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issue
4 years ago10,000+ Views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직후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기 전까지 7시간 동안 모두 7차례에 걸쳐 구두 또는 전화로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28일 청와대는 국회 운영위 소속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에게 세월호 사고 당시 박 대통령의 행적을 설명한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 <자료 내용 일부>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인 4월16일 오전 10시 국가안보실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은 후 오후 5시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기 전까지 7시간여 동안 7차례에 걸쳐 직접 또는 전화로 필요한 지시를 했다” “대통령은 최초 보고를 받은 지 15분 후 안보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 여객선 내 객실 등을 철저히 확인해 누락 인원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7분 뒤인 10시22분에는 다시 안보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샅샅이 뒤져 철저히 구조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10시30분에는 해양경찰청장에게도 전화해 ‘안보실장에게 지시한 내용에 더해 해경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추가 지시했다” "오후 2시50분 '190명 추가 구조인원은 잘못된 것'이라는 정정 보고가 올라오자 7분 후 안보실장에게 전화해 통계 혼선에 대해 재차 확인했다" == 김 의원은 "대통령은 30분 단위로 보고받고 1시간에 1회 이상 직접 지시를 한 셈"이라면서 "결국 '7시간 의혹'은 근거 없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인 만큼 비방을 그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청와대 어디에서 이같은 지시를 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동안 '청와대 경내'에 있었다고만 해명한 바 있습니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데스노트가 있으면 참 좋을텐데..
1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