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제이켠 & 메이비 - 식다

제이켠 & 메이비 - 식다 (작사 : 김건우, 제이켠 작곡 : 김건우, 송기홍 편곡 : 김건우, 송기홍) 우리 사랑은 이미 다 굳었나 봐 지난 꿈처럼 느낌이 안나 널 입 맞추려 해도 크게 웃어 봐도 식어버린 넌 등을 돌려 첨엔 되게 설렜지 너를 처음 만날 땐 10분이 1년 같던 기다림 매일 아침 기분 좋게 깨워주던 것도 문자에서 느껴지던 설렘도 그땐 꽤 좋았던 거 같아 웃게 해주던 너의 그 답장 덤덤해진 지금 어쩌면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게 진짜 맘일까 일관성 없는 성격 예쁘게만 보이던 모습이 점점 모가나 보이고 다툼으로 번지면서 참을성 없는 네가 난 짜증이 났어 그래 그때 그때부터인 것 같아 너의 자랑을 하는 횟수가 줄었고 답이 없는 말싸움 할 때면 이별을 떠올리게 돼 매 순간 우리 사랑은 이미 다 굳었나 봐 지난 꿈처럼 느낌이 안나 널 입 맞추려 해도 크게 웃어 봐도 식어버린 넌 등을 돌려 춤추듯 비틀거리는 사랑이라 내게서 너는 또 눈을 가리고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사랑했던 날 기억 못 하네 긴 통화가 뜸해졌고 바래다주는 길이 멀어졌고 사소한 일로 다투는 날이 자꾸 늘어 가는 게 묘하게 이젠 덤덤해 입맞춤이나 스킨십이 평범해 너무 당연해진 거 아냐? 너의 신경질 섞인 말이 너무 피곤해서 그만 얘기하자고 되려 화를 냈어 그때 너도 날 잡지 않았던 건 서로 느끼고 있던 예전 같지 않은 마음 시간을 조금 갖자는 말 난 한숨 끝에 결국 아무 대답 안했어 자연스럽게 식어져 간다는 건 그다지 썩 유쾌한 일이 아닌듯해 그래 내가 좀 더 잘해 줄게 이런 말조차 이젠 지겨워져 우리 사랑은 이미 다 굳었나 봐 지난 꿈처럼 느낌이 안나 널 입 맞추려 해도 크게 웃어 봐도 식어버린 넌 등을 돌려 춤추듯 비틀거리는 사랑이라 내게서 너는 또 눈을 가리고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사랑했던 날 기억 못 하네 책장을 뒤로 넘기듯이 되돌려봤어 너의 웃는 얼굴은 똑같아 기억을 되돌려서 다시 처음 그때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우리 나를 잡아주었던 네 두 손으로 차곡차곡 벽을 쌓아올려 아무리 울어 봐도 무슨 말을 해도 고개 숙인 넌 듣지 못해 결국 우리는 뻔한 그 이별 앞에 처음 그 마음을 기억 못하고 골목길을 맴도는 술래처럼 숨어버린 널 찾아 헤매네 꿈꾼 듯이 아련해지는 건 지난 시간 속에 너의 모습일까 아니면 너를 사랑하던 그때의 나일까 꿈꾼 듯이 아련해지는 건 지난 시간 속에 너의 모습일까 아니면 너를 사랑하던 그때의 나일까
1 Like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