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hip
100,000+ Views

공주병과 자기애적 문제

내가 참 좋아하는 영화인 '러브 스토리'의 작가 에릭 시걸은 오랜 시간 파킨슨병으로 고통받다가 2010년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그의 딸 프란체스카가 장례식에서 낭독한 조사를 보면 에릭 시걸은 30여년이라는 오랜 투병 생활 속에서도 누군가를 가르치고 글을 쓰는 일만큼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에게 그 일은 나아지기는커녕 갈수록 심해져만 가는 몸의 불편과 고통을 참아내면서까지 살고 싶게 만드는 특별한 것이었던 셈이다. 이처럼 그것이 없으면 존재감마저 흔들리는, 자신의 삶에서 필수 불가결한 대상이 있다. 이러한 대상을 정신분석학에서는 '자기대상(self-object)'이라고 부른다. 미국의 정신분석가 하인즈 코헛에 따르면 인간은 존중과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 있어야 하고, 안정감과 위로를 주는 대상을 원한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먹어야 사는 것처럼 평생 그러한 기능을 제공하는 대상을 필요로 하는 것이다. 그 대상은 자신의 일부로 편입되어 기능하는데, 자기와 구분이 되지 않기 때문에 '자기대상'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건강하고 안정적인 자아로 커 나가려면 누구나 자기대상을 가져야 하는데, 어린 시절에는 부모가 그 기능을 해 주지만 성인이 되면서는 자기대상이 꼭 인격체여야 할 필요는 없다. 그것이 무엇이든 자신에게 충일감을 제공하고, 지지해 주며, 지켜 주는 안전판이 되어 견고하고 통합된 자기(cohesive self)로 기능하도록 해 준다면 이념, 취미, 활동, 직업 모두 자기대상이 될 수 있다. 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 33-34쪽. 책의 한 구절에 언급된 '자기대상'이다. 내가 나로서 지지하고 서있으며, 내 존재를 스스로 인정하고 사랑할 수 있게끔 해주는 나 외의 외부 대상이 곧 자기대상이다. 그래서, 자기대상이 없어지면 나는 무너지거나, 그에 준하는 좌절감을 경험하게 된다. 어린 아이에게는 부모가 자기대상일 것이다. 그 자기대상(부모)는 영유아인 나에게 절대적으로 모든 것을 제공해주고 내 필요와 욕구를 충족시키기 때문에, 이를 통해 난 '오호라, 나는 좀 짱인데? 다 해주네? 이 세상이란 살만하군! 내가 원하면 원하는게 짠 나타날만큼 믿을만한 곳이야'라는 생각을 가진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세상이 꼭 그렇지 않다는 것을 적절한 좌절을 통해 깨달아가면서, 부모에게 의사를 표현하고, 주변인과 관계를 맺어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걸 알게 된다. 그러면서 오로지 나만이 존재하던 세상에 '관계'가 중요하게 등장한다. 아이가 대상과 관계를 맺어가는 과정에서 많은 것이 형성되고 이것이 그 사람의 많은 부분을 좌우한다는 관점이 대상관계이론이고, 유사하지만 자기와 자기대상에 보다 초점을 맞추어 정신적 문제들을 바라본 자기심리학의 선구자가 바로 하인즈 코헛이다. 이런 어려운 이야기는 뒤로 미루고, 공주병 환자에 대해 생각해보자. 혹은 도끼병. 뭐라도 좋다. 세상 사람들이 다 자기에게 관심이 있다고 생각하고, 심지어는 관심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 그리고 타인이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어떻게 그럴 수가!'라며 이해하지 못한다. 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 이런 사람들이 걸려 있는 공주병/왕자병은 '자기애적 성격장애'의 일부분이다. 누구나 자기애적 문제는 갖고 있다. 단지 정도의 차이로 인해 병리적 현상까지 이르게 되는 것일 뿐이다. 이 자기애가 비정상적으로 발달(?)하여, 과대이상화(자기 자신을 특정 이미지와 동일시하고 현실을 인정하지 않음)시켜 나르시시즘에 푹 빠져버린 이들이 자기애적 성격장애의 범주에 드는 사람들이다. 공주병이라면, '만인에게 사랑받는 너무나도 멋진 나'라는 이미지에 고착되어 있다. 본인이 그렇게 믿지만 내면 깊은 곳에서는 그렇지 않음을 안다. 그래서 그 갭을 메우기 위해 더욱 더 잘못된 이미지에 집착하고, 타인이 그 이미지에 부합하지 않는 행동을 하면(나는 관심 받아 마땅한 인간인데, 쟤는 나의 부탁을 거절했다!!!), 과도하게 화를 내는 '자기애적 분노'를 나타낸다. 어떻게 감히 나에게 이럴 수가 있지? 날(내 부탁을) 거절하다니! 있는 척, 잘난 척, 멋진 척. 나는 특별하다는 강한 믿음 내가 사로잡혀 있는 이미지를 확인 받기 위한 display. (SNS나 블로그도 그 연장선이다) 이런 것들이 자기애적 문제를 가진 이들의 특징 중 일부이다. 누구에게나 조금씩은 있다. 하지만 이게 과도한 자기애적 성격장애를 가진 이들은, 관계를 맺는 대상이 백설공주의 새엄마가 보는 거울처럼 늘 '나만 예쁘다'고 해줘야 한다. 그들의 자기대상은 오로지 자신의 잘못 고착된 이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만 존재한다. 그러니 관계가 공허하고 일방적일 수 밖에 없다. 이들이 가장 먼저 깨달아야 하는 것은, 자기가 '가짜 이미지'에 집착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알아야 하는 것은, 자신이 생각하는 그 이미지와 자신이 부합하지 않아도 괜찮고, 괜찮을 뿐 아니라 충분히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니 안심해도 된다는 점일 것이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안심해도 된다는 점. 건강한 자기대상관을 가져야 겠네요.
@tmddo75 타인의 피드백을 통해 자기를 확인하기 위해 스스로를 깎아내리는 것도 자기애와 관련이 있겠네요^^;; 판단 기준이 내 안에 있다면 굳이 타인의 진정성 있는지 없는지 모를 긍정이 중요하진 않을 것이란 생각이 드네요:)
저의 병명?은 뭔가요.. ㅎ 일단 나를 먼저 마구 깍아 내립니다. 그러면 사람들은 "무슨말이야. 너정도면 잘났지"라고 얘기해 줍니다. 저도 제가 그정도 잘난걸 알면서도 물어보는거죠^^; 확인해보려는 심리랄까? 이것도 유치뽕 나르시시즘 맞겠죠?ㅎ
@iamagirl123 도움이 되셨다면 기쁘네요. 출처만 포함하여 주셔요^^
깊이있는 이야기를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해요 이거 펌해갑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