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MC
10,000+ Views

트레이너의 직업의식

트레이너라는 직업은 잠시 스처가는게 아닙니다 트레이너는 마음가짐을 보여주시는 울산 휴먼헬스 김경호 관장님이 저에게 보내주신 카톡입니다. 허락없이 공개합니다. 트레이너를 꿈꾸는 지망생들 학부학생들 그리고 현업에 종사하는 선수가 아닌 트레이너라고 하면 한번은 꼭 읽어보셨으면 합니다. 트레이너의 10년은 인체의 하얀 도화지라고 하면 트레이너의 20년은 그 하얀 도화지에 스케치를 하는것이구요 트레이너의 30년은 스케치에 색을 입히는 과정입니다 트레이너의 40년은 색을 입힌 도화지에 명함과 입 체감을 줘야 하구요 트레이너의 50년은 명함과 입체감을 준 도화지에 스토리 실어야 합니다. 트레이너의 60년은 스토리속에 나의 이름을 새겨 넣을수 있을겁니다 트레이너로서 완벽한것이 없으며 그만큼 인체라는 도화지는 답이 없는것같습니다 순간의 사실은 밝혀질수 있지만 영원한건 없는것 같습니다 겸손함과 늘 연구하는 트레이너 정신이 필요하며 고객을 대하는 진실된 마음 걱정하는 마음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강태성의 트레이너 입문과정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https://story.kakao.com/ch/bbmcpt/ap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