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ctivated1489370212DbeSUCCESS
4 years ago10,000+ Views
삼성그룹을 일구어낸 호암 이병철 회장은 생전에 주변 분들에게 즐겨 써주던 붓글씨 세 글자가 있었다고 한다. ‘운(運). 둔(鈍). 근(根).’ 사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운(運)이 따라야 하고, 당장 운이 없는 형세라면, 긴 호흡으로 기다릴 줄 알아야 하며(둔), 운이 닿더라도 뿌리를 가지고 근성(根) 있게 버텨야 한다는 가르침이었다. 「록펠러 가의 사람들」에는 “거대한 부는 문이 우연히 열리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 문은 한순간 열렸다가 닫힌다. 록펠러는 그 문 앞을 우연히 지나가다가 문이 닫히려는 순간 비집고 들어갔을 뿐이다.”라는 구절이 있기도 하다. 굳이 운명론적인 운칠기삼(運七技三)이라는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우리는 ‘어찌해볼 수 없는’ 행운과 타이밍이라는 외적인 요소가 우리의 자유의지를 넘어 또 다른 물리법칙을 가지고 우리의 삶에 작용하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서울대학교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20여 년간 콘텐츠 기획과 개발업무를 담당하며, 위즈덤하우스의 대표이사로 재직 중인 연준혁 작가는 이와 같은 운(運)의 메커니즘에 대해 연구하며, ‘보이지 않는 차이’라는 저서를 통해, 끊임없이 흐르는 운(運)을 타고, 다루는 법을 제시한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와 같은 타입의 자기계발서는 좋아하지 않지만, 한국의 스타트업과 나누고 싶은 운(運)에 관한 몇 가지 통찰이 있어, 이 책을 [이한종의 스타트업 읽어주는 남자 #3]의 세 번째 책으로 선택해 보았다. 1. 평면인식 Vs. 패턴인식 연준혁 작가는 일반적인 인식이 ‘점’ 또는 ‘평면 인식’이라면, 행운을 인식하는 것은 4차원에 해당하는 ‘패턴 인식’이라는 견해를 펼친다. 패턴인식은 다양한 각도에서 대상을 관찰하고 과거와 현재까지 면밀하게 점검하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놓는 방법론이며, 행운이 따르는 사람은 패턴인식에 능한 사람들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젠 기업가 정신(Zen entrepreneurship)이라는 저서로 유명한 창업가이자, 투자자인 엘리자베스 테일러완 버그(Rizwan Viri) 역시 중국의 속담을 인용하며 직감을 통해 전체의 본질을 파악하고, 운(運)의 흐름을 타는 것의 중요성을 피력한 바 있다. 오래된 중국 속담에서 이렇게 말한다. 용을 무시하면 그 용이 당신을 잡아먹을 것이다. 용에게 맞서면 그 용은 당신을 물리칠 것이다. 용에 올라타는 법을 배우면 용의 세력을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 자신의 논리구조에 갇혀 사는 것이 아니라, 상자 밖 사고(OutofBox)를 통해 스스로 잠재력을 인식하고 활용 할 줄 알자. 2. To Be Vs. To Do 20대 시절, 꿈을 꾸는 젊은이들 대부분은 무엇이 되고 싶은 지(To be)에 초점을 맞추고 자신의 안정과 남들의 인정을 추구한다. 물론, 자신의 철학을 가지고, ‘To be’ 영역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탁월한 성취를 얻어낸 분들도 많지만, ‘행운’이란 것이 개입하기엔 힘든 직업군들이기도 하다. 이에 반하여, ‘To do’의 영역은 다양한 선택과 도전, 그리고 재미를 찾는다. 물론 행운은 충분히 깨지고, 상처를 받는 일로 가득하다. 그러나 운은 그 길을 걸어가는 이를, 마치 곁에서 지켜보고 있었다는 투로 찾아온다. ‘To do’의 영역에서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과정은 작은 점들을 모아 연결하고 큰 패턴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물론 이 과정에 있어 해설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엘리자베스 테일러완 버그(Rizwan Virk)는 “자신이 정말로 하고자 하는 일을 할 때의 감정에서부터 성공은 시작된다. 이를 ‘Unique Warrior’s Path’라고 부르는데, 이 단어는 ‘내가 삶에 부여하는 가치는, 내가 배우고자 했던 레슨과 같다’는 뜻이다. 그는 “여러 패턴을 다루는 것부터 시작하여 해결해야 할 많은 문제가 그 과정을 대신할 것이다. 작은 점들이 모여 언젠가 연결될 것이라는 사실을 믿어야만 한다. 나의 배짱, 나의 운명, 나의 삶을 믿으며 살아야 한다.그것은 나를 절대로 쓰러뜨린 적 없고, 오히려 긍정적인 삶의 변화를 가져왔다.”라고 밝히며, 패턴을 만들어가는 것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강조했다. 3. 은둔의 미학 깜짝 행운을 맞이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인정받고 싶은 경향이 강하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나댄다는 이야기다. 기세가 오른 그들은 불운이 만만해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불운에 맞서는 오만은 행운을 맞이하기 전보다 훨씬 더 비참한 상태로 타임머신을 돌려놓는다. 호암 이병철 회장은 만 스물일곱에 200만 평을 가진 대지주로 성공했다. 그러나 중일 전쟁으로 사업이 짓밟히며, 성공이 물거품으로 돌아간 이후, 정미소와 운송업체를 팔아 은행 빚을 모두 갚은 뒤 대륙으로 여행을 떠난다. 이후 양조장과 삼성상회를 일으켜 세웠지만그 사업들 역시 안정적이지 않았고, 그는 낙향하여 은둔의 세월을 보내고 나서야 해방 이후 본격적인 성공의 흐름을 탔다고 한다. 경영학자들은 호암 이병철 회장이 사업에서 물러나면서까지 은둔해야 했던 선택의 이면에는 상황을 판단하는 냉철한 안목이 숨어 있다고 평한다. 거대한 변수가 등장했을 때에는 물러서서 조용히 지켜보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그것을 과연 제어할 수 있는지 숨어서 지켜보고, 힘이 모자란다면 변수가 사라지거나 바뀔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남들 앞에 나서는 게 일인 연예인들조차 최상위는 악어와 같은 패턴으로 움직이지 않는가? 일을 마치면, 사라져 은둔을 즐긴다. 행운의 기회가 다가오면 잠깐 나타나서 그것을 물고 사라진다. 스스로 ‘표적’이 되어 불행의 여신을 불러들이는 실수를 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연준혁 작가의 ‘보이지 않는 차이’라는 저서의 운(運)에 관한 몇 가지 통찰을 엘리자베스 테일러완 보크(Rizwan Virk)의 기업가 정신의 관점과 함께 알아보았다. 운(運)은 천천히 걸어갈 착(辶) + 덮을 멱(冖) + 수레바퀴 차(車)로 이루어져, 수레 위에 싣고 덮은 뒤 천천히 이동해 간다는 뜻이라고 한다. 운(運)은 이처럼, 머물지 않으며, 겉으로 잘 드러나지도 않는다. 하루하루, 불확실성과 위험과 싸워가는 스타트업 대표와 팀원 여러분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실력, 운(運)을 다루는 법과 함께 꿈을 성취해 나아가길 바라본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