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타이비언 - 배영하는 물고기 (Feat. 디아)

타이비언 - 배영하는 물고기 흐려진다 금세라도 비올 것처럼 먹구름 낀 나의 얼굴이 습기로 얼룩져간다 쏟아진다 가슴마저 부술 것처럼 세차게도 내린 눈물이 어느새 강을 이룬다 천천히 병들어갔어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착각했어 이별은 처음이라서 잦은 다툼의 연속 그 사이 생긴 틈 사이로 남남보다 못한 사이로 손쓰기 늦은 아픔뿐인 silence 몰랐어 한 길 너란 사람 속 알려고 난 안 했고 넌 알려 주지도 않았어 번번이 길을 헤맸고 그 핑계로 눈길을 돌렸어 너를 가지기 전과 후가 충분히 나는 달랐어 만약에 시간을 거꾸로 우리가 좋았었던 때로 되돌릴 수 있다고 해도 다신 네게로 못 돌아가 난 아직 그 때의 나에서 조금도 크지 않았어 난 아직 그 때의 네 모습 잊지 못해 끝 모습 모락모락 피어나는 너와의 추억에 삶을 놓을락 말락 매일 나락을 들락날락 늘 기분은 오르락내리락 오락가락 하지만 그리워도 널 오라 가라 하지 못해 버려진 건 너지만 아픈 놈은 나니까 두 번 다시 사랑하고 싶지 않아 너 아니면 어떤 그 누구도 날 다시 살릴 수 없어 눈물 속을 떠다니는 나를 좀 봐 이젠 너 없이 숨 쉴 수가 없어 기억이 죽어가고 있어 세어보니 두 손의 손가락을 다 펴도 모자란 내 잘 못 한 걸음 떨어져 바라보니 훨씬 컸던 네 이해심 욕심꾸러기 내 이기심 꾸러미 그저 물끄러미 넌 날 바라봐 줬어 그래 엄마의 눈으로 영원히 철들지 않을 날 알면서 혼자 끙끙 앓았으면서 먼저 손 내밀던 너에게 난 송곳 같은 말로 찌르고 베고 말을 자르고 막고 두 귀를 막고 술에 술 탄 듯 물에 물 탄 듯 넘어가 버리기 일쑤였어 잘했어 잘 갔어 그 정도면 아주 잘 버텼어 내가 못 했어 못나서 그 정도인 너 조차 못 지켰어 좁아터진 내 사랑 안에 넌 태양보다 아름다웠어 훌륭했어 그래서 나는 벌을 받고 있어 Down on my knees & down on my knees 영원히 네가 아프지 않길 하늘에 기도해 Down on my knees & down on my knees 영원히 나를 떠올리지 않길 하늘에 기도해 두 번 다시 사랑하고 싶지 않아 너 아니면 어떤 그 누구도 날 다시 살릴 수 없어 눈물 속을 떠다니는 나를 좀 봐 이젠 너 없이 숨 쉴 수가 없어 기억이 죽어가고 있어 I swim..swim.. swim.. 이 끝이 없는 swim.. swim.. swim.. 넌 눈물바다 헤매고 있어 아직도 너를 찾아서 I swim.. swim.. swim.. 이 끝이 없는 swim.. swim.. swim.. 난 눈물바다 헤매고 있어 모든 게 멈춰서 있어 언제까지 헤엄쳐야 하는 거니 바다 속을 난 매일 허우적허우적 깊어서 발도 안 닿아 하루하루 무너지는 나를 좀 봐 제발 너 없이 웃을 수가 없어 시간도 죽어가고 있어 지워질까? 지우개로 지운 것처럼 눌러 쓴 우리 이별도 언젠가 깨끗해질까? 사라질까? 세상마저 꺼질 것처럼 눈물의 비를 뿌리면 두 사람 투명해질까?
1 Like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