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mps
10,000+ Views

「가정」

지상에는 아홉 켤레의 신발 아니 현관에는 아니 들깐에는 아니 어느 시인의 가정에는 알전등이 켜질 무렵을 문수가 다른 아홉 켤레의 신발을 내 신발은 십구문반 눈과 얼음의 길을 걸어 그들 옆에 벗으면 육문삼의 코가 납짝한 귀염둥아 귀염둥아 우리 막내둥아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얼음과 눈으로 벽을 짜올린 여기는 지상 연민한 삶의 길이여 내 신발은 십구문반 아랫목에 모인 아홉마리의 강아지야 강아지 같은 것들아 굴욕과 굶주림과 추운 길을 걸어 내가 왔다 아버지가 왔다 아니 십구문반의 신발이 왔다 아니 지상에는 아버지라는 어설픈 것이 존재한다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 박목월, 「가정」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