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phielee89
5 years ago1,000+ Views
프랑스의 아마추어 사진작가 루크 페롯이 지난 6월 초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 있는 화산 분화구 호수인 ‘피통 드 로’(물의 봉우리·Piton de l’Eau)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찍기 위해(자연상태) 2년을 기다렸다가 찍은 사진이라고 하니, 기다림의 미학이 대단하지 않나요?
1 comment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잇다면 2년 기다릴 거같기도.. 멋져요정말!
5 years ago·Reply
4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