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issue
100,000+ Views

무한도전의 기부, MBC 전체 기부금 60% 차지

무한도전이 지난 4년동안 무려 27억원을 기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근 발표된 방송문화진흥회의 '최근 4년(2010~2014년 9월)간 MBC 기부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무한도전'이 지난 4년간 총 27억 3,577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한도전이 기부한 약 27억원은 같은 기간 MBC 전체기부금 45억 8830만원의 약 60%를 차지하는 금액입니다. 세부 기부내역 자료에 따르면 무한도전의 연도별 기부금은 2010년은 4억 9330만원, 2011년에는 4억 202만원, 2012년 7억 7044만원, 2013년 8억 7000만원, 2014년 9월 현재 2억원에 달합니다. 무한도전은 매년 연말마다 달력을 판매하면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고 있으며, 지난해인 2013년은 사상최다 달력판매와 함께 최고 금액을 기부했다고 합니다. 올해의 경우 레이싱특집을 통해 이미 2억원을 기부한 상태인데요. 연말에도 달력을 판매할 예정이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은 전액 기부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다음 주 10월 18일, 무한도전이 400회를 맞이합니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역시 무한도전 ㅋㅋㅋ존경합니다
짱짱맨..
ㅋㅋㅋㅋㅋ사랑합니당
역시 무한도전이네요!
허허실실이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형돈 어록 모음
살리에르 증후군이라고 하죠? 예능계에는 모차르트들이 참 많아요. 저는 그 모차르트들을 받쳐줄 수 있는 피아노가 되고 싶어요. 무한도전 인도특집 보셔서 아시겠지만 저희의 경기가 최고의 경기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보여드렸습니다. 무한도전 레스링특집 스스로가 한계라고 생각하는 순간 나 자신만 초라해질 뿐 그렇기 때문에 언제나 지금 상황이 한계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러분들도 원하는 꿈이 있다면 그 과정에서의 어려움을 이겨낼 힘도 있어요 정 힘들 때 브레이크 한 두 번 정도는 밟아도 되지만 힘들다고 결코 쉬어서는 안돼요. S20 청춘페스티벌 솔직히 말씀드리면 언제부턴가 연예대상 시상식 오는게 귀찮은 일이고 한때는 빨리 끝났음 좋겠다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그런데 한 친구가 저한테 이런 말을 전하더라구요 데뷔 10년만에 처음으로 시상식을 가봤다고 어찌나 감동스럽고 감격스러운지 모르겠다고 그 얘길 듣고 그 동안 시상식에 무미건조하게 찾아왔던 제가 너무 창피했고 제 스스로가 너무 안이하고 못나보였습니다. 그래서 올해부턴 정말 자리에 오는 것 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하자 이 시상식에 오고싶어도 못 올날이 있을거라 생각하기 때문에 좀 더 즐기고 좀 더 이 자리에 온 분들과 함께 축하해주잔 마음으로 왔는데 좋은 상을 받게되서 너무 기쁘구요 오래도록 상을 받든 못받든 이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는 개그맨이 되겠습니다. (중략) 재밌게 웃기는 분들에게 망가졌다는 표현을 쓰더라구요 내년에는 망가짐을 넘어서서 문드러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우수상 수상소감 이 사회의 절대 다수는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한 사람의 카리스마 한 사람의 현란한 말솜씨가 아닌 절대 다수가 세상을 바꿀수 있는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무한도전 선택2014특집 형돈이 생각하는 성공이란? 5000만 국민의 5000만 가지의 성공이 있다고 봅니다. 고교 10대천왕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해외 인기 동물만화 '픽시와 브루투스'모음 #02
