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JOO7250
1,000+ Views

나의 가슴엔 그리움이 가을이 다시 찾아와 낙엽이 휘날리는 밤이면 그리움의 마디마디엔 슬픈 눈물이 맺힌다 나이가 들어가며 잊혀가는 우리 어디에 있나 어디로 갔나 나의 그리운 친구들아 나의 가슴엔 그리움이 벌레 울음소리를 낸다 나의 발길이 닿을 수 없는 곳에 있는 너 복받쳐 오는 그리움에 떨어지는 뜨거운 눈물 몇 방울 우리의 하다 남은 이야기는 또 언제 다시 하나 그리도 좋았던 우리 사이가 잠시의 우정이었던가 울고 웃으며 다짐했던 우리들의 마음이 잠시의 감정이었던가 아직도 퍽이나 많이 남은 듯한데 왜 우리는 멀어져만 갈까 나는 외로움을 영영 버리지 못할 것 같다 오늘은 너의 손을 꼭 잡고 싶구나 나의 친구야
1 Like
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