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izm
10,000+ Views

네이키드앤페이머스 Evolution Fade 엘리펀트 3

대표하는 모델 엘리펀트 시리즈 중에 2013 FW에 발매된 엘리펀트 3의 모델입니다. 19OZ의 헤비 웨이트 데님 스키니 가이, 위어드가이 짙은 딥 인디고 컬러 브라운 웨이프트 데님 재패니즈 셀비지 모델 커스텀 가구업체인 SIX PENNY 그곳에서 실제로 입고 생활하는 Warker의 데님이라고 합니다. 와우!!!! 다양한 하드한 작업 그리고 페인팅 등등 때문인지 전체적인 색감뿐만 아니라 대미지도 상당합니다. 이들이 데님을 얼마나 사정없이 입어 주었는지 제품에서 확 느낌이 오네요. 진정한 로운 데님(생지 데님)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멋진 페어의 네페 엘펀3입니다. 1년 착용 몇번의 세탁을 쿨하게 말해 주었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노가다를 하시면서 만들어 낸 데님이어서 상당히 하드코어 한 데님의 페이딩을 만들어 내었습니다!!! 키야~~~ 끝내주네요. 네이키드앤 페이머스의 헤비 웨이트 데님을 대표하는 모델인 엘리펀트를 이 정도로 만들어 내셨다니 정말 감탄 그 자체입니다. 네이키드앤페이머스의 제품은 컬티즘 스토어에서 모든 제품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감사합니다 ㅎ 바로 수정 하겠습니다. 4번째 엘리펀트 3 모델입니다.
엘리펀트 멋지죠~ ㅎㅎ 내용은 맞는데 제목이 잘못되었네요 엘리펀트 4 -> 3으로 바꾸셔야 할것 같아요~
4번째 좌표부탁드립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0대 가을남자의 아메카지룩]
40대에게 '아메카지룩'이란? 아메카지는 '아메리칸 캐주얼'의 일본식 줄임말인데 1900년대에 미국 노동자들이 입던 워크웨어가 일본식 복고풍 패션을 만나서 재해석된 스타일이라고 국내에서는 정의를 내리고는 있지만 솔직히 딱 어떤 스타일이라고 범위를 지정하기는 어렵습니다. 패션스타일을 너무 구체화시키는 것도 어색하고 국내에서 아메카지룩을 해석하는 것과 일본에서 아메카지룩을 해석하는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그냥 제 기준으로 평가하자면 막노동(?)할 때처럼 어떤 열악한 환경이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막굴려도 되는 빈티지하면서 편안한 스타일로 상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아이템으로 본다면 카고팬츠(건빵바지)도 있을 것이고, 빈티지한 맨투맨도 될 수 있고, 점프수트, 워크부츠, 소재감이 질기고 강한 캔버스 원단으로 만든 의류 등 특히 40대 남자들에게 아메카지룩의 적당한 아이템으로는 카고팬츠나 빈티지한 맨투맨 정도가 가장 어울법 하네요. 저는 이렇게 40대의 아메카지를 구성해 보았습니다. * 이렇게 우선 메인의 옷을 정해놓고 40대 이상의 아빠,남편분들에게 과연 유니크한 코디는 뭘까? 시뮬레이션을 해보며 이렇게 퍼즐처럼 최상의 코디 조합으로 완성되었을 때의 보람과 재미로 즐기고 있으니 꼭 여러분들도 따라서 도전해 보세요~! 그리고 자신감있게 입어보았습니다. 솔직히 40대 남자가 가을 아메카지룩이라며 입었는데 좀 어설픈 아재카지(아재의 캐주얼)가 되었네요. ㅎㅎ그냥 가을날 편안하게 입은 아재의 캐주얼한 코디정도로 생각하고 보시면 더 좋을 듯 합니다. 일단 원단의 워싱 후가공이 강했던 오버핏 맨투맨과 카고팬츠로 코디를 해봤는데 워싱감이 강하다보니 빈티지한 느낌도 물씬 풍기고, 카고팬츠라는 아이템이 원래부터 빈티지한 소재감의 건빵 포켓이 달린 바지라는 개념이 많기 때문에 상/하의 밸런스 선택은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구김감이 있는 소재감의 가을 오버핏 맨투맨을 입으면 좋은 점은 환경이 열악한 어느 장소에 가서도 내구성이 좋고, 특별히 구김이나 얼룩 등에 신경쓰지 않아도 좋을만큼 40대 이상의 귀차니즘 남자분들에게는 아주 최고의 패션 아이템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아직 40대 중년 남성분들에게는 10대,20대에게 인기인 '오버핏 맨투맨'이라는 패션용어도 생소할 수 있는데 쉽게 표현하자면 어깨 봉제선이 어깨끝 바깥라인에 맞춤복처럼 딱 떨어지지않고 편안한 어깨핏을 위해 봉제선이 어깨에 내려와 있으며, 가슴품이나 소매품도 릴렉스하게 여유있는 착용감을 오버핏이라고 합니다. 