아기 고양이 픽시와 은퇴한 군용견 부르투스의 이야기! 이 둘의 첫 만남에 대한 에피소드 네 가지를 가져와보았습니다. 재밌게 보세요! ㅣ 첫 만남 편 보통 은퇴한 군견은 일반 가정집에 분양되어 편안한 여생을 보낸다. 그리고 은퇴한 브루투스가 픽시네 가족으로 합류하는데... 픽시: 안녕? 내 이름은 픽시. 네 이름은 뭐야? 브루투스: 브루투스다. 픽시: 호오~ 이름 완죤 귀욥다. 우리 친구할래? ㅣ 픽시 선배님의 조언! 편 부르투스가 새 가족으로 합류하자 집을 소개시켜주는 픽시. 픽시: 이건 내 침대야. 넌 아직 침대 없지? 그때까진 여기서 함께 자도 돼. 브루투스: 고맙다... 픽시: 여기는 집안에서 가장 위험한 곳이야... 픽시: 떨어지면 죽을 수도 있다고! 브루투스: 명심하도록 하지. 픽시: 쟤 이름은 란달이라고 해. 우리 집 뒷마당에 종종 나타나는데 굉장히 무서운 애야. 한번은 내가 같이 놀자고 했더니 글쎄 "저리 꺼지지 않으면 확 깨물어버린다!"라고 하면서 화를 내더라니까? 이봐. 브루투스. 내 말 듣고 있어? 쟤한테 가까이 가면 너도 크게 다칠지도 모른다구! 브루투스: 충고 고맙다, 픽시. 그러니까 저 무서운 녀석이 내 얼.룩.무.늬. 꼬리를 아작아작 씹어서 갈아버리지 않게 조심하라는 말이지... 픽시: 바로 그거야! 란달은 굉장히 무서운 녀석이라구! 응? 근데 브루투스. 네 꼬리는 얼룩무늬가 아닌걸? ㅣ 호신술 강의! 편 브루투스: 음. 픽시. 잠깐 할 말이 있다. 브루투스: 픽시. 내가 없을 경우를 대비해서 너 스스로 보호하는 법을 알려주겠다. 만약 불량배를 만난다면 어떻게 할거지. 픽시: 안녕? 난 픽시. 나랑 친구할래? 브루투스: 뭐...? 아니야. 상대방의 목덜미를 노리고 순식간에 달려들어야지. 픽시: 이렇게? 브루투스: 아니... 내 말은... 이빨로 상대방의 목을 물어뜯으라는 뜻이다... 픽시: 그럼 얘가 다치지 않을까? 브루투스: (한숨) 그게 내 말의 요점이다. 픽시: (의심의심) 이봐 브루투스. 친구를 그렇게 대하면 되겠어? 할 말을 잃은 브루투스. ㅣ 우리 코스프레 할래? 편 픽시: 저기저기. 브루투스! 우리 같이 코스프레할래? 브루투스: 코스프레? 픽시: 응. 꽃과 꿀벌로 변장하는 건 어때? 내가 꿀벌할께! 브루투스: 오... 음. 혹시 다른 것도 있니. 픽시: 물론이지! 공주와 개구리 왕자도 좋을 것 같아! 브루투스: 음... 또 다른 건? 픽시: 베트맨과 로빈은 어때? 브루투스: 나쁘지않군. 그걸로 하지. 픽시: 호오? 브루투스! 넌 화려한 색이 잘 어울리는구나! 재미를 위해 의역을 한 부분도 있습니다. 더 많은 만화를 보고 싶거나 직역으로 보고 싶은 분이 있다면 아래 작가의 인스타그램에서 살펴보세요! 출처: 인스타그램 @pet_foolery '픽시와 브루투스'모음 #01편 보러가기
노력하는 자에게 불가능한 목표는 없다는걸 보여준 광희
무한도전 멤버와 한명의 멘토 만화가가 짝을 이뤄 한주씩 릴레이 웹툰을 발표하는 프로젝트. 엉망진창인 그림으로 멤버들에게 많은 놀림을 받은 광희는 하필 진중하고 과묵하지만 카리스마있는 미생의 윤태호 작가님과 짝이 됨. 광희의 순서는 아주 멤버들중에서도 후반부 5주차에 발표하는것임에도 불구하고 릴레이 웹툰이 시작하기 전부터 열심히 그림을 그려 윤작가님에게 검사를 받음. (그러나 당근보단 채찍을 받는 광희ㅠㅠ) 윤작가님의 조언을 세겨들어 좀더 디테일하고 전체적인 그림을 담는 광희의 그림노트 열심히 하는 광희가 예쁜 윤 작가님은 .... ... 더 큰 노트를 채워오라고 하심ㅠㅠㅠㅠㅠ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광희의 모습에 놀라고 그렇게 되기까지 광희가 홀로 얼마나 노력했을지 예상이 돼서 감동받은 윤작가님 결과는 하하, 양세형, 정준하,유재석을 제치고 릴레이 웹툰상 가장 좋은 별점을 받음 (10점 만점중 9.75) 까불고 가벼워 보이는 광희의 이미지 때문에 이렇게 노력할거라곤 생각도 못했는데 정말 찡하고 감동적이에요. 진정한 무한 도전이란 무엇인지 보여줘서 고맙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막 던지는데 철학이있는 박명수의 개그
사회에서 만나는 여러분들~ 솔직히 안반갑습니다^^ 저한테 뭘 기대하지마세요~ 나대지않고 적당히 내가 해야할일만 딱 하면 될 것 같아요~ 회사에서 회비 이런거 걷자고 하지마세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말고 뭐가 있습니까! 돈으로 행복을 살 순 없지만 돈이 없는것보단 낫습니다~ 자전거 위에 앉아 우는것보다 벤츠에 앉아 우는게 더 안락하고 따수워요.. 다 먹고살자고 하는 짓이잖아요?! 자꾸 이번생을 틀렸다고 다음생을 기대하지마세요^^ 없으니까요! 뭐라도 해서 그걸로 먹고 살아야죠! 하지만 타고나야 합니다.. 여러분 이세돌 바둑 두는거 보셨죠? 김연아 스케이팅 하는거 보셨죠? 송중기 피부 보셨죠?ㅠㅠ 그렇지만 제 꿈은 강남 건물주입니다^^ 예.... 너무나 맞는말.... 잠을못자 피곤한게 아닙니다! 삶이 피곤한거예요! 고난과 역경에 대처하는 자세가 성인 수준...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헛소리(?)!!!!! 너무 공감합니다ㅠㅠ 여러분 내장을 과소평가하지 마세요^^ 안터지니까요! 눈물또한 자주 흐르지 않죠! 내새끼한테 너무 오지랖 부리는 사람이 많아요.. 관심은 돈으로 표현해주세요~ 민주주의 국가에선 욕을 할 수도 있지 않습니까?! 판사님 이 글은 저희집 고양이가 썼습니다. 여러분.. 열심히 해라 (급 마무리) 자꾸 정중앙이랑 무도 빠진다고 말하지말고 몸관리 열심히해서 오래오래 봤으면 좋겠어요ㅠㅠ 설마 하트 안누르고 갈끼니? 댓글 안쓰고 뭐하묘!!!!!!! (버럭)
42
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