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inchiwoo
500+ Views

내 생애 봄날, 때로는 눈물짜는 신파도 좋다.

세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이 수백년의 시간을 두고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는 실감나는 현실감 때문이 아니라 그 속에 녹아 있는 사랑의 위대함과 아름다움을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동경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인스턴트 사랑이 넘쳐나는 요즘, 비록 눈물짜는 신파라는 비판을 받더라도 드라마 <내 생애 봄날>은 가슴 뭉클한 사랑의 감동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jusinchiwoo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