터에 비건타이거 옷이 정말 찰떡) 비건타이거 로고의 의미는 타이거 가면을 쓰고 약자를 위해 활동하는 슈퍼히어로 처럼 패션을 위해 희생되는 동물의 수호자를 뜻해! 대표 '양윤아' 디자이너는 원래 디자인 전공으로, 2010년 빈티지 의류 업사이클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패션계에 입문, 당시 패셔너블한 아이템의 상징이었던 모피와 레더류를 즐겨 입었다고 해! (분위기 장난 아니시다....) 집에서 반려묘를 키우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동물 학대에 대한 관심이 생겼고 3년 간 동물보호단체에서 활동하기도 했으며, 패션 산업에서도 동물 학대를 수반한 생산이 너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 내가 입을 수 있는 비건 패션을 만들고, 비건 문화를 알리며 확산하고 싶어 2015년에 비건타이거를 런칭하게 되었어~ 비건타이거는 모피 뿐만 아니라, 가죽, 양모, 실크, 오리털, 거위털, 앙고라 등 생명을 착취하여 생산된 소재는 모두 사용하지 않으며, 이를 대체할 수 있는 훌륭한 비동물성 소재로 옷을 제작 한다고! (착한 브랜드 도장 꾸욱~) 크프리 소재로 된 비건타이거의 첫 제품인 실크프리 로브를 내놓기 까지 수많은 우여곡절을 겪었고, 재봉틀도 없어서 공용 공간에 있는 걸 가져다가 한벌, 한벌 손으로 제작했다고 해 ㅠㅠ 모피 반대 운동이 점차 강해지고, 매년 지속 가능성과 친환경에 대한 이슈가 점점 커지면서, 점점 다양하고 많은 비건과 에코 브랜드들이 계속해서 탄생하고 있어 (ing) 그렇게 수많은 노력 끝에 현재의 비건타이거가 되었지 2020년엔 제 38회 대한민국패션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이력도 보유★ 착한 브랜드, 비건타이거의 다양한 의류를 보고싶다면??? ↓↓↓하단 링크 참조↓↓↓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59?affiliate=naver_DA3
세탁소에 옷 맡기고 깜빡했더니, 세탁소 주인이 마음대로 폐기처분 했어요
때이른 한파에 겨울 코트를 찾으러 세탁소에 갔다는 윤씨  윤씨의 정보를 확인하던 세탁소 주인은 당당하게 패딩과 코트 모두 폐기해서 돌려줄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여름부터 여러번 옷을 찾아가라고 문자를 보냈고 기한내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라는 내용도 통보를 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옷을 돌려줄수 없으면 배상하라고 하자 세탁소 주인은 배상이나 사과는 커녕 보관료 안받을걸 고맙게 생각하라며 큰소리를 칩니다. 더 황당한건 얼마 지나지 않아 세탁소 주인을 마주쳤는데 폐기했다는 윤씨의 패딩과 아주 비슷한 옷을 입고있었다는 겁니다. 윤씨는 세탁소 주인에게 메세지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모르는번호로 오는 메세지는 바로바로 지우기때문에 세탁소 주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안찾아간건 미안하지만 옷 주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폐기를 하고 또 그 옷을 입고 다니는 세탁소 주인을 이해할수 없다고 합니다. 윤씨는 옷값을 배상 받을수 있을까요? 겨울이 끝난 3월에 패딩과 코트를 세탁소에 맡김.... 잊고 지내다가 추워지니까 다시 패딩을 입어야되니까 이제 생각이 난 겁니다. 그래서 찾아갔던 상황. 이전에도 다른 세탁소에서 이런적이 많았다고 합니다. 맡겨놓고 다음 겨울이 되서야 찾는거를 여러번 했다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을 안했다함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세탁소에 수선 맡기려고 여러 차례 간적이 있는데 그때도 딱히 찾아가란 말이 없어서 몰랐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얘기함 세탁소 주인은 4월에 세탁이 다 됐다 찾아가시라 문자를 보냈다고 함  5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 보관료를 부과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냄 그래도 안찾아가니까 6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을 폐기처분 하겠다 메세지를 보냈다고 주장 처음 세탁물을 맡길때 그 비용에는 내 옷을 깨끗하게 만들어 달라는것과 그렇게 깨끗하게 만든 옷을 옷 주인이 찾아갈수 있을 때까지의 상당한 기간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그 두가지 정도가 포함이 될 거 같아요. 상당한 기간이라고 말씀드렸죠. 그 상당한 기간이 지난 뒤 부터는 그러면 세탁소라는 곳은 창고가 아니에요. 보관해야 한다는 계약상의 의무가 주어지지 않는 겁니다. 전제조건이 달라져야 되는데 마음대로 폐기했다고 하는데 앞에 말씀드린 것처럼  옷을 수선하거나 세탁을 한 다음에 어느정도 일정 기간이 지나서 더이상 주인에게 보관할 의무가 없다. 실제로 폐기한다고 하는 통보가 간 이후라면 , 그 기간이 지난 이후라면 옷을 입던 진짜로 폐기를 하던 누구에게 팔던지 그건 세탁소 주인에게 있는 겁니다. 그렇게 봐야 되는 거예요 모야 ㄹㅇ 개진상 아님? 세탁소가 뭔 지 개인 창고도 아니고 가져가라고 몇번을 야기했는데 이제와서 난리여 폐기한다고 통보한 후엔 입든 팔든 뭔상관이냐 그러게 미리 찾아가지그랬어 ㅊㅊ 이종
호주의 골칫거리 똑똑한 앵무새.jpgif
호주에는 애완동물로 인기있는 코카투앵무새가 많이 산다. 그... 좀 심하게 많이 산다. 그냥 많이 사는거면 닭둘기 친구들처럼 좀 귀찮은 수준에서 그만두겠지만 얘들은 앵무새다 앵무새는 아주아주 똑똑하다 그리고 아주아주 고양이스럽다 단또가 똑똑하고 날개가 달렸다고 생각해봐라 저거 건물 창틀 다 뜯어놀은거 보임? 앵무새는 겉보기와 달리 굉장히 파괴적인 생물이라 디스트럭션을 즐긴다 부리로 뚫을 수 있는건 다 뚫고 다니는데 유감스럽게도 얘네 부리가 뚫을 수 없는건 별로 없다 하도 지랄이라서 호주건물 외벽에는 대앵무새용 거북선 스파이크를 달아놨는데 그것도 손쉽게 해체해서 무력화시켰다 앵무새답게 사람 말도 잘 배우는데 주로 가출한 앵무새들이 야생개체한테 가르치면서 퍼져나가는 중이다 기사에는 옳고 건전한 인삿말들이 적혔지만 실제로는 씨x이나 개새x 같은 욕도 퍼져나간다 앵무새가 집에서 좋은 말만 들었겠어 길가다 나무 위에서 얘 솦붕아! 이런 소릴 들으면 별로 기분이 좋진 않겠지 이 똑똑한 학습능력이 최근에 또 골치아픈 사태를 일으켰는에 얘들이 쓰레기통 뚜껑을 여는 방법을 익혔음 벌써 코카투 앵무새 중 10%가 뚜껑 여는 법을 배워서 서로에게 전수 중이라 앞으로도 비율이 늘어날 예정임 단또도 뚜껑 여는 짓은 못했는데 호주 밖에서는 비싸게 팔리는 고오급 애완동물이지만 여기서는 공포의 비행고지능단또인 것이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