한마디로 사이즈에 크게 구애받지않는 넉넉하고 편안한 맨투맨입니다. 여기에 한가지 코디 포인트를 추가하자면 안에 약간 기장감이 있는 단색 티셔츠를 이너로 입고 노출시켜주면 조금 더 젊은 감각을 느낄수 있는 레이어드룩이 됩니다. 원단 자체가 세탁후 건조기에 아주 바싹 건조시킨 듯한 느낌이라서 뽀송한 촉감도 있고 약간 바스락한 느낌도 있습니다. 색감도 그레이를 선택해서 그야말로 갑자기 더럽거나 힘을 쓰는 열악한 환경을 다녀와도 전혀 티가 나지않는 신박한 장점이 있습니다. 이런 소재감의 옷들은 편안하다는 점도 좋지만 가볍지않은 중후한 감성도 있어서 특히 40대 남자아재분들이 아주 좋아할만 합니다. 뇌피셜이지만 그래서 CP컴파니 스톤아일랜드 브랜드 옷들이 40대 중년 아재들에게 인기가 좋은 듯..저렇게 레이어드룩은 자칫 나이에 맞지않게 주책(?)일수도 있으니 상황에 따라 적당히 표현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같이 착용한 바지도 구제느낌의 빈티지한 카고팬츠인데 양옆에 큼직한 주머니 포켓이 있음에도 색상이 블랙이라서 사진에는 잘 표현이 안됐네요. 카고포켓은 디자인적인 요소도 있지만 포켓안에 수납하기도 좋은 기능적인 요소도 좋습니다. 그런데 기장감이 긴 바지들을 예전에는 육안상으로도 전체적인 코디의 마무리가 안된 듯 그대로 늘어지게 입었는데 이제 밑단은 살짝 롤업을 시켜서 길이감도 조절하고 스타일적으로도 맵시나는 1석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바지 밑단 롤업은 꼭 활용하세요. 남자 카고팬츠 종류도 여러가지인데 군대시절 넉넉하고 루즈한 일자핏의 카고바지가 대세였다면 이제 그런 핏은 복학생이나 아재 취급을 당하기 쉽고, 엉덩이와 허벅지는 다소 넉넉하더라도 무릎아래부터 밑단까지는 슬림하게 내려오는 테이퍼드 핏을 요즘은 남성분들은 가장 많이 선호합니다. 아이템별 상세설명 다잉 라운드 맨투맨 사이즈(핏감) 평소 95,100사이즈 입는 분들은 적당한 넉넉함으로 105정도 입는 분들은 기본핏으로 무난하게 입기 좋은 공용사이즈 입니다. 소재감 디자인은 맨투맨 스타일이지만 원단은 간절기 자켓형에 가까운 코튼 소재감으로 워낙 원단에 대한 품질감이나 임펙트가 좋습니다.아주 바삭하게 건조된 워싱감과 빈티지한 레벨 감도가 확실히 비싼 후가공의 높은 품질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좋은점/아쉬운점 이 옷의 특징은 소재감에서 70%이상 차지하고 있지만 겨드랑이 라인을 재밌게 밴딩을 넣은 것도 뭔가 색다른 유니크함도 있고,더욱 센스있는 감각이 돋보이는 디테일이라면 소매와 밑단의 밴딩 폭이 기존의 익숙한 폭 보다 약 1/2 정도로 짧다는 것 입니다. 별것 아닌것 같지만 작은 차이가 꽤 크게 느껴지는 부분들이 많아서 그냥 단순히 생각하고 만든 옷이 아니라는 것이 충분히 공감이 되며 그만큼 가격에 반영되었지만 결코 비싸다는 느낌은 없는 것 같습니다. 웨이드 밴딩 카고 팬츠 사이즈(핏감) 엉덩이,허벅지는 다소 여유가 있으면서 무릎아래로 밑단까지 슬림해지면서 깔끔하게 떨어지는 핏 입니다. 허리는 밴딩으로 되어있기에 유동성이 좋다보니 평소 입으시는 허리사이즈를 선택하신다면 특별히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소재감 아웃도어, 애슬레져 의류쪽에 많이 사용되는 면과 나일론이 혼방된 소재인데 두께감은 약간 얇은 편이고 가벼운 착용감입니다. 원단 자체가 구겨질수록 내추럴한 느낌이라서 구겨짐에 대한 스트래스나 이질감이 없고, 간절기 입기에 아주 좋습니다. 좋은점/아쉬운점 사이즈에 크게 민감하지 않아도될만큼 적당히 또는 넉넉히 여유감이 있어도 그 나름대로의 실루엣이 이쁘고, 허리도 밴딩이라서 유동성이 좋습니다. 카고 포켓의 디자인이 익숙했던 디자인과는 사뭇다르게 유니크함으로 변형 되었으며, 무엇보다 원단 자체의 퀄리티가 보급형 또는 저가형에는 사용되지 않는 고급형에 속하는 소재감으로 봉제품질감도 꼼꼼해서 전체적인 느낌이 유사한 팬츠들보다 확실히 그레이드가 높음을 느낄수 있는 밴딩 카고 팬츠입니다. 오늘은 40대 중년남성을 위한 가을코디로 오버핏 맨투맨 티셔츠와 카고팬츠를 코디해서 아메카지룩에 도전해 보았는데 도움이 되셨는지 모르겠네요. 마지막으로 40대를 위한 힘찬 명언을 남기며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열정은 사람을 현재에 완전히 가둬서 그에게 시간은 매순간이 단절된 '현재'의 연속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