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zyy0919
5 years ago1,000+ Views
가사가 대박! ========================================= (Intro) Yeah, 소년을 위로해줘.. (Verse1) 언제부턴가 거울을 쳐다보는 습관이 생겼지. 이젠 그게 너무도 익숙하니 꽤 멋진 표정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지을 수 있어. 하지만 내 주위에서 나를 바라보는 시선은 결코 편하지 않아. 그들이 내게 강요하는 것은 오로지 하나. '남자스러움' 말야. 난 자꾸 그럴수록, 마냥 불쾌한 듯 찡그리다가 나중엔 그냥 웃지. 몸 여기 저기에 검은 실이 올라오면서 내 가치에 대한 저울질이 시작되었어. 난 남자래. 이로써 난 남과 내 것을 가르고, 만만해 보이는 녀석 위로 올라가 밟아야만 해. 그래야 내 안의 것을 찾을 수 있대. 방금 힘들게 스무고개를 넘어온 이 때, 난 '아저씨'를 강요당하고 있어. 대체 나를 왜.. 난 그냥 소년으로 남을래. (Hook) 내 친구들은 나에게 박력을 요구하고 친밀감의 표시라며 인사로 욕을 하고 그 모습을 보는 나도 어느 새.. 머릿 속에 머쓱해지는 느낌만이 머물더라도. 내 친구들은 나에게 박력을 요구하고 친밀감의 표시라며 인사로 욕을 하고 그 모습을 보는 나도 어느 새.. 머릿 속에 머쓱해지는 느낌만이.. (Verse2) 일단 남자들의 세계 속에서 적응하기 위해서는 "적은 숫자더라도, 적(敵)은 확실히 없앤다." 라고 적은 수첩을 가슴에 품고 살아야 해. 이 말뜻은 아주 단순해. 딱 봐서 약해 보이는 녀석들은 단숨에 물리치되 나보다 강한 녀석과는 나중에 적이 되지 않기 위해 한 수레 위에 올라타야만 해. (다만, 왜? 다만, 왜?) 단, 순해 보이는 여자들에겐 매너 좋은 오빠로 보이는 것. 이것이 바로 진짜 남자로서 똑바로 살아가는 방법이래. 이를 따라가는 광경이 내 눈에 어지럽게 맺히고만 있는데.. 여자가 돈 쓰는 모습은 몹쓸 짓이라고 녹슨 지갑을 꺼내며 내 친구는 얘기해. 하지만 내 귀엔, 짊어질 필요 없는 짐은 그만 내려 놓으라고 말할 기회로 들릴 뿐인데. (Hook) 내 친구들은 나에게 박력을 요구하고 친밀감의 표시라며 인사로 욕을 하고 그 모습을 보는 나도 어느 새.. 머릿 속에 머쓱해지는 느낌만이.. (Verse 3) 무엇다워야 한다는 가르침에 난 또 놀라. 우린 아마 이렇게 멍들어 가는지도 몰라. 큰 혼란. 물론 나를 이토록 많은 함정 속에 빠트려가는건 바로 나 자신인 걸. 오.. 습관적으로 모든 일들에 익숙한 척 가슴을 펴지만 그 속에서 곪은 상처는 아주 천천히 우리들을 바보로 만들어. 우리는 진짜보다 더 강한 척 해야 함으로. 오랫동안 수 많은 핑계를 대곤했네. 내일까지 꼭 마쳐야 하는 일 때문에 내 얼굴에 황급히 씌우던 수치로 가득찬 가면 이런 기분에 오늘은 꼭 술취해야 한다며 스스로를 절벽 끝으로 몰아가던 결국 난 세상을 깨달았다며 내뱉는 허무함. (너 만은 지금처럼 변하지 말아줘) 여태 나 자신의 노래에 침묵의 시간을 주지 않았네. 뭔가를 얻으려 허우적댈 수록 가난해지는 내 생명의 그릇. 바로 어제 부르던 가사를 몸으로 읊지 않았던 이런 게으름. 몸부림칠수록 내 자신이 더욱 수치스러워. 눈 빛으로, 또 헛된 입술로 자신에게조차 거짓을 말하던 나. 다시 이 노래를 부르며 되찾겠지. '처음의 날 만나러 가던 날.' (Outro) Yeah, 2005년에 다시 쓴 소년의 이야기. 세상이 선물한 거울을 완전히 닮기 전에 내 그림자를 밟은 오늘을 이제는 기억해. 손을 위로 드는 것, 아니면 감았던 눈을 뜨는 것. 가슴에 심장소리를 여전히 간직하는 당신에게 말해. 이제 당신안의 소년을 위로해줘
2 comments
키비ㅜㅠ
5 years ago·Reply
@atrak79 좋죠? 키비노래는 추천할꺼 진짜많은데 ㅋㅋ
5 years ago·Reply
5